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전공은 기생충

[대놓고 광고] 기생충의 시대는 멀었는가


기생충학을 하라고 날 꼬일 때, 교수님은 이런 말씀을 하셨다.

“21세기에는 기생충의 시대가 온다.”

그때는 정말 그런 일이 있을까 반신반의했지만, 지금은 안다. 

그런 시대는 오지 않을 것이라는 걸.

2005년 김치기생충 파동 때 잠깐 “혹시 교수님이 말씀하신 게 이건가?” 싶었지만

기생충학자들이 인터뷰 공세에 시달렸던 그 시기는 금방 지나가고 말았다.

영화 연가시가 개봉했을 때 “교수님이 이걸 예언하신 건가?” 싶기도 했지만,

그 영화의 성공은 기생충의 시대와는 별 관계가 없었다.



그.래.서.

난 기생충의 시대를 만들기로 했다.

회충알 수십만개를 상수원에다 뿌린다든지, 이런 건 아니다.

기생충에 관한 멋진 소설을 써서 기생충 붐이 일어나도록 만드는 것.

쥬라기공원이란 영화가 개봉된 뒤 공룡 붐이 전세계적으로 일어난 것처럼,

그걸 대놓고 따라한 ‘기생충공원’이란 소설을 써서 다음과 같은 효과를 얻고자 했다.

1) 그 소설이 베스트셀러가 된다.

2) 영화로 만들어져 천만관객이 본다.

3) 공룡이 그랬던 것처럼 기생충이 캐릭터상품으로 만들어져 판매된다.

우리나라 애들이 과학적 호기심이 없는 이유가 기생충이 멸종한 탓이라고 믿고 있기에

이러게 만들어진 기생충 붐은 우리나라 과학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겠는가?



다행히 노빈손 시리즈를 낸 곳에서 내 요청을 받아줬고,

작년 겨울 동안 죽어라 원고를 집필했다.

기생충을 보러 온 관람객들을 기생충들이 인질로 잡고 기생충의 알을 먹이는 내용. 

수정을 위해 원고를 읽다가 깜짝 놀랐다.

읽는 내내 다음 내용이 궁금해 죽겠는 거다!

이런 생각을 했다.

“아니 내가 원작자인데 내가 재미있으면 일반 독자들은 거의 까무라치겠네?”

기생충의 시대가 곧 도래하겠구나는 생각에 엊그제 <매드맥스>를 보러 간 나는 깜짝 놀랐다.

<쥬라기 월드>라는 영화가 조.만.간. 개봉된단다.

예고편을 보니까 시조새가 사람을 납치하고, 어유, 비쥬얼이 장난이 아니다.

노빈손의 영원한 창조자 이우일 선생이 창조해 낸 기생충 캐릭터도 귀엽긴 하지만,

기생충이 아무리 노력한들 공룡을 이길 수 있겠는가?

게다가 감독이 그 유명한 스필버그다. 

예고편을 보고나서 이런 탄식을 했다.

“기생충의 시대는 글러먹었구나!”



쥬라기월드에 나오는 공룡들



                                                 내 소설에 등장하는 기생충 캐릭터.



참고로 내가 얼마나 치밀하게 준비를 했냐면,

1) <기생충공원>이 나오면 초등학교 애들한테서 강의가 많이 들어올 것이고,

2) 초딩들 앞에 서려면 내가 너무 늙어 보이면 안된다고 생각해 연휴 직전에 시술을 했고

3) 그 결과 지금 내 얼굴은 드라마틱한 변화를 겪었다.


왼쪽 사진: 시술 전. 웃으면 눈가에 주름이 자글자글.... 오른쪽: 시술 후 모습으로 파안대소를 해도 주름이 잘 관찰되지 않는다. 


그런데 그게 다, 소용없어졌다.

그리고 지금 난, 날 꼬인 기생충학 교수님을 원망하고 있다.

“기생충의 시대는 도대체 언제 오냐고요.”

  • 세눈박이욘 2015.05.26 11:44

    교수님의 스승께서 말씀하신

    '기생충의 시대'는

    '기생충 서민의 시대'일 듯 합니다.

    이미 도래한......


    책 기다하고있습니다~^^^

  • 근혜7시간 2015.05.26 13:02

    사소한 건데, 쥬라기 월드는 스필버그 감독이 아니라 제작이에요. 제작 비중도 얼마 안 된다네요.

    • 서민 2015.05.26 19:43

      오오 그렇군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조금 희망이 생기네요

  • 어리버리2 2015.05.26 14:25

    교수님, 이미 기생충의 시대가 도래한 것 같습니다.
    신문이나 방송을 통해서는 물론이거니와
    지하철이나 버스를 기다리고 타면서,
    기사를 읽거나 타인의 뒤담화를 몰래 주워 들은 것을 부디 용서하십시요,
    오랜 숙고 끝에 내린 결론은
    아무래도 지금은 차라리 기생충 전성시대가 맞을지도 모른다는 우려와 불안에 대한 확신입니다.

    눈에서 비늘이 떨어져 나간 뒤
    세상이 달라져 보이기 시작했고
    비로소 참과 거짓을 분간할 수 있게 되었다는 바울 선생 말처럼
    맨 눈으로 조용히 살펴보면
    굳이 어디라 말할 것 없이 사방이 기생충 천지라는 소문이
    그저 그냥 허무맹랑한 얘기만은 아닐 듯도 하지 않습니까?
    아래 위 뿐 아니라 전후좌우에 암수흑백은 물론
    동서남북이나 노소를 또한 가릴 것 없이
    기생충들이 득시글거리며 들끓고 있다는 며칠 전 뉴스는 어떻게 봐야할까요?
    악의가 없는 단순무지의 소치로 그냥 무시해도 좋을 것인지, 아니면
    민약 그것이 악의적인 소지가 다분한, 혼란을 목적으로 하는, 것이라면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바른 길'인지
    교수님의 충정 어린 고견을 부탁드립니다.
    교수님께서는 두뇌가 명석하시므로
    뇌에 부족한 물질을 따로 요구하지 않으실줄 믿고 이렇게 염치불구하고 말씀드립니다.

