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학과 기생충

 

 

 

경제학을 쉽게 풀어주는 조준현의 책 <고전으로 읽는 자본주의>를 읽다가 감동했습니다.

저와 그리 친하지 않던 경제학이란 단어가 이젠 그리 멀리 있지 않게 느껴졌거든요.

좋은 책은 독자에게 작가가 되려는 영감을 불러 일으키는가봅니다.

갑자기 경제학과 기생충을 연결시켜 글을 써볼 생각을 했으니 말입니다.

겁나 유치하다는 거 명심하시고 읽어 주시길.

 

 

 

 

--

 

 

 

플라톤, 이데아론

어떤 기생충이 몸안에 있는지 제대로 알기 위해서는 성충을 끄집어내서 보는 게 제일 정확하다. 하지만 우리는 그렇게 하는 대신 대변검사를 통해 기생충의 알을 확인함으로써 어떤 기생충이 있는지 유추하려고 하는데, 여기서 성충을 이데아라고 한다면 기생충의 알은 그림자에 불과하다. 그림자는 참이 아니듯 알도 비슷한 게 워낙 많아 알만 가지고 성충을 짐작하려 하면 틀리는 경우가 많다.

  

아담 스미스, “보이지 않는 손이 있는 것 같다.”

요충은 항문 주위로 나와 알을 낳으며, 사람의 손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도록 가렵게 하는 물질을 분비한다.

항문을 긁던 아담 스미스는 어느날 내가 잘 안씻어서 가려운 게 아니지 않을까?”에 생각이 미쳤고,

항문을 간지럽히는 그 존재를 보이지 않는 손으로 표현했다.

나중에 흰 팬티 위에서 꼬물거리는 흰색의 벌레를 발견한 스미스는

요충과 사람이 각자 자신의 이기심을 쫓아 노력하다 보면 항문이 찢어질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맬더스, “사람은 산술급수적으로 증가하는 반면 회충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다

사람은 보통 한 번에 한 명의 아이를 낳고, 그나마도 열달 동안 몸에서 기른 뒤 낳을 수 있다.

반면 회충은 암컷 한 마리가 하루 20만개까지 알을 낳으며,

짝짓기를 한 뒤 며칠 지나지 않아 알을 낳는다.

그 광경을 보고 두려움에 떤 맬더스는

이런 추세면 100년이 지난 뒤에는 모든 사람이 1인당 회충 1000마리씩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르크스, “구충제를 갖고 있는 자가 지배계급이고, 구충제가 없어 기생충한테 영양분을 착취당하고 있는 자가 피지배계급이다.”

  

 

리카아도, “국가 간 이동은 기생충간의 감염률 차이 때문에 발생한다

회충과 편충의 감염률이 모든 나라에서 같다면 굳이 다른 나라에 갈 필요가 없다.

하지만 영국의 회충 감염률이 80%, 편충 감염률이 5%,

프랑스는 회충 감염률이 5%, 편충 감염률이 80%라면

편충에 걸리고 싶은 영국 사람들이 프랑스로 갈 것이고

편충 때문에 지겨워 회충에 걸려볼까, 하는 프랑스 사람들이 영국으로 감으로써

국가 간 이동이 생긴다.

 

프리드리히 하이에크, “봄 가을로 구충제를 먹을 필요가 없다

기생충에 걸린 사람에게 구충제를 줘서 치료를 해봤자 오래지 않아 기생충에 다시 걸릴 것이고,

기생충에 안걸린 사람은 안걸렸으니 구충제를 먹을 필요가 없다.

따라서 봄 가을 구충제는 필요가 없다.

  

에른스트 슈마허, “작은 기생충이 아름답다

4.5미터짜리 광절열두조충에 걸려 고생한 직후에 한 말.

 

기생충 러다이트 운동(Luddite movement)

기생충이 많은 것은 인분비료를 통해 기생충 알이 잔뜩 묻은 김치를 먹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알아챈 노동자들이

배추밭에 심은 배추를 뽑아 내동댕이쳤던 사건.

 

다시 마르크스, 사회 발전단계설

사회의 성숙도는 기생충에 의해 결정된다. 발전이 덜 된 나라에서는 회충이 유행하고, 그 뒤 간디스토마의 시대를 거친 뒤 결국 광절열두조충의 시대가 온다. 얼마 전 한 소년의 몸에서 3.5미터짜리 광절열두조충이 발견된 것으로 보아 한국은 가장 성숙도가 높은 나라다.”

로버트 오웬, 8마리 회충제

지금 사람들은 지나치게 많은 회충 때문에 고생하고 있다. 우리는 한 사람당 8마리 이상의 회충이 들어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칼 포퍼, 열린 기생충과 구충제

회충은 사람에서만 성충이 되어 알을 낳지만, 간디스토마는 사람뿐 아니라 고양이, , 멧돼지 등 거의 모든 포유동물에서 성충이 된다. 칼 포퍼는 한 동물에서만 삶의 전부를 보내는 기생충을 닫힌 기생충’, 여러 동물을 오가며 사는 기생충을 열린 기생충이라고 정의했다. 또한 그는 지금은 회충이 번창하고 있지만 앞으로의 시대는 열린 기생충의 시대가 열린다고 말하면서 하지만 열린 기생충최대의 적은 디스토시드라는 구충제가 될 것이라고 예언했다.

  

마르크스. 엥겔스, 기생충 선언

한 기생충이 내 뱃속을 해집고 있다. 구충제 먹어야겠다.”

마지막으로 박근혜, 드레스덴 선언

2014년 신년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이 기생충박멸 방안을 묻자 한마디로 기생충은 대박이다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