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은 천재다




박근혜 대통령께서 하시는 일을 보면 천재가 아닐까, 싶을 때가 많다. 

메르스 때문에 경제가 어려워졌고, 특히 여행업계가 타격을 입은 것은 다들 알 것이다. 

이럴 때 할 수 있는 게 대체 뭐가 있을까?

이명박 전 대통령 같으면 4대강 이외에 나머지 강들에도 보를 설치함으로써 경제를 부흥시켰을 테지만,

4대강이 가뭄을 막아주지 못한데다 큰빗이끼벌레나 녹조 등이 번창하는 것을 본 탓에

압도적으로 반대여론이 많았을 것이다.

게다가 돈은 또 얼마나 많이 들겠는가?

그런데 우리 박대통령께서는 8월 14일을 공휴일로 지정함으로써 이 문제를 해결했다.

효과는 드라마틱했다.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은 지난 4일 하루 동안 국내외 전체 여행상품 판매량을 살펴본 결과

1년 전 같은 요일(2014년 8월5일)과 비교해 판매가 165%, 2배 이상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삽질 한 번 안하고 수렁에 빠진 경제를 살리다니, 케인즈가 살아 돌아온다고 해도 

이보다 더 신묘한 수는 없을 것이다.



게다가 대통령께서는 우리 국민들이 통행료 부담 때문에

막상 휴일이 생겨도 놀러가지 못할 것을 걱정하셔서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해 주셨다.

생각지도 않은 선물을 받은 국민들은 지금 배를 두드리며 격양가를 부르고 있다.

“법인세 깎아서 비는 곳간

담뱃값 올려서 채워넣고

메르스 못막아 파탄난 경제

임시휴일로 틀어막으니

이런 대통령이라도 있는 게 과연 이익인가?”




대통령의 신묘한 수는 이게 다가 아니다.

8월 4일, 우리 군의 하사 두 명이 북한이 설치한 지뢰 때문에 중상을 입었다. 




남북관계가 냉각되겠구나 싶었지만, 우리 측의 대응은 뜻밖이었다.

바로 그 다음날 박근혜 대통령께서는 경원선 복원행사에 참석해 남북통일을 외치셨다.

대통령의 말씀을 들어보자. 

“이 철길이 하루속히 북한까지 연결이 돼서 왔다 갔다 하시고, 가족도 만나시고, 고향도 방문하시고 그러는 날이 속히 오도록…”

여기서 주어가 ‘철길’인데 어떻게 왔다갔다 하시고 가족도 만나느냐고 시비걸지 말자.

과거의 난해한 말씀들에 비하면 그래도 이 정도면 민초들이 알아듣기 쉽게 얘기하신 것이고,

중요한 건 주어가 누구냐가 아니라 이게 지뢰도발 다음날이었다는 점이니까. 

더 놀라운 일은 30분 뒤 벌어진다.

통일부가 북한에 고위급 회담을 제의한 것. 

자신의 뜻이라곤 없다시피한 부처가 바로 현 정부의 통일부였으니,

이것 역시 대통령의 뜻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여기에 대해 국민들은 어리둥절했고,

유승민 의원은 청와대가 정신나간 게 아니냐고 펄펄 뛰었다.

이래서 유승민 의원이 정치적 하수인 거다.

생각해보자. 

우리 측의 대응에 가장 당황한 집단은 어디일까?

바로 북한이다.

북한은 우리의 보복이 두려워 “우리가 안그랬다”며 발뺌을 하고 있었는데,

정작 우리는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손을 내밀고 있으니, 얼마나 당황스럽겠는가?

“저들의 의중이 뭐지? 저 손을 잡아야 하나? 아씨, 머리아파!”

즉 박대통령은 상대를 당황하게 만드는 고도의 수를 쓴 것이었다.

뒤늦게 “국방부가 보고를 늦게 했다”느니

“도발에는 응징하면서 지속적인 대화노력을 하자는 투트랙 기조를 재확인한 것”이라느니

하면서 겸손한 척을 하지만,

우린 알아야 한다.

박대통령이야말로 진정한 고수라는 것을.

대통령께서 고수인 걸 알았으니 또다시 배를 두드리며 격앙가를 부르자.

“하마터면 찾아올 뻔한 전작권

영원히 미국 것으로 놔뒀고

북한의 지뢰도발에도

그저 웃기만 할뿐

군통수권자가 있기는 한 건가?”

저작자 표시
신고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통령 지지율과 치킨게임  (9) 2015.09.06
스승의 은혜  (17) 2015.08.31
박대통령은 천재다  (14) 2015.08.14
질의응답이 없는 이유  (23) 2015.08.06
겨울왕국 뒷이야기  (19) 2015.07.27
박대통령을 이해할 수 있는 책  (12) 2015.0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