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동에세이

무말랭이

 

 

아내와 장을 보러 갔다.

아내는 경주빵을 사려는데, 결제가 잘 안된다고 시간이 지체되는 사이

난 마트 이곳저곳을 기웃거렸다.

무말랭이를 파는 가게가 있었다.

자랑은 아니지만 난 무말랭이를 좋아하며,

무말랭이를 마지막으로 먹은 게 최소한 6개월은 더 지나 있었기에

갑자기 무말랭이가 확 당겼다.

가격은 6천원이니 수중에 있던 돈으로도 살 수 있겠다 싶었다.

무말랭이 주세요.”

 

그러자 뒤쪽에서 스님(여자스님) 한분이 나오면서 합장을 한다.

? 웬 스님? 스님이 마트에서 알바를 하시나?

다시 반찬가게 앞을 봤더니, 이렇게 쓰여 있다.

사찰음식 판매

무교지만 종교인들에 대한 막연한 동경심을 갖고 있던 나는 공손히 답례를 한 뒤 무말랭이를 달라고 다시 말했다.

무말랭이를 포장하던 스님이 이러신다.

“TV 잘 보고 있어요.”

세상에, 이렇게나 훌륭한 스님이라니.

일반인이 알아보는 것보다 스님이 알아봐주니 감격스러웠다.

순간 우쭐한 마음이 들어 스님한테 말씀드렸다.

...더덕도 좀 주세요.”

 

이것도 자랑은 아니지만, 난 더덕도 좋아한다.

그리고 마지막 더덕을 먹은 게 3년은 더 됐을 것이다.

하지만 스님이 날 알아보지 못했다면, 더덕을 사는 일은 없었을 거다.

거기 쓰여 있는 더덕의 가격은 15천원이었기에,

지갑에 들어있는 3만원으로 충분히 계산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그때 어렵게 계산을 마친 아내가 경주빵을 들고 다가왔다.

여보여보! 여기 스님한테 인사 드려! 나 지금 무말랭이랑 더덕 샀어.”

스님은 아내에게 합장을 한 뒤 이렇게 말씀하셨다.

무말랭이랑 더덕, 모두 합쳐서 77천원입니다.”

? 21천원이 아니고 치치칠만원?

순간 머릿속이 하얗게 변했다.

다시금 반찬가게 앞을 보니 이렇게 쓰여 있었다.

무말랭이 100g6천원, 더덕 100 g15천원

어머니가 불교인데 자신은 천주교를 믿는 아내는 지갑에서 카드를 꺼내면서 날 향해 눈을 흘겼다.

있다가 봐.”

 

장을 보고 난 후 아내와 회전초밥을 먹을 계획이었다.

가는 동안 난 아내한테 싹싹 빌었고,

일부라도 갚자는 마음에서 회전초밥집 초밥을 원래 계획했던 것의 3분의 1 가량만 먹었다.

그것도 접시 색깔을 꼼꼼히 따져가면서.

착한 아내는 이렇게 날 위로했다.

더덕은 원래 좀 비싸. 그리고 재배하는 데 신경써서 한 거니, 더 비싼 것도 당연해.

여보가 잘 먹으면 돈 아깝지 않아.“

그로부터 4일째, 내 저녁 메뉴는 밥 한 그릇에 무말랭이와 더덕이다.

'정동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말랭이  (40) 2014.02.20
늙음, 병듦, 그리고 서러움  (22) 2013.12.25
  • 이전 댓글 더보기
  • 세눈박이욘 2014.02.20 23:52

    사진보니 군침이도는군요.
    맛나게 잡수십시요.^^^
    식성이 저랑 비슷하신 듯 보이십니다.

    • 서민 2014.02.21 10:25

      아 그러시군요 언제 무말랭이에 소주한잔ㅅㅅ

    • 세눈박이욘 2014.02.21 12:30

      넵!
      꼭,그럴 기회가 얼른 오기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항상 건강 잘 챙기십시요.

  • 옹달샘^^ 2014.02.21 10:50

    안녕하세요. 사회생활 하다가 최근에 대학원을 다니면서 대학 사회를 멀리서나마 보게 되었는데요
    우리나라에서 대학 교수하면서 학문에 대한 열정과 순수함, 학생들에 대한 애정 등 귀한 가치를 계속 잃지 않고 살아간다는게 참 어렵게 느껴졌습니다.
    의대 교수까지 하시면서 이런 소탈함과 인간미를 발하고 계셔서 참 좋구요,, 존경스럽습니다.
    남은 반찬도 끝까지 맛있게~ 드세요~~

