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여자였다면

 

 

 

저는 못생겼습니다

 

 

 

어릴 적부터 못생겼습니다.

 

 

조금만 방심하면 더 못생기게 보입니다

 

 

화장을 해도 못생긴 건 변함이 없습니다

 

 

김제동보다도 눈이 작습니다.

 

 

<살인의 추억>에 나오는 '향숙이'를 닮았다는 얘기도 듣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저희 누나나 여동생도 못생겼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렇진 않습니다.

저희 누나는 제 친구 중 몇 명이 중학생 시절부터 짝사랑했을 정도로 괜찮은 외모고,

여동생은, 제 동기와 후배가 따라다녔을 정도로 미모입니다.

이런 추측이 가능합니다.

"내가 여자로 태어났다면 지금보단 낫지 않을까?"

 

엊그제 베란다쇼 때문에 여장을 할 기회가 있었는데요

과연 그랬습니다.

여장을 한 저의 모습은 주변 사람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줬습니다.

 

 

 

그래도 전 제가 남자로 태어난 게 다행입니다.

여자로 가봤자 미모로 따져서 하위권을 벗어날 수 없을테고,

못생긴 남자보단 못생긴 여자로 사는 게, 우리 사회에서는 몇백배 더 힘든 일이니까요.

못생기지 않아도 충분히 힘든 게, 우리네 여성들의 삶이긴 합니다만 말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과학과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세훈의 십년 꿈, 어벤져스2  (70) 2014.03.31
전 지방선거를 목표로 뛰고 있지 않습니다  (26) 2014.02.11
내가 여자였다면  (95) 2013.09.05
기상청과 한파  (30) 2013.02.07
20년 후  (26) 2012.12.25
삼성과 박근혜  (15) 2012.1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