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학과 사회

관대한 채식


                                                                                                 전성기 때 배가 나온 모습. 지금도 여기에 근접했다

                                                                                                       


월요일, 기생충학회 모임이 있었습니다.

두시간 동안 중요한 안건을 결정하고 난 뒤여서 다들 배가 고팠습니다.

삼겹살 집으로 갔습니다.

연대 앞에 그렇게 맛있는 삼겹살집이 있는지 몰랐습니다.

평소 삼겹살이 나를 살게 해주는 이유라고 말하던 전

조조의 십만대군 앞에서 조자룡이 헌칼을 쓰듯이 젓가락을 휘둘렀습니다.

제 앞에 놓인 삼겹살을 다 해치우고 누룽지를 시키려는데

옆 테이블, 그리고 그 옆옆 테이블에서 미처 굽지 못한 고기를 제 테이블로 건네 줍니다.

전 다시금 조자룡이 됐지만,

마지막 대여섯 점은 솔직히 힘이 들어군요.



 

수요일날, 간만의 사우나에서 체중을 달아보니

제 체중은 생애 최고, 전문용어로 커리어 하이를 찍고 있었습니다.

월요일이 큰 영향을 미쳤지만, 그렇다고 그 이전에 덜 먹은 것도 아니었습니다.

그날 밤 전 잠을 이룰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작은 결심을 하나 합니다.

채식만 하기로요.

먹는 걸 줄여서 다이어트를 하는 건 수도 없이 실패했지만,

채식으로 배를 채워가며 하는 식생활은 견딜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목요일 점심 때, 조교선생과 나가서 냉면을 먹었습니다.

12시에 먹었는데 2시부터 배가 고팠습니다.

서울서 일이 있었는데, 일을 마친 뒤에는 허기가 커리어 하이를 찍고 있었습니다.

김치찌개집에 들어갔습니다.

맛도 좋았지만 고기가 많이 들어있는 게 마음에 들었습니다.

물론 그 고기를 먹는다면 그게 뭐 채식이냐,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돌이켜보면 제가 먹은 냉면에도 분명히 고기가 있었지 않습니까?

그렇다고 냉면을 먹고 난 뒤 육식을 했다, 이렇게 말하진 않습니다.

마찬가지로 김치찌개에 고기가 있다고 그게 육식은 아닌 겁니다.

 


지나치게 엄격한 규칙이 범죄자를 만드는 것처럼,

너무 엄격한 채식은 오래 지키기 어려운 법입니다.

이참에 지속 가능한 저의 채식 원칙을 정했습니다.

1) 음식에 고기가 몇 점 딸려 나온다고 해서 채식이 아닌 것은 아니다.

2) 밥에 불고기 몇 점이 있다고 채식이 아닌 것은 아니다. 그건 백반이지, 육식은 아니니까.

3) 닭은 조류다. 따라서 삼계탕을 먹는 게 채식을 위반하는 것은 아니다.

4) 내 뜻과 관계없이 고기집에서 회식이 잡히는 경우, 분위기를 깨지 않을 정도의 고기는 먹어 줘야 한다. 내 이기심 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기분이 나빠선 안되니까.

제 스스로 관대한 채식이라 이름붙인 이 원칙이라면 몇 달이고 지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참고로 오늘 저녁에는 모임이 있고, 장소는 고기집입니다. 딱 스무점만 먹을 생각입니다.

근데 이상하게 체중이 줄지 않을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드는 건 왜일까요.

'과학과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투여사님, 10% 내놔요  (21) 2015.10.06
박근혜 정부와 톡소포자충  (17) 2015.03.24
관대한 채식  (28) 2014.07.12
경제학과 기생충  (33) 2014.05.23
<공부논쟁>을 읽고 김두식 교수를 배신하려 한다  (28) 2014.05.01
오세훈의 십년 꿈, 어벤져스2  (70) 2014.03.31
  • CJK 2014.07.12 13:20

    쌀에 뉘 몇 개 섞였다고 쌀이 아닌 것은 아니다.. ㅎㅎ

    채식공화국의 총리에 내정된 육식애호 후보자의 청문회 변명같이 들리는 이유가 뭘까요?