    기생충 전공 기생충 전문 교수님,
    저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도 이미 기생충의 시대가 도래했음을
    꼼짝없이 부인하기 어렵게 된 거 같습니다.
    일년에 한 번, 한 번에 한 알만 먹으면 된다는 기생충약을
    불과 일주일전에 먹고 안심하고 있었습니다만
    어제 부처님 오신 날 점심에
    이제 값이 떨어지고 한물간 봄도다리를 먹고 밤새 탈이 났으니까요.
    지난번에 먹고 남은 구충제를 한 알 더 먹고도
    계속 위장에 항구적인 평화가 임할 것 같지 아니하면
    나중에 퇴근길에 병원에 들러 입원해야 할지를 물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사족 하나 붙입니다.
    백수십년전 아메리카노를 마시는 아메리카 대륙에서
    남과 북이 싸운 직후
    인류역사상 가장 위대한 지도자 가운데 한사람으로 추앙받는 분이 했다고 하는,
    "The government of the people, by the people, and for the people will never perish on this earth."
    이 유명한 대목 가운데,
    단어의 머리글자를 맞출겸해서 people을 parasites로 바꾸어 생각해보면,
    재미도 있으려니와 어휘와 사고, 의식의 지평을 넓히는데도 유익할듯 하지 않겠습니까?

    사족 2.
    수정하려다가 다 날려 먹고 근근이 다시 썼습니다.

    • 서민 2015.05.26 19:42

      어리버리님도 기생충의 시대라고 생각하시는군요. 하기야, 동서남북 어디를 봐도 왕 기생충과 그들의 조종을 받는 새끼 기생충들이 보이긴 하더라고요. 근데 그것들은 구충제로 듣지 않습니다. 그게 문제죠. 글구 봄도다리를 드시고 탈이 났다면, 그건 세균에 의한 식중독으로 봐야지 기생충은 아닌 것 같습니다. 기생충 중 그렇게 빨리 증상을 일으키는 애들은 없거든요. 기생충의 정부에 대한 제안은 숙고해 보겠습니다 꾸벅

  • CJK 2015.05.26 16:24

    기생충의 시대가 도래한 것은 맞는 것 같습니다.

    유권자라는 중간숙주를 거쳐서
    국가라는 종숙주에 들러붙어 빨대를 꽂아 놓고
    자기네들 배만 한사코 불리는

    무척추동물이 아닌
    척추동물로서의 기생충이 창궐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네요.. ㅠ.ㅠ

    • 서민 2015.05.26 19:39

      그렇게 보니깐 기생충의 시대가 온 것 같군요^^
      이걸 좋아해야 할지, 싫어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 서민 2015.05.26 19:44

    근데...제 시술에 대해서는 왜 아무도 언급을 안하시는지..ㅠㅠ 나름 야심작이라고 올렸는데...ㅍㅍ

    • 세눈박이욘 2015.05.26 21:32

      정말로 진짜로 really?

      시술하신건지 몰랐습니다.

      단순한 뽀샵인줄...

      재가차는 사진의 어린 시절로 돌아가셨네요.

      감축드리옵니다!



      p.s 저도 타고난 주름이 만만찮은데...의학의 힘을?...ㅎ


    • 기생충서민 2015.06.11 11:27 신고

      의학의 힘은 위대합니다 호호호.

  • 이현애 2015.05.29 12:33

    오랫만에 들렀읍니다.
    본문 글은 다 접어두고 마지막에 올리신 사진 ㅎㅎㅎ
    왼쪽 사진이 오른쪽 사진보다 훨 보기좋읍니다.

  • 일랄랑 2015.05.29 23:48

    교수님께서..
    얼굴에 자리잡고 앉아 주름을 먹어치우는 기생충을 찾아내시면 대박날듯합니다

    아무리 봐도~^^;;
    눈을 치켜올리는 시술을 통해 눈밑 주름 없애는 비법..
    멋지십니다

  • -_- 2015.06.10 13:10

    기생충공원 언제 나오나요

  • 삐따기 2015.06.10 15:21

    정말 오랜만에 들릅니다.
    피켜스케이트에서 신수지가 기틀을 잡고 김연아가 성공을 이루듯..
    기생충은 교수님께서 기틀을 잡고 다음 세대가 성공해야 할 것 같습니다.
    더 오래 될 수도 있구요.

  • 꽃몽 2015.06.10 21:35

    넘 웃겼어요... 기생충학의 길에 들어서신 이후로 내내 "기생충의 시대"를 기다리셨던 거였 ㅋㅋ
    의대수업을 들은 사람들은 전부다 숫자매기기(넘버링)를 좋아하게 되더라니... 참으로 어쩔수 없는 의대 수업이네요. 숫자를 매기지 않으면 정리가 안돼!!!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6.11 02:05

    진짜 기생충은 그분...
    공주님으로 태어나서 이나라에 흡혈을 하시는...
    기생충 욕되게 하는건가요

  • 익명 2016.01.30 10:51

    비밀댓글입니다

  • 익명 2016.11.22 20:04

    비밀댓글입니다

  • 익명 2017.10.07 20:05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