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학과 사회

마마보이의 고백

1. 나경원

출근을 하려고 태조산 고개를 넘던 중

갑자기 주혈흡충과 나경원에 관한 글을 쓰자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퇴근 후 컴퓨터에 앉아 글을 완성했고, 두어 번 읽어본 후 신문사에 보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203202110185&code=990000


글을 쓸 때 제일 신경쓰는 대목은 바로 고소를 안 당하는 것.

게다가 상대가 고소의 달인인 나경원이라면 충분히 몸을 사릴 만했고

글을 읽어본 아내 역시 “이러다 고소당하는 거 아니야?”라며 걱정을 한다.

하지만 난 믿는 게 있었다.

내 어머니가 나경원 어머니와 약간의 친분이 있다는 거.

어머니한테 전화를 해서 이렇게 말씀드렸다.

“엄니, 저 나경원을 기생충에 비유했어요.”

“....왜 그랬니. 안그래도 (나경원의 어머니가) 요즘 몸이 안좋은데.”

“죄송해요. 근데 저 고소당하면 저랑 같이 가서 빌어주실 거죠?”“그럼, 당연히 그래야지.”

글이 나가고 난 뒤 하루가 지나도록 고소고발이 들어오지 않았는데,

이건 물론 내가 듣보잡인 덕분이지만,

난 그냥 어머니 덕분으로 생각하련다.

2. 강용석

엊그제 어머니 댁에 잠깐 들렀을 때,

쌍용자동차 건물에 현수막이 크게 드리워져 있는 걸 봤다.

강용석 무소속 출마 어쩌고 하는 내용으로,

그 현수막은 길가는 사람을 한 일분 가량 서 있게 만들었다.

(그렇다. 어머니는 불행히도 강용석의 지역구에 사신다.

아들은 작년 말까지 전여옥 지역구였으니 우리 모자의 운명은 가혹하기만 했다.)

임기도 얼마 안남은 의원직을 사퇴한다고 해놓고선

그 다음 선거에 출사표를 던지는 게 과연 정상적일까?


스파르가눔이란 기생충이 있다.

개나 고양이의 기생충이라 사람에서는 어른이 되지 못한 채

유충 상태로 여기저기를 다니며 각종 문제를 일으키는 그놈.

강용석을 볼 때마다 늘 스파르가눔 생각을 했다.

지역구민의 대표가 된다는 사람이 이사람 저사람에게 고소를 일삼으며

인지도를 쌓는 것만 좋아하고 앉았으니,

어른이 못된 채 사람 몸속에서 방황하는 스파르가눔과 어쩜 그리도 비슷할까?

                                      사진: 눈으로 간 스파르가눔

하지만 난 강용석에 대한 글을 쓰지 않았는데,

이유인즉슨 내 어머니는 강용석의 어머니와 전혀 친분이 없어서였다.

어머니, 강용석 어머니와 좀 친해 놓으시면 안될까요?

글 쓰고 싶어 죽겠단 말이어요.

'과학과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휠체어의 또 다른 용도  (5) 2012.07.10
문대성, 나한테 전화하지 그랬니  (38) 2012.06.01
마마보이의 고백  (35) 2012.03.22
강용석과 학벌  (32) 2012.03.07
‘막말녀’가 횡행하는 사회  (37) 2012.03.06
내 아내를 MBC 사장으로  (16) 2012.02.21
  • 이순철 2012.03.23 01:21

    아마도 4월11일이 지나면 언론이나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지워질 스파르가놈들, 시파르가눔들, 아니 스파르가눔들? 아! 이런 P~C방에서 타이핑하나? 오타가 자꾸 나오냐. 하여간 조금만 참으면 좋은 날들이 오겠죠. 우리같은 듣보잡들에게도...

    • 서민 2012.03.23 12:50

      이순철님 안녕하세요 시파르가눔이란 표현, 아주 마음에 드네요 호호. 4월이 지나면 좋은 날이 와야 할텐데, 히유... 돌아가는 조짐이 영 수상쩍네요.