  • 세눈박이욘 2014.07.12 18:46

    ㅎㅎㅎ
    사진속의 뱃살이 포근해보입니다
    '육식주의자를 위한 변명'이시군요.^^^;

    문득 궁금한 것이 기생충은 육식주의,채식주의 어느 쪽으로 분류할 수 있으려는지요?

    말랐다는 소리를 듣기 싫어하는 제게
    교수님 글 덕에 급작스레 고기가 땡기는 주말입니다ㅎㅎㅎ

  • 벙어리장갑 2014.07.12 20:43

    ㅋㅋㅋ 누구나 그럴수 있고 그렇게 많이들 생각합니다. 다만 남들이 그사람 말을 더이상 믿어주지 않을뿐...^^ 그런데 그런사람의 말을 끝까지 옳다고 믿어주는 사람도 많은 것이 슬플뿐이지요

  • 이현애 2014.07.13 20:23

    다이어트에 실패하시는 이유들
    '삼겹살을 해치우고 누룽지 시키려는데'
    '조교선생과 냉면을 먹고'
    '김치찌개와 밥'
    고기 때문이 아니라 탄수화물이 문제

    참고로 저는 'atkins diet'로 65kg에서 45kg으로 감량하는데 성공
    육식,
    부담없이 즐기세요. 체중과 상관없이 ㅎㅎㅎ




    • 기생충서민 2014.07.17 11:33 신고

      탄수화물이 문제라고요. 흠흠.... 그런 얘기 듣긴 했는데 배는 분명히 고기 땜시 나오던데요...암튼 앳킨스 다이어트에 대해 공부를 좀 해보겠습니다. 정보 감사합니다 20킬로 줄이셨다니 부럽...

  • 이준서 2014.07.14 00:15

    저는 어릴 적 초등 2-3학년 때인가?
    언론에서 육식이 해롭단 말을 듣고 과감히 고기류(생선포함)을 끊었습니다.
    근데 신기하게도 몇달 안 먹으니까 고기가 입맛에 맞지 않아서 계속 안 먹었습니다.
    그러다 입대를 하게 되었는데 비계만 있는 제육볶음을, 그것도 단지 세 조각을 신교대에서 주지 않겠습니까?(세상에나 이렇게 맛있는 음식이 있을 줄이야^^)
    그러면서 다시 육식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30대 후반쯤 되었는데 어느날 삼겹살에서 비위가 상하는 냄새가 나더군요. 그 후로 여태 고기를 거의 끊었습니다. (거의란 뜻은 저만 유별나게 고기 먹으러 가는데 안 가면 욕 먹을 것 같아서요^^)
    암튼 고기를 거의 안 먹는 채식 주의자(?)가 되었습니다~~~

    엊그제 체질량 재는 기계에 올라 가 보니 근육량 과다로 나왔습니다.
    울뚝불뚝한 체질은 아닙니다. 그냥 등산 열심히 다니니 그렇다고요^^

    • 기생충서민 2014.07.17 11:32 신고

      제육볶음, 제가 늘 시키는 메뉴죠. 근데 님은 그런 고기를 끊으셨다고요 와아 대단대단. 삼겹살이 비리다뇨... 그런 계시가 제게도 왕림하면 좋겠네요. ㅠㅠ

  • santmat 2014.07.15 23:58

    자신의 마음이 아닌 모든 생명체에 관대해지세요.
    당신께서 고기를 다른 생명의 살점으로 인식하지 못하고
    계속 음식으로 여기는 한 채식은 못합니다.
    당신께서 드신 삼겹살은 죽임당한 돼지의 살점였고,
    삼계탕의 닭은 한번도 걸어보지못하고 죽은 닭의 주검였습니다.
    내 혀를 즐겁게 하기위해 누구를 죽인단 말입니까?
    남이 아닌 당신 스스로의 삶을 살아가세요.
    변명은 도움이되지 않습니다~

  • 김민서 2014.07.16 14:22

    어쩐지...!!! ^ ^
    강용석의 용감한 19엔가 나오신 교수님 모습이 거의 회춘 모드라 이상타 했더니 살찌셔서 피부가 팽팽해지셨군요.
    젊어지셔서 보기 좋았습니다. 그 프로그램이 한 10년 전 쯤 찍은 건가 아리송했었는데...

