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염병 권하는 사회

지검장의 욕망



검사는 외로운 자리다
.

자기 관할에서 일어나는 모든 범죄는 검사만이 기소할 수 있는데,

매년 일어나는 범죄의 수가 장난이 아닌지라 검사는 늘 바쁘다.

워낙 시간이 없다보니 술도 폭탄주로 마시고 (빨리 취하려고)

골프도 싱글을 친다 (빨리 경기를 끝내고 일하려고).

기대수준에 비해 월급이 많지 않으니 일부긴 하지만 스폰서를 받는 검사도 있는데,

3년 전 변호사한테 샤넬백을 사달라고 조르던 여검사의 이야기는 전국민의 심금을 울리기도 했다.



혹시라도 CCTV에 찍히면 자기가 아니라고 우겨야 하고 (김학의는 지금 2년째 자기 자신을 부정하고 있다),

승진을 위해서는 정치적 사건마다 높은 분의 의중을 헤아려야 하는 게 또 검사,

이러다보니 검사들은 그 스트레스를 지검장에게 푼다.

사전에 의하면 지방 검찰청의 우두머리, 해당 지역에 있는 검사들을 통솔하는 자리가 바로 지검장인데,

지검장 또한 검사의 일원이니 그 스트레스가 얼마나 크겠는가?

하지만 일반 검사들과 달리 지검장은 그 스트레스를 해소할 곳이 없고,

큰 사건이 있을 때마다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하는 분도 지검장이다.

지검장의 고충을 이해하는 마음으로 소설을 한편 써본다.





제주도는 관광객이 많은 특성상 범죄가 제법 많이 일어나는 곳,

그래서 제주지검장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바쁜 검사 순위에서 늘 상위권을 지켰다.

813일 밤, 김수창 지검장은 밀린 업무를 마치고 기지개를 켰다.

제주도에 온 지 벌써 8개월, 일은 끝이 없었고, 아무리 밖을 봐도 보이는 건 바다 뿐이었다.

회포를 풀기 위해 관사 옥상에 올라가 소리를 쳐봤지만,

세차게 부는 바람에 묻혀 버렸다.

내 나이 52, 아직 한창 때인데 이러고 있다니!”

갑자가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그때 노크 소리가 났다.

관사에서 일을 봐주는 황씨였다.

지검장님, 안주무십니까? 이상한 소리가 나서 와봤습니다.”

어어..? 난 괜찮아. 들어가 봐요.”

혼자만의 시간을 방해받자 조금 짜증이 났다.

, 사면이 바다인 이곳에서 나만의 공간은 없는 것일까?’

지검장은 밖으로 나가서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기로 했다.

사위는 적막했고, 바람은 여전히 세차게 불었다.

기분이 조금 나아지는 듯했다.

 

혼자만의 시간에 빠져 있을 무렵, 여고생 하나가 그 앞을 빠르게 지나갔다.

별일이야 있겠나 싶었는데, 잠시 후 경찰이 다가왔다.

걸렸구나 싶어 반대로 걸었지만, 경찰은 이내 지검장을 따라잡았다.

누구십니까? 여기서 뭐하고 있는 겁니까?”

너는 누구냐, 인류가 탄생의 순간부터 직면해 왔던 질문이다.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스피노자를 비롯한 수많은 철학자들이 골머리를 앓았는데,

법밖에 모르는 지검장이 대답을 하기엔 질문 자체가 너무 어려웠다.

할 수 없이 지검장은 자기 동생 이름을 댔고,

뭐하냐는 질문에는 산책을 좀 했다고 둘러댔다.

그 자리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는 중이었다고 사실대로 말할 사람이 누가 있단 말인가?

하지만 일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아까 그 여고생이 지검장을 보고 비슷하다고 증언한 게 결정적이었다.

지검장은 하늘을 보며 원망했다.