  • 2012.03.23 11:19

    오늘 처음 알았네요 이곳에서는 마우스 드래그가 되지않네요
    제 컴만 안되는지..
    여튼 나경원을 기생충에 비유한 선생님글 보고 싶어 죽겠는데 링크 클릭도 안되고
    드래그가 안되니 복사 붙여넣기도 할수 없네요

    그래도 볼렵니다.
    방법은 창을 두개 띄워 놓고 영타를 쳐야죠 뭐
    분명 빵터지는 글인게 분명합니다.

    • 서민 2012.03.23 12:49

      핫님
      링크 안되서 죄송해요 그런 줄 몰랐는데 안되네요
      제가 요 아래 댓글에 달아 놨습니다 꾸벅

  • 부천남 2012.03.23 11:44

    그런데 강용석 까는글은 지난번 "강용석과 학벌"에서 쓰셨잖아요.

    혹시 안쓴걸로 착각하시는지,,아니면 강용석은 한번으론 어림없어서 또 쓰실려는지^^

    • 서민 2012.03.23 12:49

      예리한 부천남님
      님 말씀이 맞습니다만,
      역시 까는 거의 백미는 기생충에 비유하는 거죠!
      사람들이 그런 비유에 대해 격한 반응을 보이더라구요^^

  • 서민을 청와대로 2012.03.23 12:00

    유쾌하게 잘 읽었습니다. 처음으로 댓글을 다네요.

    제법 미모를 갖춘 기생충~ㅋ 제법 학벌을 갖춘 기생충도 있지 않나요?ㅋ

    기생충같은 정치꾼들이 많은 현실에서 교수님의 전공은 하늘이 내려주신 거 같습니다.^^

    /교수님께서 2017년을 위한 용단을 내리시게 되면 바로
    '충남선대본부장'이나 아니면'천안선대본부장'지원해 볼랍니다.
    '멸사봉공 멸사봉서민'정신으로 열나 뛰어보겠습니다~ㅎㅎ

    <쌍용동에서 一個庶民 올림>

    • 서민 2012.03.23 12:48

      호홋 학벌을 갖춘 기생충이라니, 넘 웃겨요
      사실 제가 그 대목을 어떻게 표현할 거냐면,
      촌충은 기생충의 왕에 해당하는 거거든요.
      스파르가눔도 촌충의 한 종류니 강용석의 학벌이 거기에 해당된다고 우기려 했어요.
      그리고... 님께서 천안선대본부장을 해주신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지원하시는 분들이 다 서울과 경기 쪽이라 이래가지고되겠냐 싶더라구요. ^^

  • 서민 2012.03.23 12:46

    핫님 죄송합니다 링크가 안되네요. 제가 여기다 옮겨놓겠습니다 꾸벅
    -----------
    주혈흡충이란 기생충이 있다. 빨판이 있어 흡착을 잘한다고 해서 흡충(디스토마)으로 분류되고, 혈관에 산다고 해서 ‘주혈’이란 이름이 붙었는데, 이 주혈흡충은 다른 기생충과 다른 점이 몇 가지 있다. 첫째, 디스토마 치고는 모양이 예쁘다. 간디스토마를 비롯해서 다른 디스토마들은 별 특징 없이 납작하게 생긴 데 비해 주혈흡충은 나올 곳이 나오고 들어갈 곳이 들어간, 제법 미모를 갖춘 기생충이다. 특히 입체전자현미경으로 보면 넋을 잃을 만큼 아름답다. 둘째, 주혈흡충은 암·수 간의 사이가 가장 좋은 기생충이다. 주혈흡충의 수컷은 몸에 터널을 파서 암컷을 그 안에 머물게 하면서 먹을 것도 주고 여기저기 구경도 시켜줄 만큼 암컷한테 잘한다. 오죽하면 지난주 일요일 생애 첫 주례를 할 때 “주혈흡충은 그렇게 잘하는데 사람이 기생충보다 못해서야 되겠습니까”라는 말을 했겠는가? 셋째, 모양도 예쁘고 금실도 좋긴 하지만, 사람에게 의외로 해를 많이 끼친다. 사람에게 치명적인 간경화를 일으키며, 해마다 20만명이 주혈흡충으로 인해 목숨을 잃는다. 세계보건기구에서 ‘주의해야 할 기생충 질환’으로 지정해 박멸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도 그 때문인데, 이게 주혈흡충의 성품 자체가 나빠서는 아니다. 장에서 간으로 가는 혈관에 기생하는 탓에 알을 낳으면 그게 간에 가서 박혀 염증반응을 일으키는 게 그 원인. 알이 큰 데다 하루에 3000개씩이나 낳으니, 간의 재생능력이 아무리 좋아도 견뎌낼 수가 없는 거다. 주혈흡충은 “그럼 알도 낳지 말란 말이냐”며 억울해하겠지만, 웬만하면 기생충 편을 드는 나조차도 주혈흡충의 박멸을 반대하지 않는다.

