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염병 권하는 사회

단일화는 박근혜에게 축복

 

 

 

 

사람들은 단일화로 인해 박근혜가 속상할 것으로 생각한다.

절대 그렇지 않다.

사실 박근혜는 오랜 시간 단일화를 기다려왔다.

다음과 같은 이유에서다.

 

첫째, 관심

그 동안 박근혜는 억울했을 것이다.

지지도에서 오랫동안 1위를 달려온 후보인데,

사람들은 정작 자기에게 주목하기보단

2, 3위 후보의 단일화 여부에만 관심을 쏟았다.

물론 박근혜 자신이 그리 매스컴을 좋아하는 편은 아니고,

기자들에게도 거의 말을 하지 않는 신비주의 컨셉을 유지해 왔지만,

이건 관심이 없어도 너-----무 없잖아!

하지만 안철수의 양보로 단일화가 성사됨으로써

이제 사람들의 관심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둘째, 정책대결

사실 이번 대선 때 박근혜는 무지하게 많은 정책을 준비했다.

하지만 그놈의 단일화 때문에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무슨 정책을 펼 건지

아무도 관심이 없는 거다.

세금을 줄인다는 줄푸세를 버리고 세금을 더 걷겠다는 것으로 소신을 바꿨지만

아무도 그 이유를 묻지 않았고,

재벌과 친하게 지내는 정책을 버리고 경제민주화를 하겠다고 나섰지만

역시나 관심이 없었다.

할 수 없이 여성을 내세워 ‘여성대통령은 정치개혁의 완성’이라고도 해보고,

충격요법용으로 ‘대통령이 되면 4년 중임제로 개헌할 거다’라고도 해봤지만,

사람들은 야속하리만큼 관심이 없었다.

이제 단일화가 됐으니 그간 준비한 수많은 주옥같은 정책들을 얘기할 수 있게 됐으니,

단일화야말로 박근혜에게 축복 그 자체다.

 

 

 

셋째, 토론

그간 박근혜는 TV 토론에 나오라는 제의를 많이 받았지만

한 차례도 응하지 않았다.

이유인즉슨 “저쪽은 아직 후보가 정해지지 않았는데 나 혼자 토론에 나가는 건

예의가 아니다“였는데,

기다리는 것도 한계가 있지, 후보 결정이 안되도 너-----무 안되는 거다.

토론에 나가 “아는 게 없다”라는 세간의 평을 불식시켜보고 싶은 박근혜의 안타까운 마음을

이렇게 표현해 본다.

“저는 말을 못하는 게 아닙니다. 저는 달변인 편입니다. 병 걸리셨어요,라든지 저하고 싸우자는 건가요, 같은 유행어를 만들어낸 게 도대체 누굽니까?”

 

 

 

하지만 이제 저쪽도 후보가 정해진 마당이라

박근혜는 TV 토론을 통해 그간 대중들이 몰랐던 자신의 말빨을 선보일 기회를 얻게 됐다.

야당 후보의 단일화에 박근혜가 쌍수를 들어 환영할 이유다.

 

 

넷째, 정치생명

(이건 앞의 세 가지와 좀 배치되는 측면이 있지만

어쩌면 이게 박근혜가 가장 바라는 것일 수도 있겠다.)

대구 보궐선거에서 “아버지”를 수십번 외치며 국회의원에 당선된 게 1998년,

박근혜는 그로부터 14년간을 정치인으로 살았다.

그 과정에서 느꼈을 것이다.

정치란 게 참 더럽고 치사한 거라고.

아버지가 사람 몇 명 죽인 걸 자기더러 사과하라고 하고,

몇 조원밖에 안되는 정수장학회마저 뺏으려 한다.

그것도 모자라 신나게 돈 벌고 있는 올케까지 자기 때문에 구설수에 오르는 판.

정치만 안했으면 손에 물 한방울 안묻히고 살 팔자였고,

자기가 가진 돈이면 평생 놀고먹어도 충분한데,

대통령이 되면 5년간 갖은 욕을 먹으며 이 짓거리를 해야 한다.

하지만 이제 와서 그만둔다고 하면 측근들이 가만있지 않을 게 걱정되던 차에

야당 후보가 단일화됐다!

단일화 다음날 박근혜가 재빨리 의원직을 사퇴하고

선거에서 지면 정계은퇴를 하겠다고 한 것은 바로 이런 이유였다.

즉 단일화는 짜증스럽던 정치판을 떠날 좋은 계기,

이런 기회를 만들어준 안철수가 박근혜는 고맙지 않겠는가?

어제 기자회견에서 나온 "대통령직을 사퇴하겠습니다"란 말은

이런 심리상태를 반영한 거라 하겠다.

