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염병 권하는 사회

노블레스 장롱이쥬

 

 

 

대부분의 사람은 100만원이 생기면 은행에 맡긴다.

서랍에라도 넣어 뒀다간 가족 중 다른 이가 그 돈을 발견할 테고,

"이게 무슨 돈이냐?"고 따져 물을 테고,

여차저차해서 생긴 돈이라고 하면 "간만에 쇠고기 좀 먹자"고 졸라댈 거다.

남은 돈을 다시 서랍에 넣어 두면 고기 먹는 데 빠졌던 막내아들이 "왜 나는 고기를 안사주냐"고 따질 것이고,

막내만 데리고 나가자니 다른 가족들이 "그때 충분히 못먹었다"며 우르르 따라나서리라.

그러니 돈을 보존하는 데 있어 은행만큼 안전한 곳은 없다.

 

 

 

하지만 모든 이가 다 은행을 선호하는 건 아니다.

서울의 한 사립고 교장은 공금 11억을 횡령한 것도 모자라

교사 채용 대가로 억대의 돈을 받았는데,

그렇게 모은 17억을 자기 집 금고에 넣어 뒀다.

은행을 제외한다면 금고만큼 안전한 곳이 없으니, 이 교장의 마음은 충분히 이해가 가며,

그래서 그런지 검찰과 법원은 불구속 기소라는 너그러운 처분을 내렸다.

 

 

 

문제는 금고의 용량이 그리 크지 않다는 것.

은행에서 쓰는 가장 큰 대여금고는 높이와 폭이 각각 2.5미터 정도인데,

5만원짜리로 채운다 해도 10억원 남짓밖에 들어가지 않는다.

전북 김제에 살던 이모씨는 그래서 마늘밭을 택했다.

그는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던 처남으로부터

110억에 달하는 돈을 보관해 달라는 부탁을 받았는데,

"집에 보관하기 불안하고 은행에 맡기면 추적당할 것 같아" 마늘밭에 묻었단다.

하지만 그는 2억8천만원을 처남 몰래 캐내 개인용도로 쓴 뒤

처남에게 이 사실을 감추기 위해 굴착기 기사를 이용해 자작극을 벌이다 덜미가 잡혔는데,

그 돈을 전부 담을 금고를 구하기 어려웠던 건 이해가 되지만,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밭에 그 돈을 묻고도 잠이 왔을지 궁금하다.

그래서 의사들은 좀 고급스러운 곳에 돈을 숨긴다.

수술비를 현금으로 내게 한 뒤 그 돈을 탈세해 온 한 의사는 오피스텔을 얻어 거기다 돈을 숨겼고,

한 성형외과 의사는 병원 안에 비밀창고를 만들어 탈세한 돈을 보관했다.

 

 

내가 아는 한 고귀한 집안엔 장롱에 돈을 보관하는 전통이 있어 화제가 됐다.

각하의 형님인 이상득 의원은 7억원을 여비서의 계좌에 넣어 뒀다가 들통이 났는데,

그의 말에 따르면 그 돈은 부동산 매각대금과 집안 행사 때 들어온 축의금이며,

그 동안 안방 장롱 속에 보관해 왔단다.

장롱 속에 그런 돈이 있었으니 얼마나 든든했을까?

 

 

오랜 전통답게 그 집안의 큰형님 이상은 씨도 장롱을 이용했다.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내곡동 땅을 살 때 큰형으로부터 6억원을 빌렸는데,

큰형님 이상은 씨는 돈의 출처를 묻자 "장롱 속에 보관해 온 돈 중 일부"라고 대답했다.그러니까 이상은 씨는 10억원을 장롱 속에 넣고 보관해 왔으며,

그 앞에 자전거를 세워두는 방법으로 돈이 있다는 걸 위장했다.

하기야, 자전거 뒤에 돈이 있을 거라고 누가 상상이나 하겠는가?

과연 큰형이구나,는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이상의 결과로 보아 보통 사람은 장롱에 옷을 넣어 두지만,

이 나라의 노블레스들은 장롱을 큰 걸로 장만해 거기다 돈을 넣어 둔다.

이름하여 "노블레스 장롱이쥬"인데

뭐, 자기 돈을 어디다 보관하든 그건 자유겠지만,

한 가지는 알아두자.

마늘밭과 오피스텔처럼 은행 이외의 곳에 보관되는 돈은 대부분 검은 돈이고,

장롱 브라더스의 돈도 그럴 확률이 높다는 걸.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영삼과 박근혜  (39) 2012.11.02
이시형은 가루상인가?  (20) 2012.11.02
노블레스 장롱이쥬  (19) 2012.10.30
대통령과 군면제  (40) 2012.10.29
박근혜, 내 학생이면 F다  (191) 2012.10.22
어느 가족의 해체  (58) 2012.10.18
  • 평범한 시민 2012.10.30 18:48

    변신하는 장롱 또는 특수 기능이 있는거 아닐까요? ㅋㅋㅋ

    • 서민 2012.10.31 03:10

      붙박이장을 돈 보관을 위해 개조한 것 같더군요. 신기한건 다른 가족들이 그돈의 존재를 알고도 손을 안댄다는 거죠. 저 같으면 그돈으로 몰래 고기 사먹고 그럴텐데....^^

  • 세눈박이욘 2012.10.30 18:52

    앞으로 대한민국 부의 척도가 장롱 크기와 장롱 장롱 수로 판가름 날지도 모르겠네요.지난 5년 동안 장롱 많이 사서 늘리구 채우셨던 분들의 장롱 폐기와 그 분 들이 새로이 5년 더 장롱 사랑하게 하지 못하도록 힘쓰야 하겠습니다.

