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우리나라 정치에서 부족한 게 유머라고 생각합니다.

상대의 비방에 유머로 응수하는 문화가 우리나라에는 없다시피 합니다.

대통령을 비롯해서 우리나라 정치인들의 얼굴은 늘 경직돼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선거를 앞두고 토론회를 해도 별로 재미가 없습니다.

결정적인 유머를 터뜨려 주는 후보가 없기 때문입니다.

한참 전 권영길 후보가 불판을 갈자는 말로 인기를 끌었지만,

전 그런 준비된 유머보다는 즉흥적인 유머를 좋아합니다.

전북교육청에 강의를 갔다가 김승환 교육감님을 만났습니다.

소탈한 외모도 친근감을 주지만,

제가 감동한 부분은 김승환 교육감님의 유머였습니다.

저를 소개할 때 교육감님이 하셨던 말씀을 여기다 옮겨 봅니다.

서민 교수가 작년에도 강의를 했었어요. 그래서 제가 물었습니다. 강의내용이 작년과 똑같으냐? 그랬더니 아니라고 하더라고요. 이 말은 곧 저더러 꼭 들으라는 것이지요?”

폭소가 터졌습니다.

엄청난 유머까지는 아니지만, 정치인들이 이 정도 유머만 있으면

우리 사회가 훨씬 더 여유로워질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제가 교육감님에게 반한 것은 유머만은 아닙니다.

교육감님의 페이스북을 보니 다음과 같은 구절이 있었습니다.

 

[아침밥을 먹고 있었습니다. 생두부, 물고기는 없는 물고기 지진 무우와 김치, 파셀린 등을 부지런히 먹고 있었습니다.

밥을 절반 정도 먹었을 때, 아내가 뭔가를 가져와서 식탁 위에 놓았습니다. 무엇인지 보니까 카레였습니다. 어제 아침에는 밥을 거의 다 먹었을 때 갖다 놓았습니다. 그래서 한 마디 했습니다.

: ! 무슨 반찬을 생각해 보고 갖다 놓고, 생각해 보고 갖다 놓고 그러냐?

아내 : 그럼 생각해 보고 안 갖다 놓고, 생각해 보고 안 갖다 놓고 그러냐?

: 그걸 말이라고 하냐?

아내 : 그럼 어떻게 해?

더 말하고 싶었지만, 남자의 너그러움을 발휘하여 말을 그쳤습니다.]

믿기진 않지만, 이건 사모님과의 대화였습니다.

저는 결혼 후 아침을 먹어본 적이 거의 없습니다.

아침을 차려주는 것만 해도 감사할 일인데,

교육감님은 거기서 한 발 더 나아가 반찬을 갖다주는 시기가 잘못됐다고 일갈하십니다.

! 무슨 반찬을 생각해 보고 갖다 놓고...그러냐?”

글을 읽는데 제 손이 다 떨렸습니다.

왠지 제가 아내에게 저런 말을 한 것처럼 빙의가 되어서였습니다.

밥을 중간쯤 먹었을 때 카레를 주면 나머지 절반을 카레에 비벼서 먹으면 되고,

다 먹었을 때 카레를 주면 카레만 후루룩 마시면 되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교육감님은 소탈한 외모와 달리 아주 강한 분이셨습니다.

게다가 !”라뇨.

제가 그런 것도 아닌데 심장이 서늘해집니다.

갑자기 지난 일요일 생각이 납니다.

개그콘서트를 보고 있는데 아내가 계속 뭐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한 연예인의 외모에 관한 얘기였는데, 그 전에도 여러번 얘기를 했던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아내에게 말했습니다.

여보, 나 지금 개콘 보는데.... 조금 있다가 말하면 안될까?”

아내는 불같이 화를 냈습니다.

자기가 말하는데 감히 딴죽을 걸었다는 것이지요.

아내가 리모컨을 빼앗는 바람에 아내에게 얼마나 빌었는지 모릅니다.

나중에 아내한테 따졌습니다.

여보는 TV 볼 때 내가 얘기를 걸면 안들린다고 화내지 않느냐, 너무 불공평하다, 이렇게요.

아내는 눈을 부릅뜨고 저한테 이랬습니다.

인생은 원래 공평하지 않은 거야. 여보는 못생겼잖아?”

솔직히 말해서 교육감님의 외모도 저보다 크게 낫진 않습니다.

그런데 교육감님은 어떻게 아침밥상에서 그걸 말이라고 하냐?”라고 일갈할 수 있을까요.

저는 위에 적은 아침밥 단상이 소설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말하고 싶은 소망을 현실처럼 적을 수 있잖아요.

그런데 그 부분을 여쭤보니 교육감님은 대수롭지 않은 듯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카레를 늦게 줬으니 아내가 잘못한 거잖아요.”

당연히 할 일을 했다는 그 모습이 저를 더 놀라게 했습니다.

이집트의 파피루스에 보면 아내를 지배하는 자가 세상을 지배한다라고 쓰여 있습니다.

교육감 이전에는 존경받는 교수님이셨고,

삶에서 우러나온 유머까지 갖추셨으니,

이쯤되면 다 가졌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요?

배우고 싶습니다.

교육감님의 외유내강을요.

* 김승환 교육감님이 교육감 출마를 위해 전북대에서 마지막 강의를 하는 모습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R5A7FIwVglI&feature=youtu.be

저작자 표시
신고

'내 전공은 기생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통령님, 변희재 형님에게 배우십시오  (19) 2015.04.19
서민교수, 고래회충 감염돼 입원... 충격  (183) 2015.04.01
닮고 싶다, 김승환 교육감  (21) 2015.03.31
대통령과 새  (24) 2015.03.03
나이듦  (14) 2015.02.15
개한테 물리다  (16) 2015.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