대학시절, 당시 대통령은 성역이었다. 좋은 말이든 나쁜 말이든 대통령에 대한 언급 자체를 해서는 안됐다. 심지어 대통령이 대머리라는 것도 비밀에 속했는데, 한 배우는 대통령과 비슷하게 생겼다는 이유로 임기내내 방송출연을 하지 못하기도 했다.

 

 

시대가 좋아져 대통령 얘기는 물론이고 욕을 해도 잡혀가지 않게 됐다. 언론의 자유가 신장된 건 그 자체로 좋은 일이지만, 문제는 그 정도다. 엄연히 국민들의 어르신인 대통령에게 지나친 비판을 해대는 작금의 풍토는 눈살이 찌푸려진다. 예를 들어 엊그제 술자리에서 한 친구가 이런 말을 했다.

"대통령 잘못 뽑았어. 초등학생이 해도 그 정도는 한다."

20만원의 연금을 준다고 했다가 때려치운 사안에 대한 얘기 끝에 나온 말인데, 65세가 되려면 이십년 가까이 남은 친구가 그런 말을 하는 것도 웃겼지만, 초등학생도 그 정도는 한다는 대목은 정말 어이없다. 단언컨대 초등학생은 절.대.로. 현 대통령만큼 못한다. 그 이유를 열거해 본다.

 

 

첫째, 인내심의 차이

지금 대통령은 취임 6개월 동안 거의 아무것도 안하고 계시다. 절에서 묵언수행을 하는 스님을 연상케 하는데, 초등학생이 이리도 힘든 일을 할 수 있겠는가? 잠시도 가만히 있지 못하는 그 특성상, 초등학생은 방에 가둬놓으면 뭔가 하려고 몸부림칠 테고, 하다못해 청소라도 할 거다. 꼭 초딩이 아닌 청소년이라도 그렇게 긴 기간을 아무것도 안하고 지내긴 쉬운 일이 아니니, "초등학생도 하겠다"느니 "내가 해도 그 정도는 한다"는 비판은 턱도 없는 소리다.

 

 

 

둘째, 남탓

대통령이 갖춰야 할 자질은 자신의 잘못을 마치 남의 것인 양 말하는 기술이다. 복화술의 대명사로 알려진 이전 대통령도 그런 면에서 탁월한 자질을 가진 분이셨지만, 현 대통령은 남탓에 그치는 게 아니라 실제로 책임까지 묻는다는 점에서 그보다 더 진보했다고 할 수 있겠다. 자신이 대선 때 했던 공약을 파기하는데 왜 애꿎은 복지부장관이 사표를 내는지, 초등학생은 죽어도 이해 못할 거다. 초딩한테 왜 약속을 안지켰냐고 추궁해 보라. 슬픈 표정을 조금 짓고 있다가 결국엔 울어버리지 않겠는가?

셋째, 궤변

대통령은 가끔 자신이 원하지 않는 일을 할 때가 있다. 예를 들어 세금을 더 걷게 됐다고 해보자. 지지율에 연연하는 대통령으로선 정말 하고 싶지 않을 거다. 게다가 이전 정권이 추진한 증세를 "세금폭탄" 운운하며 반대한 전력이 있다면, 일관성을 위해서라도 하기가 어려울 거다. 이럴 때 궤변이 필요하다. 말이 되는 소리 같은데 곰곰이 생각해보면 말이 안되는, 하지만 꼭 말이 안된다고 하기도 애매한 것처럼 보이는 그런 말. "세금은 더 내야 하지만 증세는 아니다"라는 말은, 결국 실패하긴 했지만, 매우 탁월한 조어였다. 초딩에게 이런 능력이 있을까? 아마도 "세금 좀 더 내주시면 안돼요?"라고 울먹울먹할 거다.

 

 

넷째, 고집

대통령은 의견이 다른 사람들을 무시하고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나라를 말아먹는, 아니 이끄는 존재, 그러려면 고집이 있어야 한다. 고집이 소신과 다른 건, 소신은 장기적으로 국가에 이익이 될 수도 있는 반면 고집은 그렇지 않다는 것. 예를 들어 현 대통령이 주위의 만류를 무릅쓰고 윤창중 씨를 대변인으로 임명한 게 좋은 사례다. 초딩을 길러본 사람은 알겠지만 초딩들은 변덕이 죽끓듯 해서 아침에 빨간옷을 사달라고 조르다가 막상 사주면 파란옷이 더 좋다고 떼를 쓰는 존재, 그러니 주위에서 알아듣게 설명을 해주면 쉽게 수긍하는 면이 있다. 초딩이 대통령이 되면 우리는 여자 허리에 탐닉하는 낭만적 대변인을 절대 보지 못하리라.

 

 

물론 대통령에게도 초등학생을 연상케 하는 귀엽고 순진한 면이 있긴 하다. 아버님을 신처럼 모신다든지, 할아버지 옆에만 있으려고 한다든지, 어린 시절의 추억을 작대기로 모래밭에 쓰는 걸 보라. 하지만 겨우 이 정도를 가지고 대통령을 초딩에 비교하는 건 말도 안되는 일이다. 자유는 책임을 수반해야 아름답다. 좌파 분들한테 경고한다. 과도한 대통령 비판은 이제 그만두라.

저작자 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