박근혜 씨, 그렇게 고마우면 언제 안철수 후보 찾아가서 밥 한번 사세요.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철수만 보는 재인  (38) 2012.12.06
가장 불쌍한 참모는 누구 참모?  (25) 2012.11.30
단일화는 박근혜에게 축복  (25) 2012.11.25
안철수의 눈물  (29) 2012.11.24
단일화와 소고기  (34) 2012.11.17
안철수로의 단일화는 어떨까?  (49) 2012.11.10
  • 세눈박이욘 2012.11.25 17:40

    시골가서 고구마 캐고 오니 교수님 글이 올라있어 기쁩니다^^^ 주변 분들 중에 안철수씨 사퇴로 박근혜씨가 유리해졌다며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으시네요.저는 그 분들께 자신 있게 말합니다. '명분은 우리가 가졌다.흔들리지 말라'.제가 평범한 직장인일 뿐이지만 저 하나가 주변 분들10분만 설득한다면 된다구 생각합니다.안철수씨가 왜 사퇴하셨는지 그 분의 진심을놓치거나 잊지 않으면 꼭 이길 겁니다!화이팅~~~ 입니다^^^(고구마 작황이 너무 형편 없어서 마음만 교수님께 보냅니다^^^)

    • 서민 2012.11.25 23:26

      안녕하세요 고구마 캐는 것도 힘든데 차 막히는 일요일 시골까지 다녀오셨군요. 제 글이 약간의 기쁨을 줬다니 저도 기뻐요. 글구 마음의 고구마는 잘 받겠습니다^^ 아무튼...단일후보로 누가 되든지, 단일화 안된 상태로 선거 치르는 것보단 나은 거잖아요. 이제부턴 우리 할 도리를 하면서, 운명에 맡기는 수밖에요. 글고보니 문재인의 대선출마 기념 책의 제목이 '운명이다'네요.

  • 뽀뽀동이남편 2012.11.25 17:42

    ㅎㅎ확실히 이제 대결구도가 갖춰졌는데 문후보가 박후보의 언변을 이겨낼수있을지모르겠어요.'화제'성에는 확실한 분이라서;

    • 서민 2012.11.25 23:26

      ,정말 그렇죠? 오늘도 '대통령직을 사퇴한다'고 하는 바람에 화제를 독점했죠^^

  • 둘리 2012.11.25 19:18

    14년? 정말 14년이요? 대구사람들 정말 대단하시네요~

    • 서민 2012.11.25 23:26

      아 네...처음 출발이 그랬다는 거구요, 늘 대구서 된 건 아니구, 비례대표도 좀 있었던 걸로 압니다.

  • 푸르메 2012.11.25 19:35

    대통령직을 사퇴하시겠다고 실언하시는 걸 보니 이젠 정말 쉬게 해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 서민 2012.11.25 23:27

      글게요. 좀 쉬면 좋을텐데, 쉬어야 할 사람은 안쉬고 안쉴 사람이 쉬고 있으니...-.-

  • 나무 2012.11.25 21:37

    ㅋ^^

  • seizetheday 2012.11.26 13:42

    저도 정말 근혜아줌마가 좀 쉬셨으면 해요.
    그 많은 돈...아무리 써도 평생 못 쓸 돈이 있는데 왜 사서 고생인가요?

    우리 모두 12월 19일 대동단결해서
    근혜 아줌마에게 "정계로 부터 영원한 휴식"을 선물하도록 해요.
    ^__________^

    • 서민 2012.11.26 15:52

      네...정계은퇴가 사실 근혜언니의 본의인 걸 알았으니, 영원한 휴식을 드리자고요^^ 올만입니다 시즈더데이님

    • 아직널 2012.11.26 16:06

      그 많은돈 가졌지만, 권력이 치이면 한방에 후~ㄱ 간다는걸 아니깐 권력에 집착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대통령직을 사퇴합니다" 라는 말에서 봐도.. 이건 깜이 진짜 아니라고 봅니다.
      참.. 그리고 교수님 이야기 항상 잘 읽고 있습니다.
      첫 댓글이네요..
      항상 건강(?) 하십시오 ^-^/

    • 정치란 2012.11.30 08:43

      돈이 없어서 어려운 정치를 하려는 것이 아니라 가지고 있는 돈과 권리를 지키기 위해서 정치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그동안 불편하게 했던 사람들 혼도 좀 내 주고... 어차피 일은 밑에 있는 수 많은 사람들이 더 잘 할 거니까...(YS가 그랬던 것처럼...)

  • 이준서 2012.11.26 15:02

    지역구도라는 말이 좀 싫지만 엊그제 영남지방 사는 사람이랑 말하다 잠깐 말다툼이 있었는데 거의 맹목적이더만요. 제가 실수한 거지요 그쪽 사투리 쓰는걸 깜빡하고 말을 걸었으니^^저랑 친한 영남 사람중엔 그런 사람이 없어서 좀 그랬습니다.

