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영흥도 앞바다에서 낚시배가 침몰하는 사고가 났다.
대부분의 언론이 문재인 정부의 빠른 대응을 칭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사고 발생 후 49분 만에 첫 보고를 받았다. 이어 위기관리센터를 찾아 서면보고까지 포함해 4차례 보고를 받고 현장을 중심으로 한 구조 작전 지시를 내렸다.”


박근혜 정부의 7시간을 기억하는 이들이라면,
49분이라는 숫자가 초음속처럼 느껴질 수 있다.
‘공정’과 ‘객관’이란 점에서 내가 가장 높은 평가를 내리는 미디어오늘도 이 점을 칭찬한다.
“세월호 참사 당시 신고 접수 시간부터 정확히 파악하지 못해 우왕좌왕했던 걸 감안하면 문재인 정부는 시간대별 사고 내용과 지시 및 조치 내용까지 상세히 밝히면서 사고 대응에 투명성을 확보하도록 한 것으로 풀이된다.”

흐뭇한 마음으로 미디어오늘 기사를 읽어내려 가던 이라면
맨 마지막 두 줄에 배신감을 느꼈을 것이다.
“이번 사고로 22명 중 13명이 숨지고 7명이 생존했다. 선장 등 2명은 실종된 상태다.”
잉? 이렇게나 희생자가 많았어? 다 구한 게 아니고?
기사의 전반적인 분위기로 봐선 해피엔딩으로 끝날 것 같은데,
22명 중 구조자는 3분의 1에 해당되는 7명에 불과했다.
이건 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언론들의 문대통령 칭찬이 낯 뜨거운 이유는
원래 칭찬이란 건 다음과 같은 상황에서 해야 하기 때문이다.
-낚시배가 뒤집어졌는데 전원이 구조됐다.

-새벽이고 안개도 껴서 구조가 어려웠는데 전원구조라니, 이거 대단한데?

-알고 보니 현장에서 신속하게 대처했고, 또 대통령한테 보고도 즉각 이루어졌다네?
-오오, 역시 대통령이 바뀌니까 나라다운 나라가 되는구나!

그런데 지금 상황은 이렇다.
-낚시배가 뒤집어졌다.
-신고접수가 된 시각은 6시 9분이고, 구조보트를 보내라고 한 시각은 13분인데
막상 보트가 출발한 시각은 26분이다. 무려 19분의 차이가 난다.

-차가운 물속에서 견딜 수 있는 시간이 별로 없다는 걸 감안하면 19분은 아쉽다.

-결국 승객의 3분의 2가 희생됐다.
-오오, 역시 대통령 바뀌니까 나라다운 나라가 되는구나!

 

이렇게 정리해 보니 마지막의 칭찬이 뜬금없지 않은가?
신속한 보고와 지시는 어디까지나 인명을 더 구하기 위함이고,
그게 실패한 시점에서 대응이 좋았다는 건 용비어천가에 다름없다.
세월호와 달리 이번 사고는 구조가 더 어려웠던 것 같고,
해양경찰 역시 나름의 최선을 다했다고 본다.
하지만 아무리 그렇다해도
13명의 죽음 앞에서 우리들끼리 잘했다고 희희낙락하는 모습을 보이는 건 볼썽사납다.
유족과 실종자 가족들은 난데없는 날벼락에 슬퍼하고 있는데,
언론들은 “아유, 정말 문대통령은 대단해!”라고 칭찬하고,
문빠들은 ‘이게 나라다’라고 외친다.
아무래도 그들이 생각하는 ‘나라’는 내가 생각하는 ‘나라’와 다른 모양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