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염병 권하는 사회

질의응답이 없는 이유


학회에서 하는 심포지움은 한 주제당 40분으로 구성되며,

발표자가 30분 동안 해당 주제에 대해 발표한 뒤

10분 가량 질의응답을 하는 게 보통이다.

하지만 이런 심포지움이 수시로, 도처에서 열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의 학문 수준은 세계 탑이 못된다.

왜 그럴까?

다른 나라들은 우리보다 심포지움을 몇십배씩 더 자주 열기라도 하는 것일까?

 

기생충학회의 심포지움. 30분 발표에 10분 질의응답으로 구성돼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라면 이런 말을 했을 것이다.

문제는 질의응답이야, 이 바보야.”

오늘 열린 대통령 담화문의 특징은 질의응답이 없다는 점이었다.

물론 박대통령 집권 이후 담화 때마다 질의응답이 없는 게 전통으로 자리잡긴 했지만,

다른 대통령들이 담화 후 형식적으라도 기자들 질문을 받았다는 점에 비추어보면

현 대통령의 행보가 좀 이례적이긴 하다.



그런데 우리 대통령께서는 왜 질의응답을 일체 받지 않는 것일까?

대통령을 물어뜯기 바쁜 좌파들은 이렇게 생각할 것이다.

아는 게 워낙 없으니까 질문이 두려운 게지!”

 

하지만 그게 아니었다.

민경욱 대변인에 따르면 박대통령께서 담화 때 질의응답을 뺀 것은

주제에 집중하기 위해서란다.

그랬다.

담화 후 따르기 마련인 질의응답은 주제를 흐트러뜨림으로써

발표자나 청중이나 도대체 뭔 얘기를 하고 있는지 모르게 만들기 일쑤였다.

학생들에게 강의가 끝난 후 질문할 시간이 따로 주어진다고 해보라.

모르는 건 이따 질의응답 시간에 물어봐야지, 라는 생각에

강의를 안듣게 되지 않겠는가?

이제야 이해할 수 있다.

우리나라가 그 숱한 심포지움에도 불구하고 왜 학문발전이 더딘지를.

심포지움을 포함한 모든 학술모임에서 질의응답을 없애는 것,

그것만이 우리 학문이 선진국으로 뻗어갈 수 있는 지름길이다.

 

노파심에서 좌파들에게 경고 한 마디 남긴다.

더 이상 대통령의 지적수준을 의심하지 말라.

니들은 대통령님이 작심하고 말씀하시면 무슨 말인지 당최 이해도 못하잖아!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승의 은혜  (17) 2015.08.31
박대통령은 천재다  (14) 2015.08.14
질의응답이 없는 이유  (23) 2015.08.06
겨울왕국 뒷이야기  (19) 2015.07.27
박대통령을 이해할 수 있는 책  (12) 2015.07.23
박근혜정부 용어풀이  (16) 2015.07.09
  • 오징어 2015.08.07 08:11

    이번 컨셉은 나에게로 보내는 편지이군요 ㅎㅎ

  • 성삼기 2015.08.07 10:18

    제가 머리가 나쁘고 게을러서 공부를 못했어요
    하지만 이런 기똥찬(?) 글을 보면 모방하고 싶기는 하구......

    그러다가....
    문장구조를 분석하기는 능력이 모자르니
    매일 똑같이 베끼면 나에게도 체득이 되지 않을까?..라고 생각해봅니다.

    근데...매일이 안되는군요
    가끔씩 올리시니....
    그동안 예전꺼 복습하면 되겠군요 ㅎㅎㅎ

    • 기생충서민 2015.08.14 02:22 신고

      죄송합니다. 이런 좋은 댓글을 남겨주시다니....제가 자주 써야 할텐데 죄송합니다. ㅠㅠ 글구 글쓰기 공부엔 필사가 도움이 됩디다. 전 강준만 선생님 글을 필사까진 아니라도 겁나 모방했습니다. 제거보다는 고종석 선생님 등 좋은 분들이 많은데, 아무튼 님을 응원할게요