    각설하고 개인적으로 TV 토론에서 박근혜의 활약이 기대됩니다.
    드디어 뭔가 드러나겠지요~ "저랑 싸우자는 건가요?"라고 또 할지~~~ ㅎㅎㅎ

    • 서민 2012.11.26 15:52

      아이고 이준서님, 정치 땜시 주위 분들과 말다툼하는 게 제일 속상한 일이죠. 그런다고 그분들 생각이 바뀌거나 그러지도 않으니, 님이 그냥 참으시죠. 오늘 박근혜 토론이 기대되긴 합니다. 오후에 맹연습한다는데, 답을 미리 알고 있어도 말하지 못하던 그간의 전례로 미루어 많은 웃음을 주리라 기대합니다.

  • 촌철살인 2012.11.26 15:34

    ㅋㅋ단일화하면 글이 올라올꺼라 생각했지요.ㅋㅋ

    그동안 너무 글이 안 올라와서 예전글을 얼마나 읽었던지요.ㅋㅋ

    우리 닭그네 누님의 마음을 이리 정확하게 뚫고 계시다니..

    닭그네 누님 지지자들 이번에 누님 편하게 해 드릴려면 몇 번찍어야 하는지 아시겠지요..

    누나가 편하게 살았으면 좋겠어요....

    토론회도 기대되구요...누나를 볼 수 있잖아요.ㅋㅋㅋ

    그냥 말은 안 하고 얼굴만 보여줄 순 없겟죠?ㅋㅋ 대선 후보니.ㅋㅋㅋ

    • 서민 2012.11.26 15:50

      정치하면서 늘 짜증만 내는 걸 보면서 "별로 재미를 못느끼는구나"라고 생각했답니다. 저도 누님이 편하게 사는 걸 바랍니다^^ 오늘 토론회 한다던데, 토론을 혼자 한다네요. 쿨한 분이어요 역시

  • 세눈박이욘 2012.11.26 18:03

    박근혜씨가 오늘 밤 11시 15분부터 70분 동안 방송 3사서 전문패널 4인과 시민 패널3인,도합 7인과 토론회(?)한다는군요.먼저민주당에선 공평하게 50분 해야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통큰 이미지랑은 상반되니 언급 안하는게 좋았다 싶구요,질문지가 유출되었다느니 조명등 방송촬영 이미지에 대한 지시가 있었다느니 하는 말이 나오네요. 각본상의 질문과 대답인지 아닌지 육영수여사 이미지 오버렙 시키는지를 지켜보겠습니다.물론 진정성 있는 공약들인지 진심어린 역사인식이 있는지도 꼼꼼히 지켜보아야겠지요.지피지기...

  • 열혈팬 2012.11.27 08:57

    안철수때문에 사그러진 투표욕구 그네언니가 다시 끓어오르게 하는 토론이었네요^^ 역쉬 기대에 어긋남없는 대본과 충실한 연기내공...토론이 아니라 드라마예요. 근데 그 드라마를 좋아해도 너~~무 좋아하는 국민들이 45%라는 거. 외로워서 여기에 옵니다. 저랑 같은 생각을 가지신분들을 찾아서요.^^

    • JAYU 2012.11.30 08:33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정치를 오랫동안 하면 연예인이 다 되나봐요. 당선된다면 그 이후 5년간 만들어 갈 모노드라마가 걱정입니다. 관객을 철저히 무시하고, 스폰서들에게만 웃어줄 듯...

  • 세눈박이욘 2012.11.27 14:51

    '국민면접' 보자마자 댓글 올렸는데,3번이나 팅기더라구요ㅠ. 그나저나 너무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게콘보다 잼나더군요ㅎㅎ. 미국처럼 3번만 토론회 더 시킵시다! 밤새 웃다 웃다 웃다 잠든 새벽였습니다^^^

  • 철수야 영이야 2012.11.29 09:57

    재인이가 될 것 같아. 무현이가 돌아오면...대중이도 오면 더 좋고... 아직도 무현이 얘기 하는 애들 때문에 문재인이 될 것 같아.
    철수가 처신을 잘 해야 되는데....

  • 새빠 2012.11.29 13:24

    단일화가 되었으니 어찌되든 이제 양자대결로 가는군요ㅋㅋ 전 학생이지만 정치에 관심있는 1인입니다 새누리당 팟팅!

  • 신선 충격 2012.11.30 08:44

    TV토론회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역시 대단해요. TV토론회를 정견발표 형식으로 하는 대담함. 거리낄 것이 없는 후안무치에 다시한번 놀랬습니다.

  • 깡통시러 2012.12.03 06:58

    19일 이후에 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