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5분과 5

투표하는데는 5분도 안걸리지만 투표 안하면 5년을 후회할지도 모른다

투표참여를 독려하는 데 쓰이는 문구인데,

오늘 간만에 늦잠을 잔 여파로 10시가 넘어 투표장에 가보니

사람들이 구름같이 줄을 서 있더라.

결국 아내와 난, 투표하는 데 20분 이상을 썼다.

 

 

2. 투표율 70%

개그우먼 김지민은 투표율 70%가 넘으면 비키니를 입을지도 모른다는 공약을 날렸고,

박성광은 70쌍에게 무료 축가를 불러주겠다고 했다.

이 멘트로 보아 그들이 어떤 후보를 지지하는지 대충 감이 잡힌다.

어제 천안 터미널 앞에 나온 문재인 측 운동원들도 누구를 지지하라는 얘기 대신

투표를 꼭 하라는 얘기만 했고,

이와는 반대로 박근혜 측 핵심인사인 김무성은 부동층이 투표 안하게 하는 게 전략이란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이는 투표율이 70%가 넘으면 문재인이 유리하다는 예상에 기반을 둔 것.

 

그런데 이건 정말 맞는 말일까?

오늘 아파트 앞 초등학교에 줄을 선 사람들 중 절반 이상이 60세를 훨씬 넘긴 나이든 분들이었고,

한 할아버지는 휠체어를 타고 투표장에 나오시기도 했다.

투표 독려운동으로 안그래도 높았던 노년층 투표율이 더 높아지는 건 아닐까 싶었는데,

투표를 하고 나오면서 아내한테 말했다.

내 나이가 xx이니, 앞으로 대통령 선거 딱 세 번만 더 하고 그만하련다.”

 

3. 투표는 시험

사실 난 무조건적인 투표 독려가 그다지 마땅치는 않다.

투표라는 게 그냥 아무 후보에게나 찍고 나와도 되는 건 아닐 테니까 말이다.

사람마다 정의가 다를 테지만, 난 투표를 일종의 시험이라고 생각한다.

시험을 보기 위해선 최소한 교과서를 한번쯤은 읽어보고 임해야 하듯,

투표를 할 때도 각 후보에 대해 좀 알아보고 해야지,

그냥 가서 투표만 한다고 민주주의가 저절로 발전하는 건 아닐 테니 말이다.

그래서 난, “찍을 사람이 없다는 사람에게 억지로 투표하도록 하는 게 꼭 옳은 거라고 생각진 않는다.

공부를 하나도 안한 사람이 이번 시험은 포기하고 다음 시험을 준비해야겠다는 걸 비난할 수야 없지 않은가?

투표는 해야 한다.

왜 그런 선택을 하는지 자신이나 다른 이에게 근거를 밝힐 수 있는 경우에만.

 

4. 설득과 세뇌

주위 사람들을 두명씩만 설득한다면 이길 수 있습니다.”

두 후보의 지지자가 각각 천만은 될테니 두명이 아니라 한명씩만 설득해도 충..히 이긴다.

문제는 그 설득이란 게 쉽지 않다는 것.

1번을 지지하는 사람에게 그 후보를 비난하면서 2번을 찍으라고 해봐라.

십중팔구 싸움이 일어나고, 오히려 역효과만 일어난다 (투표 안하려다 꼭 투표장에 가서 1번을 찍는 식의)

서너살도 아니고, 스무살 넘게 산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는 일은 지극히 어렵다.

 

그래서 난 당장의 설득보단 세뇌를 권한다.

내 아내를 예로 들어보자.

아내는 원래 정치에 그다지 관심이 없었고,

굳이 성향을 따지자면 나랑은 반대였다.

그런 아내가 이번엔 나랑 같은 쪽에 투표했다.

비결은 내가 쓰는 칼럼이었다.

난 경향에 보낼 글을 완성하고 나서 늘 아내에게 읽고 고쳐달라고 부탁했다.

2009년부터 무려 3년이나 그런 일을 했는데,

내가 쓰는 칼럼 대부분이 현 정부를 까는 내용이었으니,

자연스럽게 세뇌가 된 거다.

만일 내가 너 이번엔 x번 찍어!”라고 했다면 오히려 반발하지 않았을까?

이번 선거결과가 어떻든간에

선거가 닥쳐서 설득하려 하지 말고, 평상시 꾸준한 세뇌작전을 펼치자.

이번 선거만 중요한 게 아니라 다음번, 다다음번 선거도 나름대로 중요할 테니 말이다.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말 노민이 때문일까?  (19) 2012.12.27
연말이라도 따듯이 보냅시다  (42) 2012.12.20
대선투표 앞으로 3번만 더 하련다  (21) 2012.12.19
쥐보다는 나아야지 않겠는가?  (41) 2012.12.17
좌변기의 꿈  (68) 2012.12.12
시: 보수는 좋겠다  (47) 2012.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