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이 있다

한국이 낳은 불세출의 테니스 스타 이형택 (37세)은 2009년 현역에서 공식 은퇴했다.

남자테니스 선수의 전성기가 20대 중후반임을 감안하면

서른셋이 되도록 선수생활을 한 이형택은 은퇴가 좀 늦었다고 할 수 있다.

은퇴 후 이형택은 자신의 이름을 딴 테니스 아카데미에서 후배 양성에 힘쓰고 있으며,

얼마 전에는 주니어 팀을 이끌고 아시아-오세아니아 최종예선 우승을 일궈내기도 했다.

 

 

 

그런 그가 갑자기 선수로 돌아올 뜻을 밝혀 화제다.

http://sports.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general&ctg=news&mod=read&office_id=028&article_id=0002185710

2000년 US 오픈에서 16강에 들고 2003년에는 한국인 최초로 ATP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던 그가 왜 다시 선수생활을 하려는 걸까?

아마도 그는 자신의 은퇴로 인해 테니스의 인기가 싸늘히 식어버린 게 안타까웠으리라.

그가 선수로 뛰던 지난 10년간은 우리 테니스 사상 최고의 전성기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세계 36위까지 올라간 이형택 덕분에 우리나라는 그랜드슬램 대회에 꼬박꼬박 참가자를 낼 수 있었고,

그가 매번 단식 두 게임을 잡아준 덕에 데이비스컵 월드그룹에 올라가는 경사를 맞기도 했다.

안타깝게도 그의 뒤를 이어줄 후계자는 나타나지 않았고,

그 결과가 이형택 은퇴 후 그랜드슬램 참가자를 내지 못하는 현 상황에 이른 거다.

 

완벽한 폼이다 정말.... 탐이 난다.....

 

 

하지만 이형택이 다시 선수로 활동하는 건 너무 근시안적이다.

주니어 팀을 우승시킨 데서 볼 수 있듯이 그는 훌륭한 지도자의 자질이 있다.

그가 다시 코트로 나선다면 다시 테니스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는 있겠지만,

그보다는 하루속히 제자들을 키워 테니스 중흥을 이끄는 게 낫지 않겠는가?

게다가 그가 테니스의 인기를 더 이상 걱정하지 않게 해 줄 인물이 나타났다.

바로 이명박 전 대통령이다.

대통령이 되기 전에도 남산 코트에서 황제 테니스를 쳐 화제가 됐던 이 전 대통령은

퇴임 후 본격적으로 테니스를 치고 있는 모양이다.

일반인의 예약을 차단해 놓고 올림픽코트 실내 한 면을 독점한 채 맹연습 중인데,

연습상대를 자처한 국가대표들도 그의 실력에 감동해 그를 깎듯이 모신단다 (사진참조).

일부 네티즌들은 “왜 코트를 독점 사용하느냐”고 화를 내지만,

원래 테니스같은 전략종목은 국가가 어느 정도 지원을 해주는 게 필수적이다.

일본의 니시코리 게이도 국가가 미국으로 테니스 유학을 보내준 덕에 지금 잘나가는 거니,

그깟 코트 한 면 가지고 그렇게 예민할 필요는 없을 듯하다.

 

그에게 존경을 표하는 전 국가대표 선수

 

재능은 노력을 이길 수 없다고 했다.

테니스에 대한 재능은 이형택이 더 나을지 몰라도,

테니스에 대한 열정만큼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더 낫다고 확신한다 (그렇지 않다면 그리도 욕을 먹어가면서 테니스를 치겠는가?)

한다면 꼭 해내고야 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선수로 나선다면 테니스의 인기는 하늘을 찌를 것이고,

이형택은 마음편히 본업인 감독과 제자양성에 전념할 수 있으리라.

아쉬운 점은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열정으로 보아 대통령을 하지 말고 5년 전에 선수로 데뷔했다면 훨씬 더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을 텐데 말이다.

하지만 지금도 늦은 건 아닐 터,

이 전 대통령이 하루속히 몸을 만들어 선수로 나서길 빈다.

 

 

* 보너스 컷. 테니스 기본동작. 배가 나온 게 아니라 옷이 늘어진 거라는...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윤창중은 그럴 사람이 아니다  (144) 2013.05.11
변희재 팬클럽을 결성하라  (67) 2013.05.06
이명박이 있다  (42) 2013.04.29
머리 하는 날  (40) 2013.04.24
윤진숙, 당신은 제 스승입니다  (45) 2013.04.08
안철수-서민 빅뱅  (80) 2013.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