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학과 사회

기상청과 한파

 

 

작년 12월 5일, 눈이 많이 내린 그날, 각 언론은 ‘32년 만의 폭설’을 대서특필했다.

서울의 적설량이 7.8㎝였으니 결코 적은 양은 아니었지만,

25.9cm라는, 생애 최고로 많은 눈이 내린 게 2010년 1월 4일이었으니,

몇십년만이라며 호들갑을 떨 일은 아니었다.

그럼에도 그런 보도가 나가는 건 기상청이 교묘한 방식으로 기록을 만든 덕분이다.

7.8cm의 눈도 “12월 초순 기록으로는 1980년 이래 32년 만에 가장 많은 양”이라는 식으로 포장되어 기록에 추가되고,

이틀 전 폭설 또한 12년만의 폭설로 기사를 탔다.

해마다 기상에 관한 수십개의 기록이 매스컴을 장식하는 것도 그런 이유인데,

하나하나 들여다보면 뭐 이런 걸 가지고 기록이라고 하나 싶은 게 많다.

“5월 4일만 놓고 봤을 때는 77년만”이라든지,

“오후 세시 강우량으로는 109년만”이라든지,

마음만 먹는다면 매일매일 기록을 만들 수 있겠다.

 

 

한파에 관해서도 기상청은 비슷한 기록 만들기를 시도한다.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래 50년만의 추위” 같은 기사가 얼마나 많이 나가는가?

그냥 온도만 측정하는 것도 부족한지 ‘체감온도’라는 희한한 잣대를 만들어가지고

“체감온도 영하 25도”라고 떠들어대는 걸 보고 있노라면

기상청이 원하는 건 사람들이 밖에 안나가고 집구석에 있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언젠가 모여서 테니스를 치기로 했는데,

매스컴에서 체감온도가 영하 20도니 어쩌니 하고 난리를 친 적이 있다.

지레 겁을 먹은 동료들이 줄줄이 불참을 선언하는 바람에 소수의 사람만 나왔는데,

막상 나와보니 별로 춥지도 않았다!

그 후부터 기상청의 발표에 뭔가 음모가 있다 싶어 그들 말을 잘 안믿고 있다.

그들 말대로라면 역사상 가장 더운 여름은 올해 여름이고, 가장 추운 겨울도 올해 겨울이니까.

 

물론 올 겨울이 춥지 않은 건 아니다.

몇 년 전부터 겨울은 해마다 추웠고,

올 겨울도 왜 이렇게 추운지 신경질이 날 때가 많았다.

게다가 기상청도 관심을 받고 싶은 존재인 만큼

자꾸 언론에 노출됨으로써 자신의 존재감을 입증하고픈 마음도 있을 것이다.

그래도 난, 최소한 올 겨울엔 기상청과 매스컴이 춥다는 얘기를 너무 과장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사람이란 원래 편견의 동물인지라 춥다, 춥다 하면 더 춥게 느껴지는데다,

작년 12월 19일 이후 많은 이들이 엄청난 심리적 한파에 시달리고 있으니까 말이다.

마음이 영하 30도인데 바깥 온도도 영하 20도라고 떠들어대면

더 춥지 않겠는가?

 

이왕 기록 만드는 걸 좋아하니, 기상청에 한 가지 제안을 한다.

온도나 강우량 가지고만 기록을 만들 게 아니라

다른 기록도 좀 만들어보면 어떨지.

예를 들어 특정 정부에 대해서도 수많은 기록을 만들 수가 있다.

“광해군 이후 측근비리 연루자 수 403년만의 기록”

“유신수립 이후 환경파괴 32년만의 기록”

“자신과 측근이 해먹은 액수 단군 이래 최다”

“선조 이래 얼굴 두껍기로 421년만의 기록”

이런 기록들이 수시로 언론에 보도됐다면 그 5년이 조금은 덜 지겨웠을 테고,

유난히 기록에 집착하던 대통령도 그런 보도에 기뻐했을 거다.

뭐, 앞으로도 기회가 많다.

좋은 측근과 능력있는 올케를 둔만큼 새 당선인도 여러 가지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기대되니까.

