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로 가는데 말라리아 예방약 어떻게 해야 해?”

이런 질문을 받을 때마다 반가움과 곤혹스러움이 교차한다.

매년 100-300만명, 전 세계에서 말라리아로 죽는 사람의 수는 생각보다 많다.

그 대부분이 아프리카의 어린아이들이긴 하지만,

동남아와 남미를 비롯한 많은 나라들에선 아직도 말라리아가 유행한다.

 

 

우리나라에서 ‘학질’로 불렸던 말라리아가 사람을 죽이지 않는 약한 말라리아인 반면

그 나라들에서 유행하는 말라리아는 소위 악성 말라리아로,

사람을 죽일 뿐 아니라 약제에도 저항성을 갖는지라 걸리고 나면 어쩔 도리가 없다.

방송을 위해 오지탐험을 갔던 탤런트 김성찬 씨도 말라리아로 숨진 바 있고,

세렝게티 등등 오지에 갔다가 말라리아에 걸린 여행자는 생각보다 많다.

수단에서 좋은 일을 많이 하는 미국 배우 조지 클루니는

두 번이나 악성 말라리아에 걸려 고생한 바 있다.

 

 

해외의 유명한 관광지는 상대적으로 안전하지만,

좀 한적한 곳으로 가는 사람이라면 필히 말라리아 예방약을 먹는 게 좋다.

통계적으로 여행객의 0.8%가 말라리아에 걸린다고 하는데,

그럼에도 여행 전 말라리아 걱정을 하는 사람이 드문 건 안타까운 일이다.

지금은 큰 병원마다 해외여행자를 위한 클리닉이 개설되어 있고

http://www.cdc.gov/malaria/travelers/country_table/a.html

이 주소로 가면 국가별로 말라리아 위험지역과 먹어야 할 예방약이 자세히 소개되어 있으니

이를 참고하면 된다.

 

 

그럼에도 말라리아 예방약에 관한 문의가 곤혹스러운 까닭은

예방약을 먹는 게 그리 만만한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말라리아의 표준 예방약은 클로로퀸이다.

우리나라 전방지역에는 지금도 약한 말라리아(삼일열말라리아)가 유행하는데,

그 때문에 전방에 근무하는 군인들에게는 클로로퀸을 나눠준다.

이 약을 먹으면 어지럽고 피부에 염증이 생길 수 있고, 결정적으로 탈모를 유발한다.

그래서 군인들 중엔 나눠준 예방약을 안먹고 버리는 경우도 많다는데

우리나라 말라리아는 사람을 죽이지 않는지라 쫓아다니면서 먹어라,고 하긴 좀 어렵다.

 

그래도 클로로퀸 정도면 부작용이 덜한 편이다.

웬만한 지역의 말라리아는 이 클로로퀸에 내성이 있어 다른 약으로 치료를 하는데,

내성 말라리아 지역에 가는 여행객들은 이 다른 약을 예방약으로 먹어야 한다.

문화공연차 나이지리아에 갔던 국립국악원 단원 중 두 명이

예방약을 먹었음에도 말라리아로 숨진 이유는 이 점을 소홀히 했기 때문이다.

 

 

 

 

클로로퀸에 내성이 있을 때 쓰는 약 중 하나인 메플로퀸은 부작용이 더 심하다.

한 여행객의 수기를 들어보자.

“내가 느꼈던 증상은 두통을 동반한 어지러움, 온몸이 무겁고 무기력했고

속이 더부룩하고 메스꺼웠다.

저녁 먹으러 밖에 나갔는데 걸어다니는 것조차 힘들었다.“

이날 하루는 숙소에만 쳐박혀 있었다.“

여행을 가는 목적이 여러 곳을 구경하는 건데

예방약을 먹으면 구경은커녕 방안에서 온갖 고생을 해야 한다는 불편한 진실,

그래서 이 여행객은 다음날부터 예방약을 먹지 않았다고 한다.

이건 들은 얘긴데, 한 신혼부부는 이 메플로퀸 때문에

신혼여행의 목적도 달성하지 못한 채 누워만 있다가 돌아왔단다.

근데 이걸 여행 전부터 먹기 시작해서 갔다온 후에도 계속 먹어야 한다니,

차라리 유행지역에 안가는 게 낫겠다 싶다.

 

 

빨리 백신이 개발되면 좋으련만,

최근에 개발된 백신인 RTS,S의 효과는 50% 정도며, 그나마도 실험 단계라

당분간은 예방약에 의존하는 수밖에 없다.

예방약을 먹자니 힘들고 안먹자니 무섭고,

말라리아는 이렇게 곤혹스러운 병이다.

 

참고로 말라리아는 모기에 물려서 걸린다.

말라리아 환자와 접촉한다고 옮거나 그러진 않는단 말이다.

성균관 스캔들의 다음 대사는 그래서 오류다.

 

 

다시 말라리아 유행지역 그림을 보자.

말라리아는 미국과 유럽 등 잘 사는 나라들을 절묘하게 피해가고 있다.

 

그러니 이런 결론이 나온다.

말라리아가 유행하는 나라에선 경제발전이 이루어지기 어렵다고.

우리나라가 비교적 잘 사는 나라가 된 것도 다 말라리아가 없기 때문이다.

덕분에 우리는 모기에 물릴 걸 걱정하는 대신

‘왜 대통령은 강바닥을 다 파헤치고 난리냐’ ‘인천공항은 왜 판다냐’

‘민간인 사찰의 배후가 없다는 걸 믿어야 하냐’ 같은 고민을 하고 있다.

죽고사는 문제보단 이런 고민을 하는 게 더 낫긴 하겠지만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