  • 촌철살인 2015.08.07 10:52

    ㅎㅎ 당연히 글을 올리실꺼라 생각하고 왔는데..뜨악하니 글이 올라와 있군요.ㅎㅎ
    역시 교수님답게 일반 찌질이 국민들은 생각하지 못하는 부분을 짚어주시네요.....
    그나저나 이 나라 좌파 때문에 큰 일이네요...나라를 자꾸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려고만 하니....교수님 같으신 분이 더욱 더 활약해주셔야겠어요.ㅎㅎㅎㅎ

  • 세눈박이욘 2015.08.07 12:10

    방법은 있습니다!

    '박근혜 어록 번역기'를 청와대 차원에서

    출입기자들에게 보급하는 겁니다.

    물론 유료로요.

    '창조경제'를 이룩하고

    대통령의 뜻(?)도 전달하고

    좌파들도 일깨우고(!)......등등

    최소 일석삼조 효과는 볼 수 있지 않겠습니까?

  • CJK 2015.08.07 12:15

    허허허. 오판이십니다.

    형식은 담화지만서도
    내용으로 보면 칙서, 교서, 훈시라고 여기는 것 아닐까요?

    임금이 칙서를 내리면서 '질문들 있으면 해보거라'
    하질 않잖아요?

    교황께서 교서를 발표하면서 '질문들 있으면 손을 드시오;
    하질 않잖아요?

    교장선생님이 훈시를 하고나서 '궁금한 것 있는 학생 질문하라'
    하질 않잖아요?

  • RAISON 2015.08.07 14:53

    그렇습니다. 질의 응답 시간이 있으면 각하께서 하시는 말씀을 안 듣고 딴청 부릴 수도 있지 않겠습니까? 가령 핸드폰으로 동영상을 본다거나, 잘 안 듣고 책상에 볼펜 세우기 연습을 한다거나......

  • 점순이 2015.08.07 19:46

    반성합니다.
    작심하고 말씀하시면 당최 이해못하는 1인입니다.ㅠㅠ
    제가 우리나라 발전을 저해시키는 기생충이었군요 ㅠㅠ
    제 정체성을 이제야 깨닫습니다.

  • 달팽이 2015.08.09 23:20

    까만 건 까만 거라고 말씀하시는 대통령께
    기자들이 국민들은 파랗다고 혹은 노랗다고 보는데
    이에 대한 설명을 부탁합니다.
    그러면 얼마나 난감하시겠습니까?
    집중력이 없어서 횡설수설하시는 분께
    너무들 하십니다.
    환자를 따뜻하게 모십시다.
    국립병원으로....

  • 도롱뇽 2015.08.10 06:22

    우리가 어쩌다 아몰랑 선장을 가지게 됬을까요?

  • 로즈 2015.08.10 08:16

    주치의를 산부인과 의사 외에, 정신과 의사를 한 분 더 지정하셔야 할 듯요...
    1-2명이 못 알아들으면, 못 알아들은 사람이 이해력 부족이라고 하겠지만,
    저 말을 들은 사람 중에 이해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고 한다면, 말한 사람이 잘못하고 있는거 아닌가효...?
    심지어, 박댓통령 밑에서 수족처럼 일하는 분들도 몬 말인지 당최 이해를 못하고 있다잖아용... 전혀 소통이 안된다고....

    여하튼, 교수님 날씨가 넘 더워용ㅡㅜ'' 건강 조심하세요~!!^^

  • 강희수(광순) 2015.08.12 13:02

    왕년에 예지원에서 다도 교육을 받을 때
    강사한테 질문을 했다가 보복(?)을 당하는 우를 범했습니다.
    열린 강사가 아니라면 질문을 퍽 당황해 하더군요.
    모르는 것에 대한 질문이 나오면 어찌하나 두려운 마음이 있는 거겠지요.

    그 다음부터는 질문도 가려서 하게 되는 지혜를 배웠답니다.

    우리 대통령..
    참 안타깝습니다.
    똑똑한 사람을 무지 싫어할 것 같아서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