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화재에서 소방관들이 대처를 잘못해 희생자가 많았다는 기사가 나온다.
유족이 건물 안에 갇힌 생존자와 한시간 넘게 통화를 하기도 했다니,
이런 주장이 나오는 건 지극히 당연하다.
여기에 대해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이렇게 생각한다.
“소방관들이 대처를 잘못하다니, 우리나라 재난관리 시스템에 문제가 있구나.
이참에 진상을 제대로 규명해 더 이상 이런 재난이 없어야겠다.“
하지만 극성 문빠, 그러니까 정상적인 사고를 하지 못하는 문빠라면
다음과 같이 생각한다.
소방관 욕을 하면 안되는데. 그럼 그 소방관들의 총 책임자인 문대통령에게 누가 되는데.”
그래서 그들은 자신들과 비슷한 사고를 지닌, 할 일없는 문빠들에게 동원령을 내린다.

 

 


이들은 이런 전략을 짠다.
1) 건물주에게 책임을 돌리자.
건물주가 건물을 인수한 지 두달밖에 안됐고,
불이 났을 때 건물을 돌며 대피를 하라고 외쳤다는 얘기는 잊자.
지금 구속중이라는 사실도 머릿속에서 지우자.
그 대신 아몰랑 무조건 건물주 책임이야, 라고 외치자.
건물주가 마침 자한당 인사의 친척이니 그림도 좋다.

 

2) 불법주차한 차량에게 책임을 묻자.
소방차가 진입할 때 방해를 좀 받은 건 맞지만,
소방관들이 건물에 도착했을 땐 대부분 살아있었다는 점에서 이건 좀 무리가 있지만,
아몰랑 우리 소방관을 지키는 게 우리 문대통령 지키는 거야.

 

3) 인력부족이었다고 우기자.
이건 문빠들의 주장 중 그래도 설득력이 있는 얘기다.
제천 소방서에서 출동한 사람들 중 불을 끌 수 있는 분은 넷밖에 안됐다나.
그렇다 하더라도 아쉬움은 남는다.
인력이 적다면 효율성을 높여야 하는데,
2층에 생존자가 많다는 제보를 무시한 채 지하 1층을 먼저 수색한 것,
그리고 2층 유리를 깨지 않은 점은 두고두고 아쉽다.
일부 문빠님들은 이 주장에서 한발 더 나아가 다음과 같은 주장도 한다.

우리나라 소방관들의 처우가 열악한 건 맞지만,
문빠들 덕분에 요즘엔 일하는 보람은 있을 것 같다. 

 

4) 불낸 놈이 잘못이다
보통 사람이라면 위의 세 가지 정도면 충분하다고 여기겠지만,
극렬 문빠들은 달라도 뭐가 달라서, 불낸 놈이 잘못이라고 한다.
이런 식이면 아무도 욕할 수 없다.
배 뒤집혀서 사람이 죽어도 못 구한 해경탓이 아니라 배 뒤집은 놈 탓이고,
교통사고 때 구조가 늦어서 많은 인명이 희생된다 해도 구조대원 잘못이 아닌 게 되니까.
하지만 뭐 어떠랴.
그게 바로 문대통령을 지키는 일이고,
그 일을 위해서라면 우리 문빠들이 전력을 다해야 마땅하지 않은가.

 

문빠들은 불리한 기사마다 이런 주장들을 댓글로 쓴 뒤
여기에 무차별적으로 공감을 찍음으로써
자신들의 댓글이 공감 수가 가장 많은, 소위 베스트댓글이 되게 만든다.
소방관을 욕하러 들어온 사람들은 건물주, 불낸놈 등등만 욕을 먹고 있는 걸 보면서
“내 생각이 짧았구나”라고 반성하게 된다.
일을 마친 그들은 자신들의 전과를 자랑하며 서로를 격려한다.
하지만 그들에게 여유는 없다.
일은 도처에서 터지니까 말이다.
“큰일났어요. 임종석 UAE 간 것에 대해 자한당이 의혹을 제기해요.”
“연합뉴스에서 청와대 외신기사 해석을 잘못했다고 욕해요. 빨리 와주세요.”
인터넷 시대다보니 요즘엔 기사가 새벽에도 올라오는지라
문빠들은 잠을 잘 여유도 없다.
그들은 이렇게 생각할 것이다.
대통령을 지키는 일은 정말 힘들구나.

 

 

* 베스트댓글이 여론이 아닌, 문빠들의 공작이라는 증거는
거기에 대한 댓글, 즉 대댓글을 보면 된다.
문빠들은 거기에까진 공감조작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문빠님들, 이왕 할 거면 대댓글도 신경써주세요.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나라는 사기공화국이다  (34) 2018.01.16
우리나라가 갑질공화국인 이유  (61) 2018.01.06
극성 문빠의 바쁜 하루  (168) 2018.01.02
저수지 게임을 봅시다  (41) 2017.12.31
문빠가 미쳤다  (1644) 2017.12.19
낚시배 사고와 언론, 그리고 문빠  (68) 2017.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