경찰은 그 여고생이 새벽 한시에 뭘 하고 돌아다녔느냐를 조사할 일이지,

왜 나같은 건실한 시민을 붙잡고 난리인가?’

 

그로부터 사흘 후, 인터넷은 지검장의 이름으로 도배가 됐다.

검사 생활을 한 지 어언 20, 그에게 이런 수모는 처음 있는 일이었다.

심지어 바람에 피부가 상할까봐 가지고 나온 베이비 로션도 의혹의 대상이 됐다.

지검장은 억울했다.

피의자와 성관계를 한 것도 아니고, 샤넬백을 받은 것도 아니다.

단지 스스로의 욕망을 스스로 해결하려 했을 뿐인데,

그게 이토록 큰 죄가 되는가.

내 행동으로부터 자유로운 대한민국 남자가 있으면 나와 보시라.

나만의 공간이 없는 관사에 살았던 게 죄라면 죄다.”

그가 CCTV에 나오는 자신의 모습을 부정했던 건 그 억울함 때문이었다.

관사에 가서 짐을 챙겨 나오면서 지검장은 생각했다.

밀실이라도 만들어 놓을 것을.’

자신도 어쩌지 못할 욕망에 사로잡혀 하루아침에 옷을 벗은 김수창 지검장,

그에게 심심한 위로를 보낸다

  • 시민 2014.08.20 01:14

    처음으로 1등!!

  • 세눈박이욘 2014.08.20 02:56

    그래도
    연금도 받고 변호사도 개업할 수 있다더군요..

    냉정히 말해서 법조계 비리 축에도 못끼는
    정말이지 그냥 가십거리일 뿐이고,
    오히려 주변서 운이 없었다고 위로할 정도이지 싶습니다.

    그리고 입에 오르내린 것은 금방 잊혀질테고
    그의 경력에도 아쉬운 흠집 정도 일뿐일겝니다.

    물론,저를 포함해서 저 사람을 비웃은
    대부분의 사람들보다 훠얼~씬 더
    떵떵거리고 호의호식하며 살아가겠죠?

    그게 대한민국이라는 나라니까요.

    ***며칠 째 퍼붇는 비 탓인지 계속되는 불면의 밤인데
    교수님 글을 읽고 자는 좋은 점도 생기네요^^^;

  • 화이트 2014.08.20 08:38

    가끔 이런 생각이 들때가 있습니다.
    비슷한 수사과정, 비슷한 상황인데도
    증거분석과 수사 속도에 엄청난 차이가 있다는 사실...

    뚜렷한 CCTV를 보고도
    아직 단정은 이르다는 불완전한 자신감...

    뭐...
    이것도 소설의 에피스도 중 하나 아니겠습니까..
    ㅎㅎㅎ

  • 이준서 2014.08.20 09:20

    이런 분들 주위에선 재수없게 걸렸다고 그러겠죠~

    엊그제 도배된 신문기사에서 자칭 '사회지도층'이란 분에 관한 글입니다.
    저도 기사 읽으면서 사회지도층이란 말이 껄쩍지근했는데 한번 보시기 바랍니다.
    복사,붙여쓰기가 안되네요.
    다음에서 '요팡 사회지도층지식인'이라고 치면 블로그 글이 나옵니다.

  • CJK 2014.08.20 09:38

    간만에 시를 하나 올리겠습니다. ^^

    <대화>

    파운데이션을 짙게 덧씌운 여자가
    헤어젤로 떡칠을 한 남자에게 말한다.

    " 어쩜, 헤이스타일이 아크로바틱하군요.
    조금만 더 밀어올린다면 에펠탑이 될 것 같아요. "

    헤어젤을 잔뜩 쳐바른 남자가
    파운데이션으로 인두겁을 한 여자에게 응답한다.

