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의 딸로 태어났고, 경제적으로 아무 부족한 게 없이 살다가 

자신이 대통령까지 된 분.

박근혜 대통령의 삶은 일반인의 기준으로 보면 부러움 그 자체다.

출생, 돈, 지위 중 어느 하나만 가져도 만족할텐데 그 세가지를 다 가졌으니 얼마나 행복하겠는가?

게다가 아무리 삽질을 해도 지지율이 떨어지지 않고,

덕분에 우리나라 대통령으로선 드물게 임기내내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으니,

이쯤되면 행복에 겨워해야 마땅하다.

하지만 박대통령은 언제나 화가 나 있는 듯하다. 

TV나 기사에 나오는 대통령의 표정은 언제나 굳어 있다.

기자가 안티라서 일부러 그런 장면만 포착하는 건지 모르겠지만,

대통령의 모습은 늘 세상에 대해 불만을 가진 것처럼 보인다. 

왜 그럴까?


이것에 대해 꽤 오랫동안 생각한 끝에 내린 결론은 

주위에 있는 사람들로부터 인정을 받지 못해서, 였다. 

겉으로는 대통령을 향해 웃지만, 실제로는 자신을 좋아하지 않고 오히려 무시한다는 생각이

대통령으로 하여금 짜증이 나게 만드는 이유가 아닐까.



이 가설을 뒷받침하는 증거를 최근 읽은 <세월호, 그날의 기록>에서 찾을 수 있었다.

세월호에 대해 나온 책 중 가장 객관적이라고 할만한 이 책은

그 당시 상황과 관련된 자료만 무미건조하게 나열하는데,

거기 보면 아랫사람들이 대통령을 어떻게 생각하는지가 잘 나와있다.

한 명이라도 더 구조해야 할 그 바쁜 순간에 

청와대는-해경 핫라인은 평균 3분 간격으로 울려댔는데,

청와대가 일관되게 요구한 것은 바로 영상이었다.


9시 39분 청와대-해경 핫라인 녹취록

청와대: 현지 영상 있습니까?

해경: 저희들 ENG 영상은 없구요, 자체 내부 모바일 영상은 있는데.

청와대: 그 영상 좀 보내줄 수 있습니까?...지금 VIP 보고 때문에 그런데 영상으로 받으신 거 핸드폰으로 보여줄 수 있습니까?

10시 09분

청와대: 현지 영상 받아볼 수 있습니까? 아니면 사진이라도.

해경: 저희들 지금 확인하고 있는데 지금 배가 50명을 (구하고) 이동 중이라서...

청와대:“ 그 사진 한 장이라도 있으면 빨리 보내 주세요.


10시 11분

청와대: 위기관리실입니다. 영상 나온 거 없나요?

해경: 아직 영상 나온 거 없습니다.



10시 15분

청와대: 그 영상 가지고 있는 해경 도착했어요?

해경: 아직 도착 못했습니다.

청와대: 확인해봐요....지금 끊지 말고.


해경은 할 수 없이 세월호 근처에 있던 다른 배, 둘라에이스 호에 전화한다.

해경: 사진을 핸드폰으로 전송해 줄 수 있겠습니까?

둘라에이스 호: 아니 항해 중이라 바쁘니까요. 거 좀 통화하기가 거북스럽네요.

해경: 현재 상황이 어떻습니까?

둘라에이스: 상황이 말이 아닙니다. 지금 세월호는 침몰 중입니다.


10시 32분

청와대: 영상 중계 배는?

해경: 네 지금 도착은 했는데요, 그게 외부로 송출되는 화면이 아니라서.

청와대: 아이, 그럼 얘기를 똑바로 해야지...

해경: 못하면은...카톡 이런 거로 보낼 수는 있는데.

청와대: 다른 배는? 그 배는 얼마나 얼마나 걸려? 


나중에 국가안보실 1차장 김규현은 국회에서 영상이 필요했던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저희들이 현지 상황을 보는 것은 다 대통령께 보고하기 위한 것입니다...그렇기 때문에 영상을 6회에 걸쳐 오구를 했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대통령을 보좌하는 사람들이 대통령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짐작할 수 있다.

“세월호가 45도 기울었습니다”라고 쓰면 못알아먹을까봐 

사진이나 영상을 반드시 첨부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그 바쁜 와중에 해경 핫라인에 대고 10차례나 영상을 요구한 게 아니겠는가?

대통령이 실제로 문맹 비슷한 분이라면 최소한 억울하진 않겠지만

<절망은 나를 단련 시키고 희망은 나를 움직인다>라는 명저를 집필한 것에서 보듯

박대통령은 전혀 그런 분이 아니다.

게다가 대통령은 언어의 마술사에 가까운 분이셔서, 언젠가 이런 말을 하기도 했다.

“바쁜 벌꿀은 슬퍼할 시간도 없다.”

이 발언이 장안의 화제가 됐던 건 ‘꿀벌’ 대신 ‘벌꿀’이라고 한 때문인데,

이런 고도의 언어유희는 평상시 문장에 단련돼 있지 않으면 가능하지 않다. 

그밖에도 대통령이 언어의 마술사라는 건 여러 발언에서 증명된 바 있다.



사정이 이런데도 아랫사람들은 대통령을 문맹 취급하고,

직접 쓴 책도 남이 써줬겠거니, 의심한다.

공자는 자기를 알아주지 않는다고 화내지 않으면 군자라고 얘기했지만,

이런 상황에서 화를 내지 않을 사람이 얼마나 되겠는가?

물론 대통령이 문맹으로 오해받을 빌미를 여러번 제공한 건 맞지만,

그렇다고 해서 문맹 취급을 하는 게 정당화될 수는 없다. 

대통령이 화내는 걸 이해해 주자.

그리고 지금까지 했던 것처럼 대통령을 더 많이 사랑해주자. 

아랫사람들로부터 무시받는 대통령이 기댈 건 국민들의 사랑밖에 없을 테니까. 



* 오랜 기간 글을 못올려서 정말 죄송했습니다.

제가 기생충열전 2를 쓰고 있었거든요.

1이 잘되서 2를 쓰는 게 아니라 원래 두권으로 낼 예정이었고,

1편에서 나오지 못한 기생충들이 마음껏 활약을 펼칩니다.

책은 다 써서 출판사에 넘겼고요, 5월이나 출간될 예정입니다.

앞으로는 자주 글 올리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게 다 안철수 덕분이다  (68) 2016.04.14
기생충 소재 영화 만든다  (4) 2016.04.01
대통령은 왜 화가 났을까  (17) 2016.03.24
테러방지법은 통과돼야 한다  (12) 2016.02.25
홍장관을 구하자  (11) 2016.02.16
좌파 분투기  (4) 2016.0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