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염병 권하는 사회

부부간 신뢰의 표상 홍준표



아내와 난 금슬이 꽤 좋은 편이다.

아이를 낳지 말고 개를 기르자는 데 동의할 만큼 개를 예뻐하는 부부라면

그야말로 천생연분이 아니겠는가?

탁석산 선생님은 이렇게 말씀하셨다.

“애들 다 키우고 나면 남편이 지겹게 느껴진다. 

옛날만 해도 그때에 맞춰서 남편이 죽었다.

그런데 요즘은 평균수명이 늘어서 남편이 안죽는단 말야.

80, 90 이렇게까지 살거든.

그러니 황혼이혼이 늘어나는 거야.”

하지만 내 아내는 평소 나한테 이런다.

“너, 빨리 죽으면 가만 안둬!”

언젠가 불금쇼에 나가서 “앞으로 40년 아내랑 재미지게 살고 싶다”고 했더니

그걸 듣고는 “40년밖에 안산다고? 더 살아!”라고 하기도 했다.



하지만 뛰는놈 위에 나는 놈 있다고,

이런 우리 부부도 홍준표 부부에 비하면 많이 부족하다.

우리는 우리말로 얘기해도 말이 안통할 때가 있는데,

그 부부는 말을 하지 않아도 텔레파시로 대화가 된다.


2008년, 국회

비서: (봉투를 내민다) 국회 대책비가 나왔습니다. 

홍준표: 국회의원 되니까 참 좋구나. 이 돈, 사랑하는 아내한테 줘야지! 집안대책이 우선이니까. 음하하하.


같은 날, 홍준표의 집.

홍준표: (봉투를 내밀며) 이 돈 받아.

아내: 고마워.

홍준표: 어디서 났는지 안궁금해?

아내: 안 궁금해.



2011년, 당대표 경선을 앞둔 시점, 홍준표의 집.

홍준표: (하늘을 보면서) 당대표가 되려면 경선에 나가야 하고, 경선에 나가려면 돈이 있어야 하는데, 돈이 없구나. 오호 통재라.

아내: (방에 들어가서 뭔가를 꺼내 온다) 이거 받아.

홍준표: 아니, 이거 돈이잖아! 고마워. 정말 고마워.

아내; 어디서 난 돈인지 궁금하지 않아?

홍준표: 전혀.


2015년, 홍준표가 1억원을 받았다는 성완종 리스트로 인해 홍준표가 곤혹스러운 시점.

홍준표: 갑자기 궁금해서 그러는데, 그때 그 돈 어디서 난 거야?

아내: 당신이 준 돈을 모아 놨었지.

홍준표: 내가 준 돈? 그렇다면 그건 국회대책비겠군!



홍준표가 아내에게 준 돈의 출처를 아내는 몰랐고,

아내가 돈을 모은 사실을 홍준표는 몰랐다 (이로 인해 공직자 재산신고 위반이 아니게 됐다).

그리고 그들은 그걸 전혀 궁금해하지 않았다.

금슬좋고 서로 신뢰하는 우리 부부지만,

아내는 내 월급날 돈이 얼마가 들어왔는지 꼬치꼬치 캐묻고

내가 과외로 돈을 줄 때면 “이게 무슨 돈이냐” “받은 돈을 날 다주는 것이냐” 등등을 물어본다.

그땐 그게 당연한 줄 알았는데, 홍준표 지사님 부부를 보니까 우리가 좀 반성해야겠다.

홍지사님, 존경합니다.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환자의 베트남 여행기  (21) 2015.07.03
다이빙벨을 봐야 하는 이유  (33) 2015.06.11
호구와 빵셔틀  (23) 2015.05.01
다 인두염 때문이다  (9) 2015.04.30
홍준표와 이완구  (7) 2015.04.15
  • 세눈박이욘 2015.05.16 02:36

    부부 금슬을 표본 홍판표

    비리척결,공직기강의 표상 토이리

    그리고, 연금 때문에 한숨 난다는 대통령.


