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말랭이

 

 

아내와 장을 보러 갔다.

아내는 경주빵을 사려는데, 결제가 잘 안된다고 시간이 지체되는 사이

난 마트 이곳저곳을 기웃거렸다.

무말랭이를 파는 가게가 있었다.

자랑은 아니지만 난 무말랭이를 좋아하며,

무말랭이를 마지막으로 먹은 게 최소한 6개월은 더 지나 있었기에

갑자기 무말랭이가 확 당겼다.

가격은 6천원이니 수중에 있던 돈으로도 살 수 있겠다 싶었다.

무말랭이 주세요.”

 

그러자 뒤쪽에서 스님(여자스님) 한분이 나오면서 합장을 한다.

? 웬 스님? 스님이 마트에서 알바를 하시나?

다시 반찬가게 앞을 봤더니, 이렇게 쓰여 있다.

사찰음식 판매

무교지만 종교인들에 대한 막연한 동경심을 갖고 있던 나는 공손히 답례를 한 뒤 무말랭이를 달라고 다시 말했다.

무말랭이를 포장하던 스님이 이러신다.

“TV 잘 보고 있어요.”

세상에, 이렇게나 훌륭한 스님이라니.

일반인이 알아보는 것보다 스님이 알아봐주니 감격스러웠다.

순간 우쭐한 마음이 들어 스님한테 말씀드렸다.

...더덕도 좀 주세요.”

 

이것도 자랑은 아니지만, 난 더덕도 좋아한다.

그리고 마지막 더덕을 먹은 게 3년은 더 됐을 것이다.

하지만 스님이 날 알아보지 못했다면, 더덕을 사는 일은 없었을 거다.

거기 쓰여 있는 더덕의 가격은 15천원이었기에,

지갑에 들어있는 3만원으로 충분히 계산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그때 어렵게 계산을 마친 아내가 경주빵을 들고 다가왔다.

여보여보! 여기 스님한테 인사 드려! 나 지금 무말랭이랑 더덕 샀어.”

스님은 아내에게 합장을 한 뒤 이렇게 말씀하셨다.

무말랭이랑 더덕, 모두 합쳐서 77천원입니다.”

? 21천원이 아니고 치치칠만원?

순간 머릿속이 하얗게 변했다.

다시금 반찬가게 앞을 보니 이렇게 쓰여 있었다.

무말랭이 100g6천원, 더덕 100 g15천원

어머니가 불교인데 자신은 천주교를 믿는 아내는 지갑에서 카드를 꺼내면서 날 향해 눈을 흘겼다.

있다가 봐.”

 

장을 보고 난 후 아내와 회전초밥을 먹을 계획이었다.

가는 동안 난 아내한테 싹싹 빌었고,

일부라도 갚자는 마음에서 회전초밥집 초밥을 원래 계획했던 것의 3분의 1 가량만 먹었다.

그것도 접시 색깔을 꼼꼼히 따져가면서.

착한 아내는 이렇게 날 위로했다.

더덕은 원래 좀 비싸. 그리고 재배하는 데 신경써서 한 거니, 더 비싼 것도 당연해.

여보가 잘 먹으면 돈 아깝지 않아.“

그로부터 4일째, 내 저녁 메뉴는 밥 한 그릇에 무말랭이와 더덕이다.

'정동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말랭이  (40) 2014.02.20
늙음, 병듦, 그리고 서러움  (22) 2013.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