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전공은 기생충

기생충과 신종발견

 

 

경향신문에 글을 한편 썼다.

오마토코이타는 그린랜드같은 추운 지방에 사는 기생성 물벼룩으로,

상어의 시신경을 먹어 눈을 멀게 한다.

내 글은 이 기생충을 국정원에 억지로 갖다붙인 내용인데,

설득력 면에서 여러모로 부족한 글이었다.

그런 부분을 지적해 줬다면 좋았을텐데 한분은 이런 댓글을 남기셨다.

 

 

 

 

 

 

 

 

오마토코이타같은 일본 학명 기생충만 소개하지 말고, 너도 스스로 신종을 찾아

한국 이름을 붙여보라는 준엄한 질타.

하지만 이분이 모르는 게 있다.

남들이 관심이 없어서 그렇지, 나도 신종을 발견한 적이 있다는 걸.

다음 문헌을 보자.

 

 

이 논문의 주저자로 나오는 Seo M이 바로 나,

내가 기특한 건 새롭게 발견한 이 기생충에다 내 이름을 붙이지 않고 koreana라고 했다는 것.

개인의 명성보단 국가의 명성을 택한 점도 아름답지만,

이때는 그걸 의식하지 못했지만 그룹 koreana 멤버 중 한 분의 딸이 바로 클라라라는 점에서

이중의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겠다.

문제는 이 기생충이 그다지 중요한 의미가 없다보니

아무도 이것에 관심을 두지 않았다는 점이다.

어떤 발견의 중요성은 인용빈도로 표시되는데,

이 논문의 인용횟수는 겨우 4회밖에 안된다 (그나마도 다 스스로 인용한 것일 뿐, 다른 이는 인용하지도 않았다)

 

 

 

놀라운 점은 내가 발견한 신종이 이것만이 아니라는 것.

제부도의 갑각류에서 기생충을 뒤지던 중 문헌에 보고되지 않은 새로운 기생충을 발견했고

그 기생충의 이름을 ‘제부도마리트레마’라고 붙였다.

 

 

개인의 명성을 탐하기보다는 제부도란 지명이 세계에 알려지기를 바랐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를 받아야 마땅하지만,

단 4회 인용에 그쳤으며 그나마도 스스로 인용했다는 점에서 보듯

이 기생충 역시 세인들의 관심을 전혀 받지 못한 채 그냥 묻히고 말았다.

 

 

 

여기서 우리는 의미있는 업적이라는 게 우리나라 이름이 붙은 신종을 무작정 찾아내는 것만은 아니라는 걸 알 수 있다.

즉 기존에 있는 기생충을 가지고 훌륭한 일을 함으로써 좋은 학술지에 싣는 것이

남들이 관심도 없는 신종을 찾아내는 것보다 훨씬 더 알아주는 일이라는 거다.

물론 신종발견이 의미가 있는 경우도 있다.

 

 

 

엄기선 교수님은 인간에게 중요한 Taenia란 기생충의 신종을 발견해 ‘아시아조충’ (Taenia asiatica)이라 이름붙였다.

이 논문으로 인해 엄교수님은 세계기생충학에서 빠질 수 없는 중요한 인물이 되셨다.

 

 

 

1993년 췌장염 환자에서 발견된 기생충은 세계 어느 문헌에도 없는 신종이었기에

서울대 팀은 그 기생충을 돌아가신 서병설 교수님에게 헌정하는 의미로

Gymnophalloides seoi 라고 이름붙였다.

 

 

1963년 서울대 정원을 달리다 붙잡혀 해부된 쥐에서 발견된 기생충은

‘서울주걱흡충’으로 이름붙여졌고,

1982년 인체감염이 발견되면서 각광을 받았다.

뱀을 매개로 감염되는 이 기생충 덕분에 외국 사람들은 한국인이 정력증강을 위해 뱀을 먹는다는 걸 알게 됐다고.

이렇듯 우리나라 기생충학자들은 알게 모르게 열심히 일하고 있다.

"연구나 하지"라고 욕하기 전에 "연구는 하고 있는지" 먼저 알아보고 욕하면 좋겠다.

그분께 질문. "저...신종 두번이나 발견했으니 이제 선동 좀 해도 되죠?"

 

'내 전공은 기생충'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도한 대통령 비판을 경계한다  (91) 2013.09.28
어떤 변호사  (22) 2013.09.18
기생충과 신종발견  (43) 2013.08.26
[전문] 서민 교수님과 경향신문 독자와의 SNS 채팅  (31) 2013.07.12
스마트폰을 사다  (44) 2013.07.06
병원오케스트라의 꿈  (14) 2013.03.18
  • 이전 댓글 더보기
  • 미호 2013.08.26 17:20

    계속 선동 하세요.
    아무렴 보수 우파의 선동에 비하면 진보의 선동은 애교수준.

  • 세눈박이욘 2013.08.26 17:44

    교수님께서 앞으로 발견하시게 될 기생충의 학명에는 '국정원'이란 낱말이 들어가면 어울리지 싶습니다.
    물론 해당되는 기생충 입장에선 기분나빠 할 부분일지도......

    • 이현애 2013.08.27 12:00

      착하거나
      나쁘거나
      이상하거나
      ㅋㅋㅋㅋ
      나쁘거나, 이상하거나가=신기생충'국정원'이겠죠?
      교수님 새책 겉표지보고 흉내내 봤읍니다.