    즐겁게 읽구 가슴에 담고 갑니다^^^

    • 서민 2012.10.31 03:11

      격려 감사드립니다. 5만원짜리가 나오는 바람에 장롱보관이 늘어난 것 같네요. 안그랬다면 그보다 다섯배는 큰 장롱을 마련했어야겠죠^^

  • 선택잘하자 2012.10.30 19:35

    "장롱 브라더스" 푸하하하하하하~

    아주 멋져요!

    아마 '셋째'X네 장롱도 배가 터지게 품어보았고 지금도 헉헉거리며 안고 있을 걸요.

    오늘도 재미난 글, 감사히 읽고 갑니다. ^^

    • 서민 2012.10.31 03:12

      부끄럽습니다. 대통령만 아니면 각하께서도 장롱에 별의별 걸 다 넣어두었지 않을까 싶습니다. 금거북이라든지...^^

  • 이준서 2012.10.30 19:45

    역시 재밌으셔요 ^^

  • 익명 2012.10.30 20:07

    비밀댓글입니다

    • 서민 2012.10.31 03:17

      어맛 가르쳐주셔서 감사합니다.
      첫 문단부터 흉칙한 오타가 있었군요!

  • 열혈팬 2012.10.30 23:40

    제목과 오만원팬티...처음부터 빵 터졌습니다^^
    강에 모두 쏟아부은줄 알았는데 형제들 장롱속에 있었군요 자전거를 세워놓았다니..헛웃음과 기막힌 걸로 치면 정말 개콘도 울고 갈일이네요ㅜㅜ

    • 서민 2012.10.31 03:14

      안녕하세요 열혈팬님 사실 방안에 자전거를 세워둔 것도 참 어이없어요^^ 그나저나 좋은 팬티를 입으면 하루가 즐겁다지요<--제 지론입다

  • 2012.11.01 16:29

    최신 고등수학들이 총 동원되는 금융공학을 전문으로 하는 투자회사 BBK를 설립 운용한 집안에서 운용하는 장롱에는 슈퍼 컴퓨터가 붙어 있을 겁니다. 슈퍼 검퓨터 이름은 "자전거"인가요?

    *사족: 금융공학에는 신의 경지에 이르렀다는 최신 무선통신에서 사용되는 거의 전 수학기법들이 사용되더군요. 이번 노벨경제학상 수상자가 수학자인 것이 이를 증거합니다.

  • 2012.11.01 16:34

    "자전거" 슈퍼 컴퓨터가 달린 장롱이 운용하는 자본의 수익율은 년 ~1000% 쯤 되나 봅니다.

  • 시간없어서사생팬못하는 2012.11.02 09:36

    한동안 뜸하던 샘의 방이 활기로 넘치네요. 다행이예요.

    근데 알바들은 일정한 글에만 몰리네요.
    거기만 돈 주나봐요. 저도 알바 잘 할 수 있는데...ㅋㅋㅋ



    • 서민 2012.11.02 09:48

      네 아무래도 정치의 계절이잖아요^^
      예삐가 하늘나라로 간 뒤 너무 제가 뜸했죠.
      이제 겨우 마음 추스렸답니다.
      글구 윗분들은 알바를 너무 티나게 하는 것 같아요^&^

  • 지나가다 2012.11.04 13:27

    서민교수님. 5만원권 약 성인손바닥 한뼘 높이묶음이 5천만원입니다. 그게 두덩이면 이미 1억이구요.
    용량을 표시하는데 왜 두변의 길이만 제시하셧는지 이해 가질 않습니다만.
    대여금고 깊이가 아주작아서 한뼘 깊이만 된다고쳐도 높이와 폭 2.5m 를 채우는데 고작 10억 밖에 안들어가겠습니까?

  • 촌철살인 2012.11.20 16:03

    ㅋㅋㅋ 빵터지네.

    직장에서 교수님 블로그 올때마다 빵 터져서 클났네요.ㅋㅋㅋ

    교수님 힘드시겠지만 젊은이들이 매일 성지순례했으면 좋겠어요...

    현재 정치무관심이 가장 큰 문제인 듯 싶어요...누구의 삶과든 밀접한 관계가 있는

    정치...더욱 더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면 썩어빠진 정치인들은 도태가 되겠지요..

    언젠가는....................................................................

  • 푸하하 2017.02.03 10:11

    글 너무 재미있게 쓰십니다~ㅋㅋㅋㅋ 즐찾 해 두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