    새누리당의 간판스타로 활약했던 나경원 전 의원은 우리나라 정치사상 가장 미모가 뛰어난 정치인이다. 그 미모가 얼마나 대단한지는 다음 일화에서 확인된다. 서울시장 선거 무렵 당시 한나라당에 부정적이던 내 지인이 유세를 나온 나경원 후보를 만나 악수를 했는데, 원래 박원순 후보를 지지했던 그 지인은 한동안 정신을 차리지 못한 채 “나경원을 찍겠다”고 하다가 선거 전날에야 정신을 차렸단다. “얼굴로 정치하냐”며 비판하는 분도 있겠지만, 여성이 정치를 하기가 보통 어려운 게 아닌 우리네 환경을 생각하면 미모를 이용하는 것도 괜찮을 성싶다. 게다가 서울대 출신에 판사라는 경력까지 있으니, 남성 정치인보다 못할 게 뭐가 있겠는가?

    그래서 사람들은 김재호 판사를 부러워한다. 예쁘고 똑똑한 아내를 김 판사가 애지중지하는 것도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 일부 몰지각한 네티즌들이 나경원을 향해 친일파라고 욕을 하니, 김 판사가 얼마나 속상했을까? 나라면 그 네티즌들에게 몰래 회충 알을 먹였을 테지만, 기생충 알을 구할 길이 없는 김 판사가, 이건 물론 가정이지만, 해당 사건을 담당한 검사에게 전화를 걸어 “기소만 해달라. 나머지는 내가 알아서 하겠다”며 청탁을 하는 것도 한번쯤 생각해 봤으리라. 나름 지성인이고 법조인의 도리를 잘 알고 있을 김 판사였으니 실제 행동으로 옮기진 않았겠지만, 이 부부의 금실이 주혈흡충 뺨치게 좋은 건 확실하다.


    이렇게 미모와 권력에 좋은 남편까지 가진 나경원이 걸핏하면 고소·고발의 주역이 되어 사람들에게 위협적인 존재가 되고 있는 건 좀 안타깝다. 사람들은 강용석을 고소의 달인으로 알고 있지만, 찬찬히 뜯어보면 나경원도 결코 뒤지지 않는다. 박근혜 팬카페 회장을 고소해 구속에 이르게 한 것을 비롯해 ‘1억 피부과 의혹’과 관련해 시사인 등 언론사 세 곳을, 서울 중구청 인사 개입과 부친 학교에 대한 감사 제외 청탁 의혹에 대해 <나는 꼼수다> 측을 각각 고소했다. 남편인 김 판사의 기소청탁 의혹에 대해서도 주진우 기자를 고소한 상태다. 의도는 좋다. 자신과 남편, 아버지의 명예를 지키겠다는 거니까. 하지만 이런 식이라면 선거가 있을 때 후보자 검증을 어떻게 하란 말인지? 웬만하면 미녀 편을 드는 나조차도 나경원씨에게 등을 돌리게 된 건 이런 이유에서다.나경원씨, 고소 좀 적당히 합시다.

