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교수님이시죠? 문대성입니다.”

그의 이름을 듣고도 별로 동요하진 않았다. 그 문대성과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를 연결지어 생각하기엔 너무 오랜 세월 문대성을 잊고 살았으니까. 그저 변에서 몇십센티짜리 기생충이 나왔다든지, 아니면 아들의 항문에서 요충이 나온 중년 남성으로만 생각했다. 내가 반응이 없자 그는 좀 서운했나보다.

“저.. 태권도 선수 문대성인데요, 2004년 아테네에서...”

그 말을 듣자 난 자리에서 일어났다. 스포츠스타한테 전화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었으니까. 허공에다 인사를 하면서 영광이라고 했더니 그는 그제야 기분이 좋아진 듯 호쾌하게 웃었다.

“근데 무슨 일이신지..?”

“좀 뵙죠. 부탁드릴 게 있습니다.”

 

 

다음날 오후, 난 문대성과 연구실에서 마주앉아 있었다.

사진으로 본 것보다 좀 더 잘생겼고, 체격도 훨씬 컸다.

“제가 박사학위를 따야 하는데요”

그는 한숨을 푹 쉬었다.

“논문을 한 번도 써본 적이 없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 지도 모르겠구요. 그런데 주위에서 선생님을 추천하더군요. 그래서, 좀 도와주십사고 이렇게 찾아왔습니다.”

그의 말에 난 고개를 갸우뚱했다.

“석사논문은 쓰셨으니까 박사과정에 들어오신 거 아닌가요?”문대성은 다시 고개를 숙였다.

“그게요, 사실은 제가 쓴 게 아닙니다. 아는 학생이 써준 겁니다. 죄송합니다.”

그 말에 난 적잖이 당황했다.

“아, 제가 그걸 뭐라고 하는 게 아니라요...”

 

 

 

그가 왜 나를 택했는지 궁금했지만, 얼마나 어려우면 생면부지의 나같은 사람을 찾아왔을까를 생각하니 더 묻지 않는 게 좋을 것 같았다.

“일단 주제를 정해야죠. 논문은 주제만 정하면 70%는 다 해결된 겁니다.”

“선생님은 기생충학자신데, 태권도에 대해서 쓰실 수가 있습니까?”

난 빙그레 웃음을 지었다.

“그거야 생각하기 나름이죠. 연구라는 건 재료만 다를 뿐, 다 거기서 거기입니다. 태권도와 기생충도 얼마든지 연결을 지을 수 있지요.”

난 그에게 참굴큰입흡충에 대해 설명했다. 신안지방의 굴에는 참굴큰입흡충이라는 게 있는데, 사람은 그 굴을 먹고 걸린다, 크기도 아주 작고 아직까지 인체에 큰 해는 없는 것 같다, 그러니까 이 기생충을 이용해서 한번 연구를 해보자...

“참굴큰입흡충을 태권도 선수 10명에게 먹인 다음 며칠 만에 이 기생충이 완전히 빠져나가는지를 조사합니다. 그리고 일반인 10명에게도 참굴큰입흡충을 먹이고, 이 기생충이 빠져나가는 시간을 측정합니다. 이 둘을 비교해서 태권도라는 운동이 면역성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보면, 그 자체로 좋은 논문이 될 수 있죠.”

문대성은 안그래도 큰 눈을 더 크게 떴다.

“아, 그렇군요!”

“기생충이 있는지 없는지는 제가 조사할테니, 문선생님은 사람을 모으고 기생충 먹이는 걸 도와주세요.”

문대성은 호탕하게 웃었다.

“걱정 마이소. 제 말 한마디면 열명 아니라 백명도 자신 있습니다.”

 

 

자신이 호언장담한대로 문대성은 태권도과 졸업생을 150명이 넘게 모았고,

일반인들도 100명 넘게 몰렸다.

그들은 문대성의 학위논문을 위해 기꺼이, 신안군에서 나온 굴을 초장에 찍어 먹었고,

그 뒤부터 이틀마다 대변을 나한테 보내줬다.

결론부터 얘기하면 태권도는 면역성을 약간 증강시켰다.

대변검사로 충란을 검사하는 방식으로 충체가 우리 몸에 머무르는 시간을 측정한 결과

일반인에서는 두달 가까이-평균 56일-대변에서 충란이 나온 반면

태권도 선수들은 평균 37일만에 충체를 모두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주, 2주와 4주째 혈액을 채취해 분석을 한 결과

면역에 중추적 역할을 하는 T세포의 숫자가 태권도 선수들에서 훨씬 더 많았고,

여기 관여하는 싸이토킨의 농도도 유의하게 높았다.