  • 이준서 2014.02.21 11:10

    더덕 좋아 하시는군요~
    저는 더덕주 좋아 하는데^^

  • 아라리 2014.02.21 11:34

    소소한 이런 이야기도 좋네요^^

  • 삐따기 2014.02.21 11:48

    훈훈합니다. 교수님

  • 올라프 2014.02.21 17:57

    자랑은 아니지만 저도 무말랭이와 더덕 좋아합니다.*^^*
    무말랭이와 더덕반찬 저녁식사는 앞으로 며칠이나 더 드셔야 하나요?ㅋㅋㅋ

  • 밤톨재인맘 2014.02.21 22:44

    정말 맛있어보이는걸요?ㅋ아내분께서 진심 사랑하시나봅니다^^울신랑이 그랬다면?하는 상상을 해봤거든요^^

  • 이현애 2014.02.22 09:33

    무말랭이와 더덕ㅎㅎㅎㅎ
    정말 맛있는 밑반찬이죠.
    저는 무 사다가 말려서 무말랭이 만들고,뒷마당에 도라지 더덕 농사짓는답니다.
    울남편이 너무 좋아하거든요.
    근데,
    그로부터 4일째 저녁메뉴는 무말랭이와 더덕이다.
    그래도 맛있게 드세요.

  • 대전아낙네 2014.02.22 11:32

    존경하는 교수님!!

    어려운 글에는 댓글 달을 수준이 안되는데 이런 이야기라면 할말이 있네요

    참 비싼 무말랭이와 더덕무침을 드시게 됐네요

    그래도 저렴하고 서민적인 반찬을 금값에 사주셨으니 얼마나 좋은 일입니까

    교수님은 뭐가 달라도 많이 다르시네요

    막 정이 갑니다^^

    항상 건강하십시요

  • 이현숙 2014.02.22 12:24

    제겐 참으로 달달한 추억의 무말랭이와 더덕무침입니다.
    아이들이 모두 자라서 제자리들을 찾아간 후라 반찬걱정은 안해본지라~~ㅎㅎ
    저두 그게 언제쩍에 해봤는지 까마득하네요..
    오늘주말 무말랭이와 더덕무침을 한번 만들어서 아들녀석들에게 가봐야겠네요
    아~ 벌써 행복함이 느껴지는건 왜일까요??
    흠~ 교수님 덕분이에요 좌파교수님 덕분에 행복하면 저두 좌파인거죠?
    예전엔 좌파그러면 별루 좋은느낌 아니였는데
    요즘은 왠지 자꾸 좌파가 좋아져요..
    좌파교수님 수고하세요 행복하시구요 저는 마트말구 전통시장으로 고고씽 할랍니다.
    무말랭이와 더덕사러~~~

  • 정사서 2014.02.22 15:38

    더덕은 구워야 제맛이죠..
    지리산 입구에 파는 더덕이 가짠지 진짠지 모르겠지만,
    그 곳에서 먹는 더덕구이를 가장 좋아합니다.

    갑자기 뜬금없지만, 무말랭이도 구워먹으면 어떨까 생각이 되네요..
    경상도에선 오부락지라 합니다.

  • cooLife 2014.02.22 15:43

    서민 교수님은 서민이라 좋습니다.
    존경합니다.

  • 나블나블 2014.02.22 16:44

    컬투쇼 듣고 운전중에 미친사람처럼 웃었네요 ㅎㅎ
    잊을수가 없어 블로그에 들어와 봤는데
    매력 터지세요 ! 토욜오후에 큰 웃음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 혜지니 2014.02.22 16:58

    헤어스타일이 너무 매력적입니다.
    무말랭이와 더덕 이야기도 소탈하고 글들이 재밌습니다.
    건강하세요!

  • 성삼기 2014.02.24 09:46

    이렇게 재미있게 살아갈 수 있는데...
    정치를 싹 잊고 살아갈 수 만 있다면...
    잘 읽었습니다.

  • 진선킴 2014.02.24 10:18

    오늘 처음 들어와봤는데 메인에 떠 있길래 읽었어요 ㅎㅎ 마지막에 진짜 빵 터졌다는 ㅋㅋㅋㅋ 훈훈하게 끝이 나는가 했더니만 ㅋㅋㅋ

  • 이글거너스 2014.02.24 15:23

    스님한테 한방 드셨네요 ㅋㅋ 욕쟁이 할머니가 손님이 싸게 해달라고하니 "고객님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가 생각이 나네요 ㅋㅋ

  • 소시민 2014.02.24 22:02

    에세이도 넘 재밌어요.^^

  • 익명 2014.02.25 20:04

    비밀댓글입니다

  • 꽃민경 2014.02.26 10:09

    너무 재미있는 글 잘 읽고 가요^^*
    저도 아버지 암투병중에 롯데잠실백화점 지하에서
    사찰음식 좋다고 스님에게 잡혀
    곰취 장아치와 연근,다시마,감자,고구마등등 부각같은 간식거리
    나쁜거 하나도 안넣다고 좋은거라는 말에
    계산하려고보니 10만원 정도? 헉-해서 양좀 덜어서 사도
    5만원인가 7만원정도 했던거 같아요 ㅠㅠ
    순간 스님이 진정 맞나? 사기꾼은 아니겠지?
    뭔가 낚인듯한 복잡한 심경이였어요 ㅠㅠ
    다시는 못 사먹을 가격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