  • 열혈팬 2012.03.24 16:51

    머리털나고 처음으로 댓글이란걸 달아봅니다.
    유튜브에서 지인의 추천으로 교수님 강의를 들은 이후
    화려한 조국교수보다 멋진 소박한 외모,
    술술 넘겨지는 공지영보다 더 비유적절한 문장력,
    김제동에 절대 밀리지않는 조근조근한 입담까지
    완전 팬이 되었습니다. 뭐하나 빠지는 것이 없는 교수님의 재기발랄함이
    이 세상 깝깝할때마다 어둠속에 등불이 되어주십니다. 앞으로도 쭈욱~건투를 빕니다.^^꾸벅~

    • 서민 2012.04.01 23:48

      우왓 조국, 공지영, 김제동 등등 쟁쟁한 분들과 절 비교하시다니... 그러심 아니되옵니다.
      등불까진 아니지만 반딧불의 그림자 정도는 되보겠습니다 꾸벅.

  • 새로운팬 2012.03.24 21:54

    교수님 때문에 기생충을 사랑하게 되었어요.
    한겨레 신문 보고 있는데 경향으로 바꿀까 고민중인거 다 교수님 때문이예요.
    그 옛날 한겨레에 주주로 투자한 돈 때문에 여태 묶여 있었고 간혹 가판대에서 경향을 사서 보았는데 말이죠
    한번 보기 시작하니까 중독성이 있어 몇날 며칠에 걸쳐 교수님 글 다 일고 수시로 들어와 혹시 새로운 글 있나 확인합니다.
    주혈흡충은 박멸해야겠군요. 특히 미모에 속으면 안되겠군요. 훌륭한 어머님을 두어서 좋으시겠어요. 어머님이 좀 더 발이 넓어지시면 더 좋겠어요. 교수님과 어머님의 건투를 빕니다.

    • 서민 2012.04.01 23:50

      수시로 들어와 글 확인하시는데
      제가 업데를 잘 안해서 면목없네요
      어머님의 발이 더 넓어지면 그땐 정말 열심히 해보려구요^^

  • 바빠서 사생팬 못하는.. 2012.03.25 16:38

    국민학교때 푸세식 화장실 한 곁에 어떤 xx가 한 덩어리 퍼질러놓은 거시기 위에 하얗고 뚱뚱한 벌레를 보고 기절할 뻔 했습니다.
    그 이후론 정말 생각하고 싶지도 않은게 기생충이었는데 서민샘 땜에 자꾸 정이 가네요. ㅡ,.ㅡ
    나경원한테 부러운게 하나도 없었는데 갑자기 주혈흡충 남편이 부러워집니다.
    그래도 우리남편 자기 살자구 고소고발하거나 마누라 살리자고 청탁은 안하니 잘 데리고 살아볼랍니다.

    • 서민 2012.04.01 23:52

      기생충 때문에 정신적 외상을 입으셨군요
      그렇게 나쁜 애들은 아닌데, 오해를 많이 받는 게 못생긴 외모 때문이어요
      저랑 처지가 비슷해서 자꾸만 정이 갑니다^^
      글구...마늘님 살리자고 청탁하는 거야 남편의 도리겠죠. 다만 나경원 남편분은 권력을 이용해 비판을 봉쇄하자는 취지라 문제가 된 것 같습니다.

  • 김대열 2012.03.26 10:42

    나경원 판사와 근무했던 법원직원입니다.
    매우 오만불손하고 이기적인 캐릭터...동료들에게 매우 차가웠던 여자였답니다.
    근데 주혈흡충처럼 예뻐진건 성형수술의 결과가 아닐까요?
    김재호판사와 함께 부부조작단을 결성했나본데, 두 분 덕분에 법원망신의 신기록이 갱신되고
    사법신뢰는 곤두박질 치고 있습니다.
    기생충박멸이 필요합니다.

