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족 바로알기

 

 

서울시 공무원이 간첩임을 입증하는 서류가 위조된 게 확실한 모양이다.

검찰조사 결과 서류 위조를 담당한 자가 누구인지도 드러났으니까.

바로 조선족 김씨가 그 주인공.

하지만 국정원은 김씨가 건네 준 서류가 위조된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한다.

국정원의 말이다.

김씨가 중국 측으로부터 발급받았다며 서류를 건네줘 이를 진본이라고 믿고 검찰에 전달했다.”

 

국정원은 최고의 정보전문가들이 모인 곳,

그런데 조선족이 건네준 자료를 확인도 안하고 검찰에 전달했다는 게 말이 될까?

사람들은 국정원이 이 위조사건의 책임을 조선족에게 모조리 전가하려고 거짓말을 한다고 생각한다.

과연 그럴까?

이 상황에서 국정원이 할 수 있는 변명은

1) 국정원이 김씨에게 시켜서 서류를 위조했다,2) 김씨가 서류를 위조한 사실을 전혀 몰랐다, 이 두 가지가 있는데,

무식은 죄가 아니라는 말이 있듯이 2)번을 택하는 게 훨씬 더 나은 선택일 것 같다.

오히려 김씨의 농간에 놀아났다고 피해자 코스프레도 할 수 있지 않은가?

보통의 기관 혹은 개인들은 그래서 대부분 2)번을 택한다.

청문회 때 우리가 들었던 나는 몰랐다를 떠올려 보시라.

하지만 위에서 말한 것처럼 국정원은 최고의 정보전문가들이 모인 곳,

차라리 위조를 직접 지시했다며, 간첩 잡는 데 그 정도는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하면 모를까,

위조 사실을 아예 몰랐다는 얘기는 자신들의 무능을 스스로 고백하는 것밖에 안된다.

무능한 국정원이라니, 우리가 어떻게 그들을 믿고 잠을 잘 수가 있겠는가?

그래서 국정원은 다른 기관들과 달리 웬만하면 몰랐다는 말을 하지 않는다.

위조의 주범으로 몰려 심한 처벌을 받을지언정, 무능하다는 오해는 받지 않으려 한다는 얘기다.

 

그런데 이번 사건에서 왜 국정원은 한사코 몰랐다고 우기는 것일까?

모르는 것도 안다고 우길 애들이 이렇게 나오는 건,

정말로 몰랐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조선족에 대한 오해가 있다.

조선족 하면 우리는 그렇게 좋은 그림을 생각하지 않는다.

식당에서 일하는 조선족들만 보다보니 그들이 잡스러운 일만 한다고 여기고,

영화 <황해>를 보면 조선족이 청부살인까지 하는 것처럼 오해를 불러일으킨다.

하지만 조선족은 그런 집단이 아니다.

최고의 정보전문가 국정원보다 몇 배 높은 정보력을 가진 두뇌집단이 바로 조선족이다.

그들이 음지에서 일하고 음지를 지향하니까 우리가 모르는 것일 뿐.

확인할 길은 없지만 그간 조선족이 했다고 여겨지는 몇 가지 사건들을 나열해 본다.

 

 

1) 2차대전을 일으킨 히틀러의 시신은 발견되지 않았다. 그래서 그가 죽지 않았다는 설도 난무했는데, 전문가들은 히틀러가 납치됐으며, 조선족의 소행으로 것으로 추측한다.

2) 6.25 때 북쪽으로 치고 올라가던 유엔군은 중국의 인해전술에 밀려 다시 남쪽으로 쫓겨간다. 인해전술을 기획한 사람은 누구일까? 전문가들은 그런 창의적인 전략을 짤 수 있는 자는 오직 조선족밖에 없다고 주장한다.

3) 아폴로 11호가 최초로 달에 갔을 때, 달 표면을 밟은 암스트롱은 깜짝 놀란다. 사람의 발자국이 찍혀 있었으니까. 죽기 전에 암스트롱은 가족들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신발로 보아 그건 틀림없이 조선족이었어.”

4) 네이버 지식인을 보면 이런 질문이 있다. “2차방정식에 쓰이는 근의 공식은 누가 발명한 것인가요?” 거기에 달린 답변, “글쎄요. 저는 모르겠습니다.” 모르는 게 당연하다. 근의 공식에 관한 가장 오래된 기록은 이스터 섬 석상 아래쪽에 적힌 것으로, 거기에는 근의 공식과 함께 다음과 같은 서명이 있다. 조선족 김씨.

 

사정이 이러니 국정원이 조선족 김씨의 서류를 그대로 검찰에 전달한 것은 당연한 일이며,

그 과정에서 이런 대화가 오갔으리라.

검찰: 이 서류 이거 믿을 만한 거야? 1심에서 무죄 나와서 2심에선 이겨야 한다고.

국정원: 걱정하지 마. 이 서류, 조선족이 만들어 준 거야.

검찰: 정말? 그렇다면 틀림없겠군!

 

35, 위조 사실이 들통날 위기에 처하자 김씨는 커터칼로 자살을 시도하는데,

이것 역시 김씨가 보통 사람은 아니라는 것을 말해준다.

자살을 시도하는 것은 고급 정보원의 제1 수칙이니까.

김씨가 입원한 성모병원 관계자의 말이다.

커터칼로 자해하는 것은 통상적인 자살자의 행동이 아니다.”

그 관계자는 알고 있었다. 커터칼을 쓰는 자는 본 시리즈의 제이슨 본이나,

용의자의 공유 같은 특수요원에 국한된다는 것을.

사정이 이러니, 국정원을 욕하지 말자.

고도의 정보요원인 조선족에게 놀아난 것은 부끄러운 게 아니며,

그랬다고 해서 국정원이 무능하다는 것도 아니니까.

하지만 국정원이 무서워해야 하는 사실이 있다.

현재까지 파악된 조선족의 숫자는 무려 200만명, 조선족 한 명에게도 놀아나는 국정원이 잠인들 편히 자겠는가.

저작자 표시
신고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어교육이 문제다  (25) 2014.05.11
세월호와 매뉴얼  (14) 2014.04.19
조선족 바로알기  (28) 2014.03.08
국정원, 당신의 능력을 보여 주세요  (24) 2014.03.02
진실의 입  (25) 2014.02.24
검찰, 국정원, 그리고 남동생  (27) 2014.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