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을 검색하다 난데없이 내 사진을 봤다.

? 내게 이런 옷이 있던가?”란 생각에 자세히 들여다봤더니,

그 사람은 내가 아니라 시사인의 주진우 기자였다.

, 신통하리만큼 닮았구나 싶었다.

그 후 나꼼수를 들으면서 주진우 기자를 좀 더 알게 됐는데,

얼굴만 닮은 게 아니라 부끄럽구요라는 말을 상습적으로 한다는 점,

또래보다는 누나들에게 어필한다는 점도 우리가 보통 인연이 아님을 말해주고 있었다.

갑자기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을 해봤다.

옛날시대를 감안해도 너무 가부장적이셨던 내 아버지는

어머니가 범접할 수 없는 절대권력을 휘두르셨고,

술을 드시고 집에 안들어오시는 날도 무척 많았다.

주기자님께는 정말 죄송하지만 혹시 내 아버지가...?”라는 의심을 잠시 해본 것도

내 입장에서는 당연한 일이었다.

 

류현진(왼쪽)과 박인비(오른쪽)

세상에는 닮은 사람이 참 많다.

가수 박상민을 사칭한 가짜 박상민, 나훈아를 닮은 너훈아도 그 중 하나고,

성은 물론이고 성별도 다르지만 다저스에서 뛰는 류현진은

여자골프 세계1위인 박인비와 너무도 닮았다.

얼마 전에는 가수 이문세와 꼭 닮은 사람도 등장했다.

그들이 모두 같은 아버지나 어머니를 둔 건 아니겠지만,

의학적 견지에서 볼 때 할아버지나 그보다 한세대 위에서 무슨 일이 있지 않았겠는가

조심스럽게 추측해 볼 수 있겠다.

 



박근혜 정부 출범이후 대통령이 야심차게 짠 올스타 내각의 많은 수가 꿈을 펼쳐보지 못한 채 옷을 벗어야 했다.

그 중엔 진짜로 옷을 벗어서 옷을 벗은 이가 둘 있는데,

최근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대변인님이 그 중 하나고,

소위 별장 성접대 의혹에 휘말려 낙마한 법무부 차관 김학의가 나머지 한명이다.

별장 성접대가 세간에 알려진 건 그 안에서 찍었다는 동영상이 결정적이었다.

별장주인인 윤모 씨는 “(김학의가) 검찰총장이 되면 크게 써먹으려고그 동영상을 찍었다는데,

논란이 되자 김학의는 차관직에서 물러나면서 이런 말을 했다.

모든 것이 사실이 아니지만.....더 이상 새 정부에 누가 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직을 사임하는 것입니다. 확인되지도 않은 언론 보도로 인하여 개인의 인격과 가정의 평화가 심각하게 침해되는 일이 더 이상 없기를 바랍니다. 저는 이제 자연인으로 돌아가 반드시 진실을 밝혀, 엄중하게 책임을 묻고 명예를 회복할 것입니다

사실이 아닌데 왜 물러나나 싶기도 했지만,

동영상이 있는데도 본인이 아니라고 우기는 걸 보면 정말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그런데 시간이 갈수록 사태는 점점 김학의에게 불리해졌다.

숭실대 소리연구소에서는 동영상에 나오는 남자의 목소리가 김학의와 95% 일치하다는 결과를 내놓았고,

동영상 원본을 확보한 경찰도 그 남자가 김학의인 게 너무 확실하다고 했다.

사정당국 관계자의 말을 들어보자.

육안으로 얼굴을 쉽게 식별할 수 있어 국과수 분석이 불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심지어 성접대에 동원된 여성 다섯명이 김학의를 접대했다고 진술했다.

이 지경까지 됐으면 지금이라도 국민에게 사죄드릴 일인데,

김학의는 여전히 별장주인 윤모씨를 알지 못하고 성접대를 받은 적도 없다면서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위에서 말한 것처럼, 세상에는 닮은 사람이 여럿 있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대개는 구별이 가능하다.

가짜 박상민은 목소리가 달라 립씽크를 했고,

주진우 기자는 비굴하기 짝이 없는 나와 달리 정권의 탄압에도 꿋꿋이 버티고 있다.

이번 사건처럼 빼도 박도 못하게 똑같은 경우는 증조할아버지나 할아버지 대에 뭔 일이 있었던 정도로는 가능하지 않다.

일관되게 혐의를 부인하는 김학의의 말을 믿는다면,

동영상 속의 인물은 김학의의 잃어버린 쌍둥이 동생이거나,

김학의 아버지가 김학의 어머니의 쌍둥이 동생, 그러니까 처제와의 사이에서 낳은 배다른 동생이어야만 한다.

이런 오해를 받지 않으려면 김학의 아버지가 나서 주셔야 한다.

아들은 극구 아니라고 우기니, 이게 대체 어찌된 일인지 우리가 납득하려면

오늘의 김학의를 있게 해주신 김학의 아버님이 해명해 주시는 수밖에 더 있겠는가?

아버님, 한 말씀만 해주세요.

대체 그 동영상 속의 인물은 누구인가요?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 여름 가장 기대되는 책  (58) 2013.07.10
노무현과 이명박의 국격  (178) 2013.06.26
김학의 아버님이 나서 주십시오  (51) 2013.05.26
윤창중은 그럴 사람이 아니다  (144) 2013.05.11
변희재 팬클럽을 결성하라  (67) 2013.05.06
이명박이 있다  (42) 2013.0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