    • 나는 편집인이다 2012.03.26 10:56

      실명으로 그런 이야길 후덜덜 조치를 취하사 무사하소서 얼른 냉큼 퍼떡!

    • 개똥이10 2012.03.27 12:11

      설마~~ 실명아니시겠죠>>>>그쵸!!

    • 개똥이10 2012.03.27 17:46

      국민샹년 나경원님 아무리 그래도 국민샹년 나경원란 닉네임은 좀 쎄십니다 고소 당하시겠어요..

    • 김대열 2012.03.30 10:54

      실명 맞습니다. 쫄지 않으면 이깁니다. 나경원 김재호는 법원의 악성종양입니다.

    • 서민 2012.04.01 23:54

      김대열님
      안녕하세요
      어머니 말씀에 의하면 그 미모는 성형의 결과는 아니라네요.
      근데 그 예쁜 얼굴로 주로 거짓말을 하고 있으니 저도 참 안타깝습니다.
      참고로 제 아내는 그보다 더 미모지만, 주로 진실을 말합니다^^

    • 이체 2012.04.05 14:37

      유해기생충 박멸!!!

  • ㅋㅋㅋ 2012.03.27 11:27

    이러다가 고소의 달인인 그에게 고소 당하심 어쩌시려구요..이글보믄 반드시 또 그럴거 같은데용..ㅋㅋㅋ

  • 미자르 2012.03.29 10:53

    교수님 어릴때 좀 많이 개구진 아동이셨죠? 어머님 내공이 대단하실거 같어요.
    두 아들이 고등학생으로 자라는 동안 저두 요상한 질문 많이 받아봤지만요 교수님 어렸을때야말로 지존이셨을듯 합니다. 어머니 블로그 어디에 있으신지..

    • 서민 2012.04.01 23:55

      어...저 개구장이 아니었어요
      정말 말없고 조용한 학생...
      그래서 지금도 말을 잘 못합니다 ㅠㅠ
      사실 좀 맞고 자랐구요
      어머니 덕분에 그래도 비뚤어지지 않고 자랐습니다.

  • 요한네스 2012.03.30 15:27

    한 마디 한마디 시원하게 하고 싶은 애기들을
    어찌 이리도 잘 하신데요
    자주 자주 들리어 여기 저기 소문도 내고 해야겠네요.
    혼자 보기 아까워서 ㅎㅎㅎ

    • 서민 2012.04.01 23:56

      요하네스님
      그리 칭찬해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어요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해놓고선
      계속 방치하는 저를 용서해주십시오.

  • 열혈팬 2012.03.31 09:15

    어젯밤 무심히 Tv를 켰는데 깜짝 놀랐습니다.
    빨간옷을 입으신 교수님이 계셔서요^^눈을 비비며 보고 또보고...ㅋㅋ
    역시나 재기발랄함이 반짝반짝 빛이 나더군요. 장동건보다 더 유명해지셔도 서민교수님 시기하지 않고
    늘 응원하겠습니다...꾸벅~

    • 서민 2012.04.01 23:56

      아, 그 프로 보셨군요
      말도 잘 못하면서, 그리고 전문가도 아니면서
      그런 곳에 나갔습니다.-.-
      부끄럽습니다.

  • 댓글평 2012.03.31 13:31

    메친넘 한마다로 "지랄하고 있네"

  • 동감 2012.04.02 10:24

    물릴까봐 못깝니다 ㅋㅋㅋ

  • 이체 2012.04.05 14:43

    두 인물이 너무나 역겨운 소재임에도 불구하고 서교수님의 글이라서 큭큭거리며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건투를 빕니다^^

  • 뜨아 2012.04.27 19:15

    나 양 이나 강 군 이야기(양과 군이라는 극 존칭어 사용함에 용서바람)를 쓰기에는 먹물도 아깝습니다.
    세상사에는 쳐다 보지도 말아야 할 것이 있고 상종하지도 말아야 할 벌러지가 있읍니다.
    어이 선비눈에 난장판 술꾼들이 눈에 들어 오단 말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