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염병 권하는 사회

대통령 지지율과 치킨게임

 

 

대통령이 잘 돼야 나라가 산다고 생각하는지라, 최근 대통령 지지율 상승이 반갑긴 하다.
9월 5일 현재 대통령의 지지도는 54%로, 절반이 넘는 이가 대통령이 잘한다고 생각한다.
국민의 뜻은 하늘의 뜻이라는 옛 선현들의 말을 떠올려 볼 때,
그리고 지금이 지지율이 나오기 힘든 집권 후반기에 접어든 시점이라는 걸 고려해 볼 때,
대통령을 ‘성군’ 이라고 할 만하다.

 

그런데 위 표에서 보듯 지지율 급등의 주된 이유는 다름 아닌 북측의 사과였다.
북측의 지뢰도발을 하고 남북간 긴장이 고조될 때만 해도
난 북한이 그렇게 순순히 사과할 줄은 미처 몰랐다.
개성공단처럼 경제협력이라도 하고 있다면 그걸 빌미로 사과를 강요하겠지만,
대화조차 거부해 온 현 정부에 특별한 수단이 있을 것 같진 않았다.
비슷한 처지였던 이명박 전 대통령 (이하 MB)만 해도
46명의 장병들을 저 세상으로 보낸 천안함 도발에 대해
보복은커녕 사과조차 받아내지 못했고,
‘북측에서 보면 사과가 아니지만 남측에서 보면 사과인 것처럼 보이는 발언을 해달라’며
사과를 구걸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박대통령은 MB와 다른 분이셨고,
적의 약점을 알아내 그곳을 집중 공격하는 전략을 세웠다.
답은 가까이 있었다.
초헌번법적이라 칭송받은 긴급조치를 선포하며 자신에 대한 비판을 원천봉쇄했던 아버지의 사례에서 보듯,
독재자일수록 자기를 욕하는 건 못참는 법이니까.
시대가 변해서 그렇지 마음은 독재자일 박대통령님도 “대통령에 대한 비방이 도를 넘었다”며
검찰로 하여금 카톡 감청을 넌지시 지시하지 않았던가?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독재자 김정은은 대북방송을 견대내지 못했다.
맞추지도 못할 로켓포를 쏴댔고, 더 심한 공격을 하겠다며 으름장을 놓았다.
이러다 전쟁이 나는 게 아니냐며 사람들이 불안해하고, 철책선 근처 주민들이 피신하기도 했지만,
대통령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모 전문가의 분석에 따르면 모든 것을 내건 치킨게임에서 승자가 되는 사람들을 분석해보면
1) 평소 치킨을 많이 먹거나 2) 집 주변에 최소 3군데 이상의 치킨집이 있거나  3) 주변사람 혹은 자신이 치킨인 경우라는데,
결국 북측은 ‘내가 안그랬다’던 원래 입장을 뒤집고 유감을 표명한다.

 

 

 

 

 


이 소식을 들은 한화갑 씨는 “박근혜 대통령은...세계적으로 그 리더십에 대해서 인정을 받았다”며 감격했는데,
우리 국민들도 한화갑씨 못지않게 북의 사과에 열광해 마지않았다.
우리나라 인구의 12분의 1은 닭띠고,
치킨집 개수가 3만 6천개에 달할 만큼 닭이 사랑받는 나라이니,
치킨게임의 승리에 열광한 것도 이해는 간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경고한다.
“치킨게임도 자주 하다보면 중독되고, 결국 파멸에 이를 수 있다.”
이번 승리는 분명 축하받을 일이지만, 대통령께서 너무 자주 그러시진 않았으면 좋겠다.
지금까지 하신 일로 보면 50%대의 지지율은 충분히 만족스럽지 않은가?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런 집필진이면 국정화 찬성이다  (24) 2015.10.13
민주주의 체제에서 대통령 되기  (10) 2015.09.13
대통령 지지율과 치킨게임  (9) 2015.09.06
스승의 은혜  (17) 2015.08.31
박대통령은 천재다  (14) 2015.08.14
질의응답이 없는 이유  (23) 2015.08.06
  • 세눈박이욘 2015.09.06 20:56

    54%라......

    서로 무력시위 좀하면 지지율이 쑥쑥오르니

    남쪽 2대와 북쪽 3대의 케미가 잘 맞아보입니다.





  • 이준서 2015.09.06 22:56

    아직까지도 안보 장사가 먹혀드는 현실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연세 드신 분들만 거기 넘어 가는 줄 알았더니 제 주위의 몇몇도 큰일 나는 줄 아는 사람들이 많더군요.

    인터넷 조금만 뒤져 보면 아시겠지만 북한이 우리에겐 게임이 안된답니다.
    7-80년대도 아니구요...

  • 찔레꽃 향기 2015.09.07 08:23

    오늘 아침뉴스에세 교수님을 뵙는데
    멋지시던데요~~
    좋아하는분을 뵙었으니
    한주간도 평화롭고 즐거울듯 싶네요~

    윗분들만 잘들하시면..ㅠ ㅠ

  • 이현애 2015.09.07 12:53

    'chicken head'라는 영어 slang이 있읍니다.
    .
    .
    딱! 어울리는 말이네요. ㅎㅎㅎ

  • CJK 2015.09.07 12:57

    '치킨'의 중의(重義)적 표현을 이해하여야
    제대로 읽을 수 있는 글이군요.

    치킨게임의 승자를 분석한 전문가의 눈,
    매서운 매의 눈이군요^^

    제가 볼 때는 처음부터
    리치(Real Chicken) 게임이라기 보다는
    페치(Fake Chicken) 게임인듯 했지만도.

  • 마이콜 2015.09.07 16:39

    과부사정은 홀아비가 안다고.....
    독재자 약점은 해본사람이 더 잘 아는군요.
    이쯤되면 명박이는 박근혜를 다시 보게 될지도 모르겠군요.....

  • 합리적경계인 2015.09.08 16:02

    희한하다.
    내 주위 그 누구도 닭을 지지하지 않는데,
    어떻게 지지율이 54%가 나온다는 말인가?

    빨갱이 만큼이나 닭나라당과 닭을 지지하는 사람을 찾기 어렵다.

  • 세눈박이욘 2015.09.11 23:04

    세월호 희생자 분들의 이름으로 만들어진

    추모곡입니다.

    잊지않겠습니다.

    http://whsos.co-story.net/name_say.mp3

  • 혹시..... 2015.10.14 16:51

    실례되는 말이지만... 혹시.. 고향이 어디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