'과학과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 지방선거를 목표로 뛰고 있지 않습니다  (26) 2014.02.11
내가 여자였다면  (96) 2013.09.05
기상청과 한파  (30) 2013.02.07
20년 후  (26) 2012.12.25
삼성과 박근혜  (15) 2012.11.27
[서민의 과학과 사회]중남미 국가들의 은혜  (12) 2012.11.13
  • 이준서 2013.02.07 13:27

    ㅋㅋ 절묘하게 빗대셨네요^^

    외국 언론들이 우리나라 언론보고 그랬답니다.
    기사 제목에 최고,최초 라는 말이 한국언론엔 왜 이리 많냐고~

    • 서민 2013.02.07 17:01

      그죠? 최고, 최초라는 말을 이용해 신문을 팔기 위함일까요...? 아무튼 너무 그러니까 이젠 그 말에 무덤덤해졌어요 설 잘 보내세요

    • 이준서 2013.02.07 18:47

      애고 교수님 죄송합니다. 새해 인사를 먼저 받아 버렸네요^^
      교수님도 새해 복 많이많이 받으시구요~
      글 재밌게 많이 써 주세요. 의료 관련 글도 더 많이 써 주시구요^^

  • 세눈박이욘 2013.02.07 14:02

    교수님 재미있는 비유시군요^^^
    이준서님 말씀처럼 우리 언론은 '최고','최대','최초' 등등의 용어를 빈번히 사용하는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 통계라는것이 모집단 표준에 따라 적합도나 타당도가 왔다 갔다 하는 것인데 우리 언론은 그것을 마치 확고부동한 진리인양 보도하고 있지요.
    조선왕조 실록에서 보듯 역사에서 언론(조선은 삼사)이 권력자들견제 기능이 잘 행해졌느냐에 따라 선왕과 폐왕으로 나뉘는 것은 현 시대에도 그대로 적용되는 척도라고 생각합니다.
    싫은소리,쓴 소리를 수용할 줄 아는 사람이 권좌에 앉았을 때 나라가 발전한다는 고금의 진리로 볼 때 박근혜정부(공식 명칭이더군요)는 '글쎄 올씨다?'라 보여집니다.

    • 서민 2013.02.07 17:02

      세눈박이욘님 일등 놓치셨군요^^ 근데 님의 댓글들은 그냥 댓글로 남기엔 좀 아깝다, 생각할 때가 많습니다. 한편의 글로 쓰여도 충분할 듯한 글들이어요. 덕분에 제가 많이 배운답니다. 저 역시 글세올시다,인데요 뭐 기대치가 낮다보면 의외로 좋은 평가가 나올 수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설 잘 보내시길!

    • 세눈박이욘 2013.02.07 17:49

      교수님 글을 보자마자 조선 최초의 서자출신왕인 선조의 트라우마와 박근혜의 트라우마를 엮어 썼다가 글 맥락이 너무 멀어져 수정했더니 이준서님께서 1착하셨더라구요^^^;
      제 댓글을 좋게 평가해주셔서 기쁠 따름입니다.
      설날 잘 보내시라는 인사 말씀에 대한 사설이 길었네요ㅎㅎㅎ
      교수님,고향 잘 다녀오시구
      촌철살인님,이준서님,독일팬님,고은님,열혈팬님 그리고 언급 못 드린 모든 팬 분들께서도 즐거운 귀향 되시길 열망합니다^^^

    • 이준서 2013.02.07 18:46

      아이고 세눈박이욘님~ 1등을 뺏어 버려서 죄송합니다^^

      새해 복 많이많이 받으셔야 해요^^

  • 열혈팬 2013.02.07 22:16

    가운데 팬서비스 사진~ 훈훈합니다^^

    • 세눈박이욘 2013.02.07 22:43

      ㅎㅎㅎ 열혈팬님,
      저도 그 생각을 했었습니다.
      이런 말씀드리면 실례겠지만
      교수님 사진은 언제봐도 귀여우세요.
      만화 캐릭터 같은 느낌이랄까요?^^^

    • 서민 2013.02.12 13:10

      아유 미천한 사진, 부끄럽습니다^^ 세눈박이욘님,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

  • 단풍잎 2013.02.07 23:05

    완전 무장하셨군요...ㅎ

  • dotory3 2013.02.08 00:14

    내 꿈이 이루어지는 나라를 표방하셨으니 당연히 자기정부이겠죠? ㅂㄱㅎ의 꿈이 이루어졌습니다! 이미 기록을 몇개 세우신 것 같은데요.

    • 서민 2013.02.12 13:12

      그 꿈이 뭔지 솔직하게 얘기해주면 좋겠어요. 예를 들면 "한 2조원쯤 먹겠다"든지, 그러면 우리 국민들도 이해해 줄텐데, 이전 정부는 2조 먹으려고 22조짜리 공사를 하니 비난을 하는 거죠

  • 촌철살인 2013.02.08 15:56

    선조이래 얼굴 두껍기.ㅋㅋㅋ 뿜었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제 슬슬 잘못한 일에 대한 반성을 할 시기가 오고 있죠.ㅋㅋㅋ

  • 삐따기 2013.02.08 18:51

    가운데 미남은 누구시죠??