    저들 덕택에 밥을 먹지 않았는데 속이 부글거려

    오늘도 식비를 아낍니다.

    진정한 창조경제여!



    ***불금쇼 잘 듣겠습니다^^^

    • 서민 2015.05.26 02:35

      불금쇼를 들으셨다니, 부끄럽습니다 ㅠㅠ 제가 역시 방송체질이 아닌가벼요.

  • CJK 2015.05.18 11:26

    존경하는 홍준표지사님께 사자성어를 하나 헌정하고 싶습니다.

    <뜨즉필지 지즉필뜨>

    뜨고자 하면 반드시 지기 마련이고
    지고자 하면 반드시 뜨기 마련이다.

    의무급식 볼모삼아 뜨려고 했다가 결국에는 화무십일홍 꽃처럼
    지고 만 홍준표지사님을 추억하며.....

    • 서민 2015.05.26 02:36

      역시 CJK님의 문학성은 탁월하십니다. 이 드러운 현상을 시로 승화시키는 능력이란..>!

  • 마이콜 2015.05.19 17:17

    아.. 저렇게 에피소드를 재구성 해보니 거짓말에 눈속임이 확 드러나는군요.

  • 김모양 2015.05.20 15:01

    이런 소름끼치(?)는 명문에 댓글이 고작 3개뿐이라니...
    너무 통탄스러워서 하나 보태고 갑니다.
    희얀하네 희얀해..
    백만 댓글은 달려야 할 퀄리티건만!!

    • 서민 2015.05.26 02:37

      아유 별말씀을요. 그리 대단한 글은 아니어요. 이번 글 같은 글은 인터넷에도 겁나 많더라고요.^^ 더 노력할게요

  • 이당동 2015.05.20 18:56

    이런 글을 많을 사람들이 봐야 하는데 ,,,,,, 너무 쉽게 너무간단명료하게 정리한 홍준포이완구게이트.... 정치를 사람들이 혐오하게끔 오늘도 조중동이 선동질이다. 정치가 중요하고 정치가 우릴 살릴 유일무일한 통로임을 난 확신한다.

    • 서민 2015.05.26 02:38

      아닙니다. 제 글은 사실 분수넘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답니다.^^ 글구 정치가 중요하단 말씀 십분 동감합니다. 근데 그 중요한 정치가 엉망이 되고 있고, 유권자들이 엄청난 기여를 하고 있죠

  • 귀족녀 2015.05.23 05:55

    ㅋㅋㅋㅋㅋㅋ 아 교수님.

  • 아놀드오 2015.05.30 11:51

    정말 한 눈에 보기 좋게 잘 적어 주셨습니다. 읽고 나니 가슴에 확 와 닿습니다.

  • idonno 2015.06.04 11:24

    다들 아몰랑 하는 요즘.. 애국보수대표님의 근황이 궁금해져서 검색을 하는 도중 봤습니다.. 맞아요.. 부부 사이에는 믿음이 있어야 해요.

  • 김용현 2015.06.11 16:20

    본인을 위해서 배운걸 기가막히게 풀어먹는 이 시대의 야비한 사기꾼 홍!!!
    너는 저렇게 빠져나가서 썩은내 나는 육신으로 편하게 살아갈지 모르지만,
    알만한 국민들은 너 같은 쓰레기를 이미 감옥에다, 아니 쓰레기 처리장에
    already 버렸다.

  • lime 2015.06.12 08:32

    선생님 이게 말입니다..
    이런식으로 글을 쓰시면 다음 부터는 방송에 출연이 불가하실 수가 있습니다..
    그러면....음....
    블러그에서 뵙는걸로 하겠습니다..ㅠㅠ

  • 이면지 2016.05.03 16:40

    '과외'로 돈을 더 주는 게 아니라 가외.....加外.... 서민 교수님 과외하시나여... 한겨레 교정팀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