    나이든 사람들에게 살 찌는 게 좋은 점은 피부가 탱탱해진다는 점입니다.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는 것.

  • 민세아범 2014.07.18 09:31

    MJ Kim 입니다. ㅎㅎ 마지막으로 삽겹살 한번 드시죠...^^

  • 촌철살인 2014.07.18 15:19

    자유육식연맹 총재님께서 들으시면 통탄할 만한 뉴스군요......채식만 먹는 것은 영양불균형을 초래하여 오히려 몸에 안 좋다고 생각하며(자위하며.ㅠ.ㅠ) 열심히 육식을 잘 즐기고 있습니다....제 몸은 소중하니까요.ㅎㅎ

  • 익명 2014.08.18 13:04

    비밀댓글입니다

    • 기생충서민 2014.09.13 19:20 신고

      뒤늦게 이 글 봤습니다. 웨이트라... 그럴만한 여건이 안된다, 이건 핑계지만, 정말 그래요 흑.. 학교서 일하다 집에와서 일하다가 밤늦게 자거든요. 아침에 테니스레슨 받는 거 떄려치우고 웨이트 하면 하겠지만, 테니스에 대한 미련을 완전히 버리지 못해서용..ㅠㅠ

  • 베란다요정 2014.09.13 17:11

    처음 민교수님의 배불뚝이 사진을 봤을 때 합성이 아닌지 눈을 의심케 했어요.
    채식도 좋지만.. 어떻게 민교수님이 냉면과 고기를 분리하실 수가ㅋㅋ
    냉면없는 고기! 고기없는 냉면이란 있을 수 없는 민교수님께
    '고기없는 월요일 운동'을 추천합니다!
    저는 항상 월요일을 잊고 살지만ㅎ

    민교수님 항상 응원하고 있어요오^^

    • 기생충서민 2014.09.13 19:19 신고

      응원 감사드려요 요즘 제가 운동을 잘 못해서 배가 더나왔어요 흑... 병원에 크게 한번 갔다온 뒤 배가 쏙 들어갔었는데...ㅠㅠ

  • 익명 2014.10.01 23:11

    비밀댓글입니다

  • 은성훈 2015.03.25 10:56

    채식에 성공하시려면, 질 좋은 채소를 많이 드셔야 합니다. 파프리카가 대표적이죠. 질좋은 채소를 많이 먹으면 배가 든든합니다.

    곡물을 갈아서 만든 가루로 만든 음식은 채식이 아닙니다. 밀가루나 떡은 채식이 아니며 건강에 좋지 않습니다.

  • 달거니 2015.05.25 17:07

    그냥 여러 음식 골고루 먹고 긍정적이고 즐겁게 사는게 정답 아닐까요? 먹는것에 스트레스 받지 마세요. 호호호

  • 서민사랑 2016.01.05 15:01

    나이들어 훈남이 되신 서민 교수님의 팬입니다.

    날씬하신 얼굴에 비해 배둘레햄이.. 건강을 헤칠까봐 걱정됩니다.

    물론 의사선생님이시니 더 잘 아시겠지만
    좋은글과 좋은 말씀 더 많이 들을수 있게 앞으로는 운동도 하셔요^^

    개인적으로 관대한 채식의 대해서는,,, 적극 찬성과 지지를 보내는 바입니다.

  • 박혜영 2016.05.01 08:28

    민 교수님^^~

    어쩌다 어른 보고 여기 찾아왔어요~

    언제 한번 뵙고 싶어용^^~

  • 사용량 2017.12.25 02:26

    교수님, 잠못드는 크리스마스 이브에 우연히 들어와 이 글 읽고 혼자 한참을 웃었네요.
    요즘도 관대한 채식 실천 중인지 궁금합니다.ㅎㅎ

  • 평화주의자 2018.03.01 22:29

    관대한 채식에서 냉정한 채식으로 가시면 되죠

    참고로 밀은 성인병일으키고요

    고기위주 식사는 간을 혹사시킵니다

    운동병행하시는거 추천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