  • 익명 2013.08.26 23:58

    비밀댓글입니다

  • 이현애 2013.08.27 12:25

    '개인의 명성보다는 국가의 명성을'에서 하루의 피로가 싸~~~~악.

    저희 부부 아이들한테 한국인임을 자랑스러워하라고 가르키고있거든요

    역시 교수님 ....

  • 어린팬 2013.08.27 18:52

    으아.. 기생충 내가 싫어하는 건데 서민 교수 팬인데 직없이 ㅇㅂㅇ... 기생충 박사라고 하면 으으으으ㅡㅇ.. 소름돋아..와 사진보고 깜놀 했다.. 으헝헝 ㅠㅠ 멀 택해야 하는 거지 ?

  • 촌철살인 2013.08.27 22:30

    ㅎㅎ 댓글단 사람이 엄청 무안해지는 내용이네요.ㅎㅎ

    무식하면 조용히 있어야 한단 걸...다시금 깨닫게 되었습니다.

    • 촌철살인 2013.08.27 22:31

      앗!! 그리고 경향신문 칼럼은 교수님께서 직접 쓴 글인데도 불구하고 개인블로그에는 올릴 수 없나요? 가끔씩 경향신문 보면서 글 재밌게 읽고 있는데 워낙에 신문을 안 읽는 사람이라;;; 그것도 여기서 보면 참 좋을텐데 라는 생각을 자주 하고 있습니다.

    • 이현애 2013.08.28 08:20

      무식하면 용감하다.
      무식하면 무조건 생각없이 내뱉고, 저지르고합니다.

  • 성삼기 2013.08.28 14:25

    저는 전문적인 지식도, 위트도, 능력도 없어서... 공개적인 글은 못씁니다. 그리고 댓글도 마찬가지로 수주버서 ... 그냥 지나치면서 힘들게 생활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어렵사리 교수님글에 댓글 3번쨉니다... 그런데 저런 댓글다시는 분들을 보니 역쉬 전 쫌생인가 봅니다. 앞으로 어찌해야하는지...

    • 세눈박이욘 2013.08.28 14:56

      자주 오셔서 간단한 댓글만 주셔도 교수님께서 좋아하실겁니다^^^

    • 이현애 2013.08.28 21:37

      자주 들르세요.
      전문적인 지식이 없으셔도 느끼고, 공감하는 부분 표현하시면되요.
      그리고 쫌생이 아니세요.

  • 미안해유 2013.08.29 18:06

    서교수님 인체 기생충 연구도 중요하나, 현재에는 사회 기생충 조직 연구가 더욱 중요한 듯 합니다. 새 기생충 명으로 위분은 "국정원"을 추천하였으나, 저는 "한나라" "새누리" '박근혜" "전두환" 등 을 추천합니다

  • 물레방아 2013.08.30 00:18

    그정도 업적이라면 선동질 마구마구하셔도 됩니다. 근데 그런댓글에 그런 답글을 쓰시는 교수님 글솜씨 실력은 어디서 나오는 건가요? 살짝 알려주심...

  • 서민의베란다쇼 2013.08.30 17:25

    저 궁금한 게 있는데요, 인간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 기생충들은 왜 굳이 약을 먹어서 제거하나요?

  • 서민의베란다쇼 2013.08.30 17:27

    음 기생충이 숙주의 영양분을 빼앗아가나요?

  • 버디 2013.08.30 17:47

    교수님.

    영진공 팟캐스트2호 올라왔어요.

    시간한번 내주세요.

    한번 모시고 싶어요.

  • 익명 2013.08.31 09:19

    비밀댓글입니다

  • 애완기생충한마리 2013.08.31 11:14

    안녕하세요 교수님!! 우연히 까페 책꽂이의 교수님 책을 보고 한눈에 반했는데.. 어쩜 사회를 보는 눈에 정치적 성향까지...제 스타일이셔요!! 앞으로도 왕성한 활동 기대할게요!!^-^

  • ㅎㅎㅎㅎ헷 2013.09.01 13:28

    너무귀여우심..
    너무 외모스트레스받지마시고
    열심히 연구하세여..ㅎ

  • TKNemo 2013.09.02 13:04

    선동도 영향력이 있어야 가능하죠!!
    뎃글로 선동이라고 한것은 교수님을 사회영향력이 있으신 인물로 인정한 글로 보입니다. ㅋㅋ

  • 이서노 2013.09.02 15:53

    무궁무진한 세계네요..기생충학..출간된 책 아직 못읽었어요ㅠ 출산한지 오십여일지나서-교수님 블로그 들어오기도 녹록치않네요. 신생아의 세계도 무진장 새롭네요..

  • 피구왕 2013.09.02 23:07

    딴지 이너뷰에서 교수님이 자신을 '학자'라고 하셨죠? 맞는 말씀 같아요. 그런데 우리 사회엔 약간의 소심함을 가진 사람들이 자기 영여을 침벙당할 위기감을 느낄 때 남을 디스하는 듯 ^^ 신경쓰지 마시고 이렇게 논리정연하게 방어해 주세요 ! 교수님 멋쟁이 ~

  • 이영림 2013.09.07 13:23

    교수님 힘내셔요

  • 천사랑 2016.05.02 17:11

    교수님 "어쩌다 어른"을 봤는데요 아시아조충을 먹으면 집먼지알르레기성 비염 치료가 가능하시다고 하셨는데 아시아 조충은 구하기 힘들다고하셨고 돼지편충을 먹어도 효과가 있다고 하셨는데 복용은 얼마나 해야하는지요? 혹시 아시아 조충은 못구하는건가요?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