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언제쯤인가 방영된 하이킥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가수 오디션에 나가기로 한 강승윤은 피아노 반주를 해줄 사람을 찾는다.

김지원은 바쁘다고 하니 남은 이는 크리스탈 뿐인데,

크리스탈은 스키장 갈 돈을 주면 반주를 해주겠다고 한다.

문제는 크리스탈이 피아노를 칠 줄 아느냐는 것.

가족들은 "못친다. 넌 걔를 아직도 모르냐"고 하지만,

크리스탈은 LA 햄버거 가게에서 유키 구라모토를 만나 피아노를 배웠단다.

게다가 집에 피아노가 없으니 종이에 피아노를 그려 연습을 하겠다니, 그걸 어떻게 믿겠는가?

아무래도 속은 것 같은 승윤은 그냥 기타반주로 오디션에 임하기로 한다.

 

오디션 날, 심사위원이 말한다.

"(곡명이) 피아노맨인데 기타반주에요?"

그때 크리스탈이 뛰어들어온다.

"아니어요. 피아노반주 할 거예요!"

승윤은 그 순간에도 크리스탈을 완전히 믿지 않지만,

막상 반주를 시작한 크리스탈의 피아노실력은 탁월했다.

게다가 간주 중에 하모니카까지 부는 크리스탈,

강승윤은 그 장면에서 감동에 겨운 표정으로 크리스탈을 바라본다.

이때의 표정을 말로 설명하자면, "피아노도 감사한데 하모니카까지!" 정도일 것이다.

 

 

 

 

살면서 그런 표정을 지어본 건 아마 여러번일 거다.

어머니를 비롯해 내게 잘해주신 분들이 한둘이 아니니깐.

하지만 대통령을 생각하며 그런 표정을 지었던 적은 아직 한번도 없다.

내가 기대했던 분이 당선 후 일을 잘 못할 땐 실망스런 표정을 지었을 테고,

 

 

기대를 안한 분이 잘 못할 땐 역시나, 하는 표정을 지었으리라.

 

 

그리고 우리 각하처럼, 기대는 안했지만 이렇게까지 할 줄은 몰랐다는 생각이 들 땐

이런 표정을 짓지 않았을까?

 

 

 

누가 대통령이 되든지 내년 이맘땐 강승윤이 지었던 저 표정을 짓게 했으면 좋겠다.

우리 각하 덕분에 대통령에 대한 기대치가 많이 낮아져,

웬만큼만 하면 이런 표정을 지을 수 있을텐데 말이다.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장이 되고 싶다  (24) 2012.06.11
2-3년간 유망한 직업들  (25) 2012.05.30
강승윤의 표정을 짓고싶다  (24) 2012.05.20
계승하자, 각하의 정신  (16) 2012.05.15
사랑은 과민이다  (25) 2012.05.02
대통령님, 대체 왜 그러셨어요  (51) 2012.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