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는 게 다인 사람



택시를 탔더니 기사 아저씨가 묻는다.

“혹시 TV 나오는 사람 아니야? 거, 미생물인가 뭔가 한다는...”

누군가가 알아봐주는 건 오랜만이었다.

나: 네 맞아요. 미생물이 아니라 기생충 전공했어요.

기사분: 그래 맞아. 기생충. 근데 요즘은 왜 안나와?

나: 못해서 잘렸어요.

기사분: ..... 그래도 그렇지, 젊은 사람이 놀면 되겠어? 뭐라도 해야지.

나: ....



방송을 하면서 난 방송, 특히 TV가 적성에 안맞는다는 걸 알았다. 

카메라 앞에서 순발력 있게 웃겨야 한다는 게 나한텐 스트레스였고,

내가 TV를 그렇게 좋아하는 것도 아니었다.

다행히 PD들이 알아서 잘라주셨지만, 나오라고 할 때 거절하는 경우도 있다.

그래서 그만둔 초창기엔 방송섭외가 들어왔는데 내가 거절한 문자를 보여주며

“내가 잘린 게 아니라 안나가는 거거든?”이라고 변명을 하기도 했지만, 

이것저것 얘기하기 귀찮아서 요즘엔 그냥 잘렸다, 라고 말한다. 

그렇다고 내가 아무것도 안하는 건 아니다.

학교에서 연구도 해야 하고 (올해 지금까지 쓴 논문이 5편이다)

거의 주업이 된 듯한 글쓰기도 계속하고 있다.

올해 벌써 책 두권을 냈고, 세 번째 책이 8월달 경에 나온다.

계약서에 사인을 남발한 탓에 앞으로 낼 책들이 쭉 밀려 있다.

하루에 다섯시간도 채 못자며 살지만,

다른 사람의 눈에는 “방송 잘리고 노는 사람”으로 보이는 모양이다.



나 역시 그런 오해를 한 적 있다.

영화 <킹스맨>의 starring을 보다가 ‘마크 하밀’이라는 이름을 발견했다.

설마 내가 아는 그 마크 하밀? 

검색을 해보니까 내가 아는 그 하밀이 맞다.

마크 하밀은 1978년 개봉한 <스타워즈> 시리즈의 첫 편에서 주인공인 ‘루크’ 역을 맡은 배우다.



하지만 그 영화에서 하밀은 별반 매력있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고,

오히려 조연인 한 솔로로 나온 ‘해리슨 포드’가 훨씬 더 강렬한 인상을 줬다. 

그 뒤 해리슨 포드가 승승장구한 반면 마크 하밀은 소식을 거의 듣지 못했다.

가끔 그의 생각을 할 때마다 난 그가 실패자로서 우울한 삶을 살아갈 거라고 막연히 추측했다.

하지만 위키백과를 찾아보니 그게 아니었다.

“스타워즈의 성공 후 마크 하밀은 사람들이 자기를 루크로만 보는 게 싫어서 다른 역할을 제안한 영화에 몇 편 출연했고,

‘엘레판트 맨’을 비롯한 연극으로 브로드웨이 무대에 섰다.

게다가 목소리 연기도 많이 해서, 배트맨에서 조커 목소리를 낸 사람도 하밀이란다.

그밖에 비디오게임에도 자신의 목소리를 빌려주는 등

하밀의 인생은 나름대로 바쁜 것이었다.

그럼에도 난 단지 내가 보는 영화에 나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하밀의 인생이 겁나 우울할 것이라고 지레짐작했다.



하지만 ‘보이는 게 다’며, 어쩌면 보이는 것보다 더 일을 덜하는 사람도 없는 건 아니다.

대표적인 분이 바로 내가 아는 그분으로,

정작 메르스 같은 중요한 일이 터졌을 땐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서

국회가 간만에 한 일이 자신의 권위에 도전한 것이라면서 불같이 화를 내며 유승민 대표를 자르려고 하는 이 분이야말로

‘보이는 게 다’인 분이 아니겠는가?

물론 이분도 믿는 건 있다.


                                                  친박계 주장에 공감하는 분들이 무려 32.9%, 난 이 숫자가 놀랍다

                                                       


무슨 일을 해도 자신을 지지해주는 30%가 이분의 믿을맨들인데,

삼권분립 자체를 부정한 이번 사태에 대해서도 이분들의 지지는 굳건했다.

그래서 그분은 결심한다.

“지금까지도 한 게 없지만, 앞으로 남은 기간에는 더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라고.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