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염병 권하는 사회

머리 하는 날

 

 

잘 치진 못하지만 테니스를 좋아한다.

2000년대 초반 내가 테니스를 치던 곳은 중지도 코트였다.

한강대교 중간쯤에 위치해 있어 교통이 그리 좋지 않았지만,

그곳은 테니스 코트가 20면 이상 있는, 우리나라 최대의 클레이코트였다.

수십개의 테니스 클럽이 그 코트를 발판으로 테니스를 쳤고,

한달에 한번 이상 아마츄어 대회가 벌어지곤 했다.

대회를 하려면 코트가 많아야 하는데, 중지도 코트는 그런 점에서 최상이었다.

목동코트가 모래가 많은 데 비해 중지도는 코트 상태도 좋았던 것도

테니스 동호인들이 중지도를 선호하는 이유였다.

 

일요일마다 친구들과 중지도에서 테니스를 치던 나에게 뜻밖의 소식이 전해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에 출마를 하는데 오페라하우스를 공약으로 내세웠고,

하필이면 그 장소가 중지도였다.

““한강 한 가운데 오페라 하우스가 만들어지면 호주 시드니의 오페라 하우스에

버금가는 명소가 될 것이라는 게 그의 말이었다.

전문가들은 중지도가 대중교통의 접근성이 떨어져 문화시설을 짓는 데 적합하지 않다고 반대했다.

또한 예술의 전당을 비롯한 서울 대규모 공연장이 절반 이상 비는 현실에서

또 다른 오페라하우스가 필요한지 의문을 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명박 씨가 누군가.

국민의 80%가 반대했던 4대강 사업을 뚝심 하나로 밀어부친 분 아닌가.

서울시장이 된 이명박 씨는 끝내 중지도 공사를 한다면서 코트에서 철수할 것을 종용했고,

클럽 회원들은 언젠가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며 뿔뿔이 흩어질 수밖에 없었다.

짓는다던 오페라하우스는 결국 취소됐지만,

잡초가 무성해진 중지도는 더 이상 테니스 코트로 쓸 수가 없게 됐다.

어쩌다 한강대교를 지나갈 때 중지도를 보면,

아쉬움이 밀려온다.

 

그 뒤 우리는 올림픽코트에서 4년인가 테니스를 치다가

한강 고수부지에 마련된 코트에서 공을 치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그 고수부지 코트는 면이 8개밖에 없어 면 수에 비해 늘 많은 사람들이 바글거린다.

가끔 생각한다.

이 전 대통령은 그 자신도 테니스를 좋아하면서 대체 왜 코트를 없앴을까?

그가 남산에서 돈도 안내고 황제 테니스를 쳤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도 그랬지만,

퇴임 후 예약이 힘들기로 유명한 올림픽코트 실내를 전세내다시피 하며 테니스를 즐겼다는 소식을 들었을 땐 울화가 치밀었다.

게다가 얼마 전 개그 청문회의 진수를 보여 준 윤진숙 장관이 끝내 해양수산부 장관이 됐단다.

앞으로 해산물의 기생충 감염 현황을 조사하겠다고 해양수산부에 연구비를 신청해도

해산물도 물이니 수자원공사 소관이라며 퇴짜를 놓지 않을까 싶다.

 

 

국정원 댓글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봐도 그렇고,

어찌된 게 신문을 들출 때마다 울화가 치미는 일 투성이다.

이렇게 울적함이 밀려올 땐 머리를 새로 하는 게 기분전환이 된다.

살아생전 내가 파마를 할 줄 몰랐는데,

파마를 하고나니 기분이 묘하게 좋아진다.

기분전환엔 역시 미용실이 최고다 (심장이 약한 분은 더 이상 보지 마세요!).

