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듦



오랜만에 글을 올립니다.

그간 바빴습니다.

파라지파크라는 소설을 쓰느라 그랬습니다.



파라지 (parasite)'는 기생충이고 파크 (park)는 공원, 즉 기생충공원이란 뜻입니다.

어디서 많이 들어본 제목 같지 않습니까?

그렇죠. 쥬라기공원이라고, 공원에 있던 공룡들이 인간을 공격하는 내용입니다.

쥬라기공원을 그대로 베낀 제 소설은 공원에 있던 기생충들이 인간을 인질로 삼고

자기 알을 먹으라고 협박합니다.

<대통령과 기생충>이란 기생충소설을 말아먹은 게 2004년이니,

무려 11년만에 다시 소설에 도전하는 겁니다.

소설을 쓰는 제 능력은 십일년 전과 동일하고,

유치한 것도 그때와 비슷합니다.

요충은 사람의 엉덩이만 골라서 물고, 갈고리촌충은 머리에서 갈고리를 쏩니다.

그때와 인지도가 다르다는 것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갈고리촌충


그밖에 다른 일도 하고 있어서 요즘 계속 새벽에 잤더니,

몸살에 걸렸습니다.

안되겠다 싶어 오늘 하루 쉬면서, 저녁에 간만에 아내와 영화를 보러 갔습니다.

<킹스맨>이라고, 순전히 네이버 평점이 높아서 본 건데

무지 재미있더군요.

그런데 엔딩 크레디트인가 하는 곳에서 낯익은 이름을 봤습니다.

Mark Hamill, 우리말로 하면 마크 해밀이죠.

이 이름을 제가 기억하는 이유는 1977년 개봉했던 스타워즈에서

주인공인 루크 스카이워커 역을 맡은 이가 바로 마크 해밀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제가 한번 본 이름은 다 기억하는 천재냐, 하면 그건 아닙니다.

나중에 스타워즈 4란 이름이 붙은 스타워즈 시리즈는 당시로선 혁명적인 영화였습니다.

당연한 결과지만 영화는 크게 성공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연배우 마크 해밀과 레이아 공주 역을 맡은 캐리 피셔의 연기는

별다른 개성이 없었고,

그 이후 스크린에서 거의 사라지다시피 합니다.

오히려 그 영화에서 한 솔로라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연기한 해리슨 포드는

그 이후 스타덤에 오르죠.

왕따 시절을 겪어서 그런지 제게는 마이너를 보는 시선이 있습니다.

떠들썩한 술자리에서 누군가가 말없이 앉아 있으면 그 사람에게 신경이 쓰여 저도 즐겁지 않은, 뭐 그런 시선 말입니다.

마크 해밀은 그 뒤 스타워즈 시리즈 5, 6편에 나와서 제가 걱정하지 않아도 될만큼

돈을 벌었겠지만,

그가 느꼈을 좌절감 같은 것이 제게도 느껴졌어요.

정말 황당하지만, 가끔 이런 생각을 했어요.

마크 해밀은 요즘 뭐하고 지내나?”


1977년 당시의 마크 해밀 (뭐 그리 잘생긴 건 아니네요)


 

그런 기억이 있는데 그 이름을 스크린에서 봤으니, 반가울 수밖에요.

아내에게 이 얘기를 했더니 아내가 이럽디다.

설마, 동명이인 아닐까. 그때가 벌써 40년 전인데!”

하지만 인터넷으로 찾아보니 그 마크 해밀이 맞더군요.

1951년생이니 우리 나이로 65, 그 나이에 다시 영화계에, 그것도 조연으로 캐스팅이 된 거네요.

몰라본 것은 당연하지만, 그래도 지금 얼굴에서 희미하게나마 과거 모습을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위키백과를 찾아보니 마크 해밀은 TV와 목소리 연기로 많은 활동을 했더군요. 괜한 걱정을 했네요).


마크 해밀의 현재 모습


 

나이가 들어 달라진 모습을 볼 때마다 안타까움을 느껴지는 건 인지상정일 겁니다.

누구든 거기서 예외는 아닐 테니까요. 

먼저 레이아 공주로 나왔던 캐리 피셔입니다.


1977년의 레이아 공주 (뭐 그닥 미녀는 아니네요 하하)


아아, 레이아 공주님!!


 

혹시 <샤이닝>이란 영화 기억하세요?

낡은 호텔에 투숙해 글을 쓰는 아버지가 갑자기 미쳐서 가족들한테 도끼를 휘두르는 영화인데요

거기서 인상적이었던 장면이 귀여운 꼬마애가 복도에서 장난감 차를 타는 거였잖아요.

그 꼬마애가 이렇게 컸더라고요.

 


                        이름이 Danny Torrance라고, pig farmer라네요.

<나인 하프 윅스>에 나왔던 섹시가이 미키 루크는

<레슬러>라는 영화에서 나이든 모습을 그대로 보여줘 마음을 아프게 했고요,




스티븐 시걸도 이젠 너무 살이 쪄서,

발차기가 안되더라고요.



지금은 이런 사진을 찍기도 하지만,

옛날 모습을 기억하는 이들이 절 보면 놀랄 거예요.




 

중1 때 모습입니다 하하하하. 진짜 못생겼다...~~~

, 이제 문제입니다.

이분은 과연 누구의 어린 시절일까요?

 

위에 열거한 분들과 달리 이분은 외모만 보자면 놀라울 정도로 과거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외모의 변화보다 무서운 건 마음의 변화일진대,

이분의 소녀 때 마음과 지금 마음은 많이 다를 것같네요.

무엇이 저 소녀의 마음을 지금처럼 만들었는지, 안타깝습니다.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VT73&articleno=1084&categoryId=3&regdt=20120107195107 (출처: 순한남자님의 블로그)


저작자 표시
신고

'내 전공은 기생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닮고 싶다, 김승환 교육감  (21) 2015.03.31
대통령과 새  (24) 2015.03.03
나이듦  (14) 2015.02.15
개한테 물리다  (16) 2015.01.18
침묵한 이유  (58) 2014.12.18
저는 왜 이렇게 머리를 잘랐을까요  (23) 2014.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