 

 

미흡하긴 해도 이 자료를 가지고 박사논문을 써보라고 했다.

문대성은 난감해했다.

“어려울 거란 건 압니다. 일단 써오기만 하세요. 제가 다 고쳐드리겠습니다.”

문대성이 써온 박사논문의 서론은 이랬다.

“참굴큰입흡충은 굴애 사는 기생충이다. 먹어도 헤가 업다. 그래서 태권도 선수들애개 먹었다.

좀 더 빨리 변검사가 안나왔다....”

그가 써온 논문을 구겨서 버리려다

그래도 자기 손으로 처음 써본 논문인데 그러면 안되지,란 생각에 책상 위에 잘 놔뒀다.

논문을 쓰는 데는 꼬박 사흘이 걸렸다.

하루 동안 더 손을 본 후 택배로 문대성에게 보냈다.

그 이후엔 그가 알아서 하겠지, 했는데, 그게 아니었다.

난데없이 내가 심사위원에 위촉이 됐으니까.

심사위원의 역할은 학위생을 까는 건데, 내가 도와준 연구를 스스로 까는 것도 웃겨서 가만히 있었다.

거기에 더해 누가 질문을 할 때마다 문대성을 대신해서 답변을 해줬다.

그렇게 두 번의 심사가 끝난 후 문대성은 박사학위를 받았고,

박사학위 논문의 내용은 매스컴을 통해 공표됐다.

“태권도 배우면 기생충 안걸린다-----올림픽 금 문대성 씨 주장”

그 기사가 나간 후 전국의 태권도장은 몰려드는 아이들로 홍역을 치러야 했다.

 

그 뒤 문대성은 동아대 교수로 임용됐고, 거기서 후학들을 가르치고 있다.

그가 교수로 임용된 지 6년간 동아대 태권도학과는 8명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를 배출했다.

그는 해마다 설이면 내게 신안군에서 나온 굴을 보내주는 기특한 제자였다.

몇달 전 그한테서 전화가 걸려왔다.

박사논문을 제 손으로 써보니 연구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다고.

요즘엔 가르치고 연구하는 재미로 산다고.

전화 말미에 그가 이런 말을 했다.

“참, 새누리당에서 저를 국회의원에 공천한다고 하더라고요.

난 연구와 강의만 해도 바쁘니 괴롭히지 말라고 했습니다. 하하하.”

 

 

 

이랬다면 얼마나 좋았을까만은, 문대성은 나에게 전화하지 않았다.

그렇다고 연구에 잔뼈가 굵은 다른 사람에게 전화한 것도 아니었다.

그 대신 그는, 이건 순전히 추정이지만, 다른 이에게 대필을 부탁했고,

대필을 해준 그 사람은 불행하게도 그다지 좋은 사람은 아니었다.

대필자는 다른 이가 쓴 논문을 거의 그대로 베껴서-심지어 오자까지도-문대성에게 줬고,

그 학위를 발판으로 문대성은 동아대 교수가 된다.

그는 교수가 된 지 6년만에 새누리당의 국회의원 공천을 받는데,

이건 교수 자리가 자기 힘으로 만든 게 아니었기 때문에,

그래서 거기에 별 미련이 없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물론 자기 힘으로 교수가 된 이들도 공천을 준다면 좋아라 달려들긴 한다).

그리고 갑자기 불어닥친 표절시비. 그는 정말 억울했을 거다.

그 자신은 남의 논문을 베낀 게 아니었으니까.

대필자란 인간이 그런 짓을 할 줄은 꿈에도 몰랐을 테니까.

여전히 맹위를 떨치는 지역감정 덕분에 그는 국회의원에 당선됐지만,

동아대에는 사직서를 제출해야 했다.

그의 학위가 가짜란 걸 모두 아는 까닭에 앞으로 그가 대학에 자리를 잡는 건 쉽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4년 후, 인기가 그전보다 많이 떨어진 그가

또다시 부산에서 공천을 받는 것도 쉽지는 않을 것 같다.

이게 다, 그가 나한테 전화를 안한 까닭이다.^^

 

 

* 결론 부분을 보면 글쓴이가 굉장히 과대망상에 빠져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전에 대선에 나가겠다고 한 것도 농담이 아니었고, 비례대표 32번도 진짜였나봐요^^

저작자 표시
신고

'과학과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검사들에게 상상력 교육을  (9) 2012.07.24
휠체어의 또 다른 용도  (5) 2012.07.10
문대성, 나한테 전화하지 그랬니  (38) 2012.06.01
마마보이의 고백  (35) 2012.03.22
강용석과 학벌  (32) 2012.03.07
‘막말녀’가 횡행하는 사회  (37) 2012.0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