 

 

 

 

 

 

못생겨서 죄송합니다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변희재 팬클럽을 결성하라  (67) 2013.05.06
이명박이 있다  (42) 2013.04.29
머리 하는 날  (40) 2013.04.24
윤진숙, 당신은 제 스승입니다  (45) 2013.04.08
안철수-서민 빅뱅  (80) 2013.04.01
최고의 국정원 요원을 추천합니다  (37) 2013.03.24
  • 이전 댓글 더보기
  • 익명 2013.04.25 22:02

    비밀댓글입니다

  • 익명 2013.04.25 22:03

    비밀댓글입니다

    • 기생충서민 2013.04.25 22:41 신고

      네... 죄송합니다. 제가 매일 나오는 게 아니구, 원래는 일주에 두번 정도 나간답니다. 이번주 월, 화에 나왔는지라 수목은 쉬구요, 사실 제가 몇번 나오는지 저도 알 수 없답니다. 어제 녹화 하나 했으니깐 담주 월화 중에 한번은 나올 것 같네요. 저를 기다리는 분이 있다니, 감사드릴 일이네요

  • 익명 2013.04.26 09:03

    비밀댓글입니다

  • 익명 2013.04.26 09:03

    비밀댓글입니다

  • 2013.04.26 10:44

    사진에서 헉!!! 그런데 오늘 아침방송모습 좋았습니다 ㅋㅋ

  • 2013.04.26 10:48

    사진에서 헉!!! 그런데 오늘 아침방송모습 좋았습니다 ㅋㅋ

  • 서하정 2013.04.26 11:31

    근무하면서(소규모 자영업) 지나가는 사람 개의치않고 책상을 치면서 웃었습니다.
    오늘도 종씨를 웃기셨습니다
    저는 나이 40이 넘어서 붉은색으로 염색을 시작했습니다.뭔가 답답해서 변화를 주고 싶었습니다.

  • 삐따기 2013.04.26 15:33

    교수님 깜짝 놀랐습니다.
    TV 채널을 초스피드로 돌리는데..
    갑자기 공영방송에서 교수님 비슷하신 분이 스쳐지나갔습니다.
    앗! 하고 다시 돌렸는데.. 방송이 끝났어요..
    그자리에서 핸드폰으로 방송을 조회했는데..
    출연진에 교수님이 나오시는 거에요..

    교수님과 개인적으로 만난적도 없고 블로그에서 댓글로만 참여하는 저인데도
    반가워서 옆에 아내에게 자랑하고 했습니다.

    그 반가운 얼굴을 여기서뵈니 더더욱 반갑습니다.
    교수님 "볼매(볼수록 매력있다)" 입니다.

  • 고요한 2013.04.26 20:27

    서민 교수님 너무너무 좋아요.
    자주 뵈니 얼굴이 샤방샤방 빛나요.

  • 이희진 2013.04.26 20:52

    교수님 안녕하세요! 현대기생충백서 강의 듣는 학생입니다!ㅋㅋㅋ글에서 교수님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아요!!!음성지원 블로근가요?? 교수님 귀여우세요!! 네이버에 교수님 검색해 봤다가 블로그 발견하고 들렀다 갑니다^*^ 다음주에 뵙겠습니다!

  • 촌철살인 2013.04.26 21:52

    ㅎㅎ 퇴임하시고도 이렇게 이야기거리를 제공해주시니 황송할 따름입니다..
    여기 저기서 특히나 신문에서 더더욱 자주 봤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MB각하...

  • 익명 2013.05.01 22:09

    비밀댓글입니다

  • 익명 2013.05.01 22:53

    비밀댓글입니다

  • 소라아빠 2013.05.13 12:12

    못 생기지 않았읍니다 ㅋㅋㅋ

  • 김형희 2013.05.27 11:38

    ‘해산물도 물이니 수자원공사 소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구리구 안 못생겼어요~~

  • 강지수 2013.06.14 15:55

    개콘이 식상해지고 있어서 난 이제 뭘로 웃어야하나 우울했는데..진심!!고맙습니다.
    공짜로 이용해도 되나..싶은 것이..양심에 걸려서..저작권이용료 드리고싶네요.ㅎ

  • 칠성 2013.06.28 14:58

    주진우기자님??

  • 머프 2013.07.09 13:24

    아. 깜놀.

  • aqua 2013.07.14 00:04

    못생겨서 감사합니다 가 정답ㅋㅋ
    웃음주셔서 고맙습니당

  • 미리메리클슈 2013.12.13 22:05

    저도죄송합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