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염병 권하는 사회

대선투표 앞으로 3번만 더 하련다

 

 

1. 5분과 5

투표하는데는 5분도 안걸리지만 투표 안하면 5년을 후회할지도 모른다

투표참여를 독려하는 데 쓰이는 문구인데,

오늘 간만에 늦잠을 잔 여파로 10시가 넘어 투표장에 가보니

사람들이 구름같이 줄을 서 있더라.

결국 아내와 난, 투표하는 데 20분 이상을 썼다.

 

 

2. 투표율 70%

개그우먼 김지민은 투표율 70%가 넘으면 비키니를 입을지도 모른다는 공약을 날렸고,

박성광은 70쌍에게 무료 축가를 불러주겠다고 했다.

이 멘트로 보아 그들이 어떤 후보를 지지하는지 대충 감이 잡힌다.

어제 천안 터미널 앞에 나온 문재인 측 운동원들도 누구를 지지하라는 얘기 대신

투표를 꼭 하라는 얘기만 했고,

이와는 반대로 박근혜 측 핵심인사인 김무성은 부동층이 투표 안하게 하는 게 전략이란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이는 투표율이 70%가 넘으면 문재인이 유리하다는 예상에 기반을 둔 것.

 

그런데 이건 정말 맞는 말일까?

오늘 아파트 앞 초등학교에 줄을 선 사람들 중 절반 이상이 60세를 훨씬 넘긴 나이든 분들이었고,

한 할아버지는 휠체어를 타고 투표장에 나오시기도 했다.

투표 독려운동으로 안그래도 높았던 노년층 투표율이 더 높아지는 건 아닐까 싶었는데,

투표를 하고 나오면서 아내한테 말했다.

내 나이가 xx이니, 앞으로 대통령 선거 딱 세 번만 더 하고 그만하련다.”

 

3. 투표는 시험

사실 난 무조건적인 투표 독려가 그다지 마땅치는 않다.

투표라는 게 그냥 아무 후보에게나 찍고 나와도 되는 건 아닐 테니까 말이다.

사람마다 정의가 다를 테지만, 난 투표를 일종의 시험이라고 생각한다.

시험을 보기 위해선 최소한 교과서를 한번쯤은 읽어보고 임해야 하듯,

투표를 할 때도 각 후보에 대해 좀 알아보고 해야지,

그냥 가서 투표만 한다고 민주주의가 저절로 발전하는 건 아닐 테니 말이다.

그래서 난, “찍을 사람이 없다는 사람에게 억지로 투표하도록 하는 게 꼭 옳은 거라고 생각진 않는다.

공부를 하나도 안한 사람이 이번 시험은 포기하고 다음 시험을 준비해야겠다는 걸 비난할 수야 없지 않은가?

투표는 해야 한다.

왜 그런 선택을 하는지 자신이나 다른 이에게 근거를 밝힐 수 있는 경우에만.

 

4. 설득과 세뇌

주위 사람들을 두명씩만 설득한다면 이길 수 있습니다.”

두 후보의 지지자가 각각 천만은 될테니 두명이 아니라 한명씩만 설득해도 충..히 이긴다.

문제는 그 설득이란 게 쉽지 않다는 것.

1번을 지지하는 사람에게 그 후보를 비난하면서 2번을 찍으라고 해봐라.

십중팔구 싸움이 일어나고, 오히려 역효과만 일어난다 (투표 안하려다 꼭 투표장에 가서 1번을 찍는 식의)

서너살도 아니고, 스무살 넘게 산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는 일은 지극히 어렵다.

 

그래서 난 당장의 설득보단 세뇌를 권한다.

내 아내를 예로 들어보자.

아내는 원래 정치에 그다지 관심이 없었고,

굳이 성향을 따지자면 나랑은 반대였다.

그런 아내가 이번엔 나랑 같은 쪽에 투표했다.

비결은 내가 쓰는 칼럼이었다.

난 경향에 보낼 글을 완성하고 나서 늘 아내에게 읽고 고쳐달라고 부탁했다.

