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한 이유



안녕하세요 

이곳을 찾아주시는 분들께 죄송했던 한달이었습니다.

남은 생애를 글을 쓰면서 살겠단 사람이 이런 시국에 침묵하고 있다는 게 말이나 되나요.


제 침묵의 이유는, 부끄럽지만 한 통의 고소장이었습니다.

제가 존경하는 어떤 분한테 고소를 당한 거죠.

아내는 제가 정치적인 글을 쓰는 걸 싫어합니다. 

그래서 여기다 글을 계속 쓰기 위해서는 아내를 설득해야 했고,

그 조건이 "고소라도 당하면 그만 쓰겠다"는 것이었지요.

그런데 제가 그만 고소를 당합니다.

많이 놀랐죠.

글을 쓸 때 고소당할 만한 표현은 하지 않으려 노력했거든요.

고소당한 글을 읽어봤지만, 이게 뭐 고소거리인가 의아했어요.

하지만 제가 아무리 조심해봤자, 제가 존경하는 그분을 당할 수는 없었습니다.


아내와의 약속이 생각나서 경찰 분께 전화를 걸었죠.

"그분 전번을 가르쳐 달라. 빌어서 고소취하를 해보겠다"라고 부탁했습니다.

알아낸 전번으로 전화를 걸어 그럴 의도가 아니었고, 앞으로 착하게 살겠다고 얘기했습니다.

그분은 "큰틀에서 보자"고 하셨습니다.

이게 무슨 말인지 몰랐지만, 설명을 듣고나니 "너희 쪽 사람들은 날 그렇게 고소하는데 내가 널 왜 봐주겠느냐"는 뜻이더군요.

그로부터 며칠 후, 그분이 자신을 고소한 분한테 몇백만원을 물어주라는 판결을 받았다는 기사를 읽었습니다.

아무래도 저를 봐주는 건 물건너간 것 같아 경찰서에 갔고, 

1시간여 동안 조사를 받았습니다.

그게 2주 전의 일입니다.

그 사실을 아내에게 숨겨오다가, 오늘에서야 고백을 했습니다.

아내는 "그것 봐. 내가 글쓰지 말라고 했지!"라고 하는 대신

저를 위로해 줬습니다.

제가 고소당한 글을 읽어보고 "이걸 가지고 고소를 하느냐"며 제 편을 들어 주기도 했지요.

막상 아내한테 고백을 하고, 또 흔쾌히 이해를 해주는 아내를 보니까

고소장 하나에 의기소침해 한달간 글을 못쓰고, 또 잘못했다고 빌기까지 한 제 자신이 부끄럽네요.

제 안위를 걱정해주신 여러분들께도 정말 죄송합니다. 

앞으로는 열심히 하겠습니다.


근황1. 제가 제 사인을 바꿨습니다. 지난 18년간 말 사인을 했는데, 편충으로 바꿨어요.

말 사인을 한 이유는 제가 쓴 한심한 책 <마태우스>를 내면서부터였어요.

'마태우스'니까 '말'을 그렸는데,

그 책이 망하고 나니까 "왜 말을 그리느냐"는 질문에 대답하기가 어렵더군요. 

앞으로 제 사인은 편충입니다.



근황2. 제가 12월 말부터 경향신문에 다시 칼럼을 쓰기로 했습니다.

제가 경향에 글을 처음 쓴 게 2009년 12월, 이명박 정부 2년차 말이었거든요.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이 당선된 뒤 칼럼을 그만뒀다가 2년차 말에 다시 시작을 하는 건데요,

제 원래 생각은 "3년차가 되면 글을 좀 더 자유롭게 써도 되겠지"였는데요

돌아가는 상황을 보면 꼭 그런 것만은 아니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내 전공은 기생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이듦  (14) 2015.02.15
개한테 물리다  (16) 2015.01.18
침묵한 이유  (58) 2014.12.18
저는 왜 이렇게 머리를 잘랐을까요  (23) 2014.11.23
청출어람 대통령  (23) 2014.10.17
세월호 진상, 각자 결론내자  (16) 2014.0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