    " 감사! 얼굴색이 아주 내츄럴하시군요.
    살짝 더 포장한다면 가부키 게이샤로도 손색이 없을 것 같군요. "

  • 피구왕 2014.08.20 12:50

    한 인간의 고뇌가 담긴, 소설입니다. ㅎㅎㅎ 그의 고충이 보이는군요 ^6^

  • 김지희 2014.08.20 18:05

    지검장이 그러면되겠어요
    위로라니요

    법을 심판해 죄를 다스리는 그것도지검장이 죄를 지으면 되겠나요
    나라꼴 잘되가는거죠
    총장은 술집마담과놀아나 현대판첩에 자식에 참 개탄해야할일이죠
    공무원중 제일ㅈ깨끗해야하는게 법조인입니다ㅈ그런데 이런인간들이 죄를 물어 잡아넣을자격 없죠
    법을알고 그힘을 옳은일에 써야하거늘 나쁜짓을 하는데 쓰는거죠
    보나마나 흐지부지 지네들끼리 싸고돌아
    변호사개업 연금ㅈ받겠죠 국민세금인데
    위로라뇨 뭐가 옳고그름은 파악하셔야할듯 검찰수뇌부가 이러면 나라 망합니다

  • 김지희 2014.08.20 18:12

    적어도 교육공무원 즉 교장 교육감지검장ㅈ검찰총장 대법원장 위수뇌부에 있는 이들은 깨끗해야합니다
    혼외자식 성변태짓거리등 있을수없는일이예요 외국도 이런일 흔하지않고 엄중 처벌 아예 뽑질 않아요
    왜냐 사회기강 흔들리니까요 법을 다스리는 사람들이기때문이고 죄지은자를 죄를 묻는 자리기때문이죠 검찰개혁 시급합니다 이러면 국민이 누굴 믿고 신임하고 따르겠나요 적어도 교육 법조계쪽의ㅈ공무원은 깨끗해야합니다 나라꼴 잘되가는거죠

    • 서민 2014.08.21 00:47

      네...전적으로 동의하구요
      사실 이게 위로를 빙자해서 까는 거였는데
      글을 잘 못쓴 탓에 전달이 잘못됐어요 ㅠㅠ
      죄송합니다.

  • 지나가는 행인 1 2014.08.22 14:14

    넘 재밌게 쓰셨지만

    저런 변태 성향은 혼자 즐기고 싶어서가 아니라 보여주고싶은 심리때문에 여자들을 따라 다니는 거라 알고있어요 거기서 오는 쾌락?

    그리고 여고생에게는 나쁜 트라우마가 생기겠지요....

    자신의 쾌락을 위해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건 잘못된거 같아요

  • 지나가는 행인 1 2014.08.22 14:14

    넘 재밌게 쓰셨지만

    저런 변태 성향은 혼자 즐기고 싶어서가 아니라 보여주고싶은 심리때문에 여자들을 따라 다니는 거라 알고있어요 거기서 오는 쾌락?

    그리고 여고생에게는 나쁜 트라우마가 생기겠지요....

    자신의 쾌락을 위해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건 잘못된거 같아요

  • 촌철살인 2014.08.23 13:01

    이분은 윗선에 줄이 없으신가보네.ㅎㅎ
    김학*씨는 CCTV에 찍혀도 매의 눈을 가진 수사관들이 절대 아니라고 해서 무혐의 처분 받고, 상대한 여자가 김학의라고 소리쳐도...아무도 듣지 못하던데...저분은 베이비로션 들고 있다고...인생 망치다니...다 줄이 없어서입니다.

  • 찔레꽂 향기 2014.08.24 07:33

    ㅋㅋ 한번 크게 웃고 갑니다.

  • 방그리 2014.08.25 05:35

    슬픈현실입니다.

  • 은미 2014.08.25 22:02

    유머라고는 하시지만 저도 비슷한 생각을 했답니다.
    여왕님의 사라진 일곱시간에 비하면 이정도는 껌이죠. 이런 사건이 심각한 사회문제인냥 대서특필 된 다는 게 이상해 보이기까지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