2009년부터 무려 3년이나 그런 일을 했는데,

내가 쓰는 칼럼 대부분이 현 정부를 까는 내용이었으니,

자연스럽게 세뇌가 된 거다.

만일 내가 너 이번엔 x번 찍어!”라고 했다면 오히려 반발하지 않았을까?

이번 선거결과가 어떻든간에

선거가 닥쳐서 설득하려 하지 말고, 평상시 꾸준한 세뇌작전을 펼치자.

이번 선거만 중요한 게 아니라 다음번, 다다음번 선거도 나름대로 중요할 테니 말이다.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말 노민이 때문일까?  (19) 2012.12.27
연말이라도 따듯이 보냅시다  (42) 2012.12.20
대선투표 앞으로 3번만 더 하련다  (21) 2012.12.19
쥐보다는 나아야지 않겠는가?  (41) 2012.12.17
좌변기의 꿈  (68) 2012.12.12
시: 보수는 좋겠다  (47) 2012.12.07
  • 이준서 2012.12.19 15:40

    제 주위 분들 중에 머릿 속에 들어 가서 특정 부분만 파 내고 싶은 분들이 몇 있습니다.
    대화하다 보면 속이 터집니다 ^^*

    며칠 전 고교 동창이랑 술 먹었는데 이 친구가 문빠더라구요. 민주당 선거관리본부에 다른 고교 동창 하나가 정세균 본부장 특보로 일하고 있다고 얘기했다가 영등포 시장에 있는 민주당사까지 다녀 왔습니다. 그 친구 얘기로는 희망이 보인다고 얘기하는데 모르지요~

    • 이준서 2012.12.20 10:51

      삐뚫어 질테다.

      TV고 신문이고 눈에 하나도 안 들어 옵니다. 어제 잠도 안 와서 새벽녁에야 잠 들었습니다. 노인들이 젊은 사람들의 앞을 가로 막네요.

  • 세눈박이욘 2012.12.19 17:09

    현재 5시경인데 69.6% 투표율이군요.서울경기가 평균보다 낮고 경북 대구는 높네요.긴장되는 오후입니다.(방금 집사람이 투표하고 들어 오네요,여전히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학력고사 친 후 결과 기다렸던 심정이 떠 오르네요.주사위는 던져 졌으니 기다릴 밖에요.
    교수님,앞으로 30번은 더 하셔야죠~~! 장수를 도와주는 기생충 발견하셔서 꼭 30번 대통령 선거 더 해 주십시요 !!! ^^^

  • 황유리 2012.12.19 17:47

    요번 선거에 할머니 할아버지들과 너무 대화를 많이해서 저는 정말 선거의 결과가 두렵고요... 박근혜지지율이 노인을 무시하는 사회의 복수라는 오마이 뉴스의 기사에 공감해요. 걱정많이 되요.

  • 전주영 2012.12.19 20:57

    오늘처럼 긴장되는 저녁도 또 없는 것 같아요. 저희 부부는 젖먹이 아들 녀석 데리고 투표하고 왔답니다. 아이 키우기 좋은 세상이 와야 할 텐데요. 참고로 방배동엔 노인분들도 많았지만 젊은 부부들도 꽤 많았답니다. 물론 젊다고...다 이쪽은 아닐테지만요. 내일 아침엔 사람이 먼저인 세상이 되길 바라며...

  • 익명 2012.12.19 21:53

    비밀댓글입니다

  • 촌철살인 2012.12.19 22:17

    현재 개표율 60퍼, 4%차이 그네 누나 당선 확실시..

    왠지 기분이 많이 다운되네요..

    누가 되든 내 인생은 크게 달라지지 않을꺼라 생각하면서도...

    그냥 기분이 자꾸 가라앉네요...

  • 서민샘짱 2012.12.19 23:24

    힘빠지는 밤입니다. 쉽게 잠이 오질 않을것 같아요.ㅠㅠ
    아직 새시대로 나아가기에는 힘이 모자란가 봅니다.
    절망하고 좌절할때가 아니라 다시한번 불끈 주먹을 쥐고 일어서야 할테지요.
    모두 힘을 냈으면 합니다.

