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가지로 상황이 안 좋긴 해도, 명절은 마음만은 넉넉해지는 때. 설 연휴를 보내며 그간 애쓴 사람들에게 상을 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다른 분야에 계신 분들 중에도 열심히 한 분들이 많지만, 다방면으로 애쓰신 정치권 인사들에게 우선적으로 상을 드린다. 

- 최다무죄상 : 한명숙 전 총리. 위 사람은 ‘반드시 잡아넣고 말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가진 정치검찰에 의해 계속적인 기소를 당한 끝에 3차례나 무죄를 선고받음으로써 ‘특정 정부 치하 최다 무죄’ 기록을 경신하였기에 이 상을 수여함. 

 
- 이름값상 :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위 사람은 방통위 위원장으로 임명된 순간부터 조·중·동이 종편을 따낼 수 있게 물심양면으로 애를 써왔고, 그들이 결국 종편사업자로 선정된 이후에는 접근성 높은 채널 선사, 광고영업 간접지원 등 사업이 잘되도록 돕는 등 제대로 ‘시중’을 들었기에 ‘이름값상’을 수여함.
 


- 분무기상 :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 위 기관은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일 한나라당에 의해 저질러진 선관위 홈페이지 디도스 공격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범행전후 거액의 현금이 오간 사실을 확인하고도 개인적인 거래라고 판단해 은닉함으로써 사건 배후를 흐리는 데 지대한 공헌을 했기에 ‘분무기상’을 수여함.

- 마중물상 : 오세훈 전 서울시장. 위 사람은 애들이 공짜로 밥먹는 건 죽어도 못 보겠다는 쩨쩨한 동기하에 무상급식 저지에 나섰으며, 그 과정에서 가능성 없는 선거에 시장직을 거는 무리수를 둠으로써 안철수 열풍과 한나라당의 디도스 공격 등 그 뒤 이어진 정치판의 파란만장에 크게 공헌했기에 이 상을 수여함.

- 경종상 : 박희태 국회의장. 위 사람은 자신이 당 대표로 선출된 2008년 전당대회 때 돈봉투를 돌렸다는 의혹에 대해 “기억이 안난다”고 일관되게 진술함으로써 잘못된 일만 있으면 무조건 비서관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현 정치판의 풍조에 경종을 울려 이 상을 수여함.

- BBK상 : 김은석 외교통상부 에너지자원대사. 위 사람은 카메룬에 엄청난 양의 다이아몬드가 묻혀 있다고 설레발을 치는 등의 방법으로 CNK 그룹의 주가를 올려 자신의 동생과 CNK 회사 대표가 엄청난 시세차익을 남기는 데 큰 공헌을 했으므로 ‘BBK상’을 수여함.

- 창의력상 : 조선일보 팀. 위 신문사는 평소 창의력 넘치는 작문기사를 많이 작성해 왔으며, 특히 2010년 4월에 1면 톱으로 보도한 ‘인간어뢰’ 기사는 어뢰에 북한 공작원이 탑승했다는 기발한 발상을 기사로 승화시킴으로써 우리 사회의 상상력의 지평을 극한까지 끌어올린 바 있어 만장일치로 창의력상을 수여함. 

- 신출귀몰상 : 청와대 경호실. 위 기관은 대통령 아들 이시형씨의 이름으로 내곡동 땅을 구입하는 과정에서 대통령은 물론이고 대출을 받을 수 있게 자기 소유의 땅을 담보로 제공한 영부인마저 모르게 일을 처리함으로써 경호실의 수준을 모사드급으로 격상시킨 공로가 있으므로 ‘신출귀몰상’을 수여함. 

- 그놈목소리상 : 김문수 경기도지사. 위 사람은 불시에 경기도 지역의 소방관들에게 전화를 걸어 “난 도지사인데 넌 누구냐?”라고 따져 물음으로써 이 세상이 도지사 목소리도 모르는 각박한 곳임을 알리는 데 큰 공헌을 했기에 ‘그놈목소리상’을 수여함. 
 

[장도리]2011년 12월 31일 l 출처 : 경향DB


- 초과이익공유상 : 국토해양부. 위 기관은 세계 최고의 공항인 인천공항이 매년 수천억원씩 흑자를 보자 이익을 나누고자 하는 순수한 마음에서 대통령의 조카가 관여하고 있는 외국계기업 매쿼리에 공항을 매각하려고 한 점, 철도공사 중 유일하게 흑자를 내는 KTX를 매각하려 한 점 등이 인정되어 ‘초과이익공유상’을 수여함. 

‘나는 왜 못 탔나?’라고 서운해하는 분이 없기를 빈다. 황금청계상은 앞으로도 계속될 테니, 열심히 하면 기회는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과학과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아내를 MBC 사장으로  (16) 2012.02.21
기생충학과 새누리당… 누가 먼저  (8) 2012.02.08
우리들의 ‘황금청계상’  (22) 2012.01.24
한나라당 ‘디도스 공격’의 이유  (21) 2012.01.11
고위 공직자 다루는 법  (22) 2012.01.10
북한과 선거  (4) 2011.1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