    미남.. 훈남..

    • 서민 2013.02.12 13:12

      아이고 왜이러십니까. 미남, 훈남 모두 저와는 무관한 단어인데....

  • ㅎㅎㅎ 2013.02.09 11:54

    아니, 어쩌자고 그래.. "우리의 기상", 기상청을 까고 그러십니까 그래~ ^0^
    그러다, 거기분들.. 정말로 삐쳐서는 날마다 새로운 기록갱신 발표를 해대면 어쩌려구... ㅋㅋㅋ
    가만있자~, 아마 내일은 이런 발표가 날 지도...
    "유사이래 이렇~게 추웠던 설날은 오늘이 처음!"... ㅍㅎㅎㅎㅎㅎ

    • 서민 2013.02.12 13:13

      안그래도 그런 발표가 없을까 궁금했는데, 뭔가 다른 기록을 준비중인가 봅니다^^

  • 버디 2013.02.12 16:03

    뵙고 싶었는데,

    이렇게라도 뵈니 좋습니다. ^^

  • 이순철 2013.02.13 13:56

    서민 교수! 블로그 개설 이후ㅡ 아님 단군 이후, 그 것도 아니면 최고의 강추위 속에
    최고의 훈남 사진 공개!!! 최양락인줄 알았어용!! ㅋㅋㅋ

    • 서민 2013.02.19 10:26

      어 안그래도 최양락 닮았단 소리 옛날에 좀 들었어요
      눈이 작은 사람들은 다 비슷하게 생겼거든요.
      박지성, 은하철도999 철이 등등...

  • 이준서 2013.02.14 12:56

    번외 질문인데요

    감기는 약 먹으면 일주일, 약 안 먹으면 7일이란 말이 있잖아요.
    근데 저 같은 경우는 기관지가 약하기 때문에 2차 감염와서 기침이 너무 심해 겨울내내 고생한 적이 있거든요.
    가능하면 충분히 휴식하면서 약 안 먹는게 좋다고 하던데~ 2차 감염이 우려될 경우 어찌해야 되는지요?

    EBS에서 다큐 보니까 거기서도 약을 권하지 않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라고만 하더군요~

    • 서민 2013.02.19 10:26

      답이 너무 늦었네요 죄송합니다.
      가물가물한 의사면허의 기억을 되살려 답변을 드리자면
      기침이 너무 심하시다면 당연히 약을 드시는 게 낫다고 생각하는데요,
      기침이 병을 퇴치하는 정상적인 반응이긴 해도 겨울내내 기침을 하신다면 그건 좋지 않습니다.
      어서 쾌유하십시오.

    • 이준서 2013.02.19 16:49

      10년 전 쯤에 그랬던 거에요.^^
      요즘은 등산 다니기 때문에 감기 잘 안 걸립니다.
      답변 감사합니다.

  • 무훈 2013.03.04 17:43

    전공이 아니라서 모르시겠지만, 그래도 체감온도란게 나름 과학적인 기준이 있습니다. 기온과 풍속, 습도등을 공식에 넣는거거든요. 근데 애초에 체감온도가 좀 아래쪽으로 뻥튀기 되는게 잘못이죠. 실제 온도에서 바람이 더 불수록 내려가기만 하고 안분다고 오르는 것은 아니니까 정말 그 온도라고 생각하면 안맞죠. 또 바람이란 불었다 안 불었다 하는거라서 추웠다 안 추웠다 하는거기도 하고요. 도시지역에서는 건물덕에 바람이 카오스하게 분다나... 뭐 여튼 실제온도랑 연결시키지 않으면 꽤 도움이 됩니다. 춥거나 바람 많이 불거나 둘 다라는 뜻이니까...

  • 코미디짱 2013.03.04 18:17

    요새는 멋부린다고 옷을 얇게 입고 다녀서 더 추운것 같아요.
    예전처럼 없이 살아서 구멍난옷 입고 다녀야 하는 것도 아닌데, 그냥 위아래로 한겹씩 더 입으면 견딜만 하지 않나요?
    더 추운곳에서도 그럭저럭 살잖아요.
    개인적으로는 집안 화장실 수도관이 동파할 정도만 아니면 견딜만할것 같은데.. (화장실 망가져서 밖에서 일보기는 좀 마이~ 추울테니깐요.)

  • 민주어린이 2013.07.15 17:31

    그 최초라는 것으로 우면산 사망사태를 묻었죠...
    그 유족들은 아직도 시위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