  • 지나가던사람 2012.12.20 03:40

    유시노이데스는 아직도

    유효한가봅니다 교수님

    특효약을 개발해주세요!

  • 지나가던사람 2012.12.20 03:41

    유시노이데스는 아직도

    유효한가봅니다 교수님

    특효약을 개발해주세요!

  • 단풍잎 2012.12.20 06:05

    참담합니다. 과반수의 국민들은 지난 5년간 잘 사셨나봐요. 언론개혁, 검찰개혁, 재벌개혁... 물 건너가는게 보이네요. 인천공항, 철도등은 민영화 될 것이고...십상시라 불리는 그들과 그녀가 만들어 갈 세상. 아~ 맥빠진다.

  • 세눈박이욘 2012.12.20 10:29

    어제 밤,잠자리에 들면서 이게 꿈이길 했는데 깨어보니 현실이네요.

    눈물이 납니다.

    • 촌철살인 2012.12.20 11:54

      잠도 못 주무셨죠?

      어제보다 오늘이 기분이 더 꿀꿀하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온통 언론이 다 도배되어 있어....서 은둔형외톨이가 되고 싶어져요..

    • 세눈박이욘 2012.12.20 13:07

      평소 꿈을 거의 안꾸는 편인대도 꿈속에서 문후보랑 껴안고 펑펑 울었습니다.촌철살인님께 맞댓글 다는 이 순간에 바보같이도 눈물이 흐르네요.왜 눈물이 날까요?노무현 대통령 서거 때도 참았던 눈물인데.......아~~~~~가슴에 바위가 얹힌 듯 답답하고 막막합니다.

  • 소희씨 2012.12.20 11:01

    기운냅시다 서민샘 팬 여러분들아
    (말은 이렇게하지만 일이 손에 안잡혀요 ㅜㅠ )
    찌질한 민주당 원망스럽고, 저쪽같이 명민한 선거전략으로 승리를 쟁취하지 못한 문후보님 선대본부 한심하고, 퇴임후 안전빵되신 MB가 억세게 운좋은 싸나이라는 생각만;;
    울적한 나머지 검정색 옷 입고 출근했고 어젯밤부터 마태수난곡, b단조미사 등등 CD 다꺼내놓고 한숨쉬고 있슴다.
    어느분 말처럼 모두들 주먹 불끈. 끄응~

    • 촌철살인 2012.12.20 11:56

      MB엉아가 안전빵인지 아닌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죠..

      그네누나랑 사이가 안 좋았었고...예전에 태우형 임기 끝나고 태우형이랑

      두환이형이랑 같이 조사 받았던 걸로 기억하는데..

      어차피..이번에 못 하더라도 역사는 꼭 한번 더 검증하리라 믿습니다.

  • 가끔시인 2012.12.20 12:35

    나 혼자 아프지는 않은가봐요..
    1400만, 그 48%의 국민들..모두가 아프겠지요...
    그 표와 함께 한 간절한 마음들이 아픈거겠지요...
    교수님, 희망적인 글. 힘내라는 글 힘드시겠지만 부탁드려요...

  • 정민 맘 2012.12.20 12:47

    어제 저녁 네식구(성인 4명)가 치킨 1마리를 다 못먹고 3조각이 남았네요. 오늘 아침도 입 맛이 없고,
    TV 고 인터넷이고 보고 싶지 않아요. 언제나 정신이 들런지... 문 후보님,사모님 고생 많으셨어요.
    사랑합니다.

    • 세눈박이욘 2012.12.20 13:40

      제가 아시는 분이 정민이 어머니시고 4인 가족에 문후보 지지자이신데 동일인이신지도 모르겠네요^^^;
      마음 추스리고 일상 생활 해야하는데 일이 손에 잡히질 않네요.
      문후보님,지지자님들,서민교수님,교수님 팬 분들... 사랑합니다!

  • 깡통시러 2012.12.23 05:29

    하하하 19일 지나고 보자고 했지... !!!!

  • louboutin shoes 2013.05.17 0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