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닥을 소개합니다

 

 

의대생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회 때,

대기실에 앉아 있는데 웬 미녀분이 나한테 인사를 한다.

내 다음 차례 강사였던 그 미녀가 건넨 명함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

제너럴닥터 정혜진

제너럴닥터라니, 그게 뭐지?

과거 전문의를 안따고 개업한 의사를 ‘General physician'(일반의)라 불렀는데

그건가? (실제로 그녀는 비뇨기과 전공의 과정을 중도에 그만둬, 일반의이긴 하다)

강의가 끝나고 나서 검색을 해보니 정혜진은 아주 유명한 의사였다.

같은 뜻을 가진 김승범 원장과 공동으로 개원한 제너럴 닥터

하루에 최대 20명만 진료를 하고, 환자 한 명당 30분씩 진료를 하는 게 원칙이었다.

환자들이 하는 말을 자르지 않고 다 들어준다는데,

자기 말을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병이 낫는 환자가 있다는 걸 감안하면

환자들이 바라는, 이상적인 병원이라 할 수 있겠다.

 

하지만 홍길동이 꿈꿨던 율도국이 한낱 이상으로 그쳤던 것처럼,

정혜진 원장의 꿈도 현실의 벽에 부딪치게 마련이다.

외국에 비하면 턱없이 낮은 수가 때문에 최소한 70-80명은 봐야 정상적으로 병원이 운영되는 나라에서,

3분의 1도 안되는 20명을 보면서 병원이 유지될 수 있을까?

제너럴닥터(이하 제닥)는 그래서 그 모자라는 돈을 카페를 하면서 채워넣는다.

실제로 그 병원은 카페처럼 꾸며놓았고, 고양이들도 몇 마리 돌아다닌다.

그래서 그 병원에 간 사람들은 카페인 줄 알았다고 할 정도인데,

카페를 해서 버는 돈이 한계가 있는만큼

두 의사 모두 돈 버는 건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는 게 사실에 가까울 것이다.

그럼에도 정혜진 선생이 제닥을 연 이유는 뭘까?

 

우리는 병원에 가서 빨리 의사를 만나고, 의사가 빨리 진단을 내려주고,

빨리 약을 타서 집에 오는 것을 하나의 패턴처럼 생각한다.

서로 시간이 절약되니 좋은 점도 있지만, 이런 방식은 상호간의 신뢰를 저하시키기 마련이다.

예를 들어 아이가 중이염에 걸렸다고 해보자.

중이염은 합병증이 없다면 그냥 놔둬도 낫는데,

의사가 좀 기다려보고 안좋아지는 조짐이 있다면 다시 병원에 데리고 오세요라고 했을 때

그 말을 충실히 따를 보호자가 얼마나 되겠는가.

애가 아픈데 약을 안주니 보호자는 불안하고,

의사 입장에서도 내가 약을 안주면 저 보호자가 날 불신할 테고, 다른 병원에 가겠지라는 불안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

보호자에게 자세히 설명을 해준다면 상황은 훨씬 나아지겠지만,

의사에게는 시간이 없고, 밖에는 다음 대기 환자들이 줄을 서 있다.

환자와 의사의 타협은 결국 안써도 될 항생제를 처방하는 것으로 마무리되고,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항생제 내성이 강하기로 이름난, 나중에 쓸 만한 항생제가 없는 그런 나라가 됐다.

제닥의 30분 진료는 그러니까 이런 불필요한 항생제를 막아주고 지역사회에서 환자들의 건강을 증진시킬 수 있는 획기적인 도전,

다행히 제닥은 올해로 6년째를 맞이함으로써 망하면 어쩌나는 우려를 불식시켰다.

 

정혜진 선생은 의대에 다닐 때 수석을 도맡아 한 수재였고,

그래서 돈을 잘 버는 어떤 과도 갈 수 있었다.

게다가 집안 형편도 그리 좋지 않았으니, 돈에 대한 욕심을 가질 만도 했다.

그녀의 도전이 아름다운 것은 이런 환경을 뒤로 한 채 자신이 꿈꾸던 길을 걸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더 고무적인 것은 그녀가 단국대 의대 출신으로, 한 학기에 불과하지만 나한테서 기생충학을 배웠다는 점.

얼굴도 마음도 예쁜, 그리고 기생충학도 잘 배운 그녀의 도전이 앞으로도 쭉 이어지길 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