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염병 권하는 사회

박근혜 정부 2년, 헷갈리는 용어정리


말이란 늘 변한다. 

시대 흐름에 따라 새롭게 만들어지는 것도 있고, 원래 있던 말인데 그 뜻이 변하기도 한다. 

네티즌들이 쉽게 주고받는 것으로 알았던 ‘댓글’이 “고도의 정치적 의도를 띤 행위”가 된 것도,

삼국지에서나 나오던 ‘십상시’가 보편적으로 쓰는 단어가 된 것도 다 시대의 흐름이 반영된 결과다.

‘말’을 ‘살아있는 생물’이라고 하는 것도 그런 이유인데,

시시각각 변하는 단어를 잘 파악하지 않으면 망신을 당할 수가 있다. 

예를 들어 딸을 달라고 할 목적에 장인어른을 만났다고 해보자.

장인: 그래, 자네 하는 일이 뭔가?

예비사위: 네, 저는 댓글을 답니다.

보통 사람은 저 대답에 “아, 국정원 다니는구나”라고 알아듣지만,

외국에 살다 귀국한 지 얼마 안됐거나, 일등신문만 보고 산 분이라면

“그래 가지고 어떻게 내 딸을 먹여 살리겠나? 당장 나가!”라며 불같이 화를 내지 않겠는가?

지난 몇 년간 그 뜻이 변한 용어들을 총정리해주는 이유는 거기에 있으니,

이걸 가지고 “저런 좌파 같으니라고!”라고 욕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 


-비선: 뻔히 눈에 보이지만 존재하지 않는 것이라고 사회적으로 합의한 그 어떤 것.

예를 들어 동물원에 가서 코끼리를 봤다고 하자.

남자: 저 코끼리 보여?

여자: 당연히 보이지. 저기 있잖아.

남자: 저 코끼리, 사실은 비선이야.

여자: 앗! 코끼리가 어디 갔지? 도대체 보이질 않네?


-서민정책: 재벌과 부유층으로부터 깎은 세금을 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것의 가격을 올림으로써 충당하고자 하는 정책. 

남자1: 새해에는 대통령이 서민정책을 더 열심히 추진한다고 하네.

남자2: 아이고, 지금도 힘든데 내년엔 더 죽어나겠군. 담배부터 끊어야지.



-땅콩: 절체절명의 순간에 나타나 높은 분을 구하는 음식.

비서: 지금 여론이 좋지 않습니다. 사과라도 함이 어떨지요.

높은 분: 어디서 땅콩이라도 구해 봐!



-진실된 눈물: 눈을 깜빡이지 않으면 나오는 액체. 

여자: 흑흑흑. 오빠 나한테 어떻게 그럴 수가 있어? 흑흑.

남자: 너의 눈물은 진실되지 않았어. 눈을 깜빡였잖아. 



-어버이: 테러를 불사하며 이 나라를 지키는 수호대를 일컫는 말. 최근 어버이들이 한 일은 다음과 같다.

“통합진보당 해체 촉구 혈서 및 삭발” “문재인 의원 화형 퍼포먼스” “세월호 유족 농성장 난입” 등등. 

아이1: 우리 아버지는 사장이다. 너희 아버지는 뭐하시니?

아이2: 우리 아버지는 그냥 어버이야. 

아이1: 내, 내가 잘못했어. 우리 친하게 지내자.


-유가족의 종류

1) 불순한 유가족: 사고로 가족을 잃고 그것에 대해 슬퍼하는 사람들.

2) 순수한 유가족: 사고와는 상관이 없지만 높은 분이 오면 조문장에 나타나 높은 분을 따뜻이 맞아주는 분. 



-민주주의: 마음에 안드는 세력을 얼마든지 손봐줄 수 있는 체제. 

아이1: 야, 저기 저 아이 헤어스타일이 마음에 안들지 않냐? 우리가 혼 좀 내줄까?

아이1, 아이2, 아이3, 우르르 달려가 아이4를 두들겨 팬다.

이를 지켜보는 아이5: 민주주의가 잘 지켜지고 있구나. 


-국기문란: 대통령의 기분을 상하게 하는 행위. 예를 들어 대통령이 자장면을 먹다가 맛이 없으면, 그 요리사는 ‘국기문란’을 저지른 것이다. 



-검찰수사: 대통령이 여기까지 와, 라고 하면 딱 거기까지만 가는 것. 

검사1: 이번 사건 어떻게 수사할 거야?

검사2: 난들 모르지. 곧 가이드라인을 주시겠지.


-수첩: 자신이 앞으로 무엇을 할 것인지가 적혀 있는 지침서.

선생: 너 왜 지각했어?

아이: 수첩에 나와 있어요.

선생: 아, 그래? 그럼 할 수 없군. 


-찌라시: 사실이긴 하지만 높은 분의 마음에 들지 않는 내용을 담고 있는 문건. 



-자작극: 위에서 시킨 일을 충실히 수행하다 걸렸을 때 쓰는 용어.

경찰: 너 왜 그런 짓을 했어?

범인: 그분이 시켜서 한 거예요.

경찰: 이거 완전히 자작극이구만. 


대충 생각나는 것만 적어 봤는데, 이것 말고도 정리를 해야 할 용어가 훨씬 많을 거다.

우리가 평생교육을 받아야 하는 이유다. 

  • 성삼기 2014.12.30 11:48

    재미있는 것도 별로 없어서...
    교수님 글로 때우고자 학수고대했었는데...
    뜸하시더니...
    갑자기 두 편으로 폭탄을 하사하시고...
    캄사합니다.
    으하하...

  • 성삼기 2014.12.30 14:03

    근데 두 편의 간격이 좀 넓은 듯...

  • CJK 2014.12.30 14:57

    '검찰수사'는 '가이드라인'으로 바꾸어야 앞뒤가 맞을 것 같네요.^^

    2015년에는 서민(?)이 웃을 수 있는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 세눈박이욘 2014.12.30 15:21

    시대가 변하니 용어도 변했듯

    성역할도 많이 변했는나 봅니다.

    교수님의 글 첫부분 '딸'과 '댓글 사윗감'에서 영감을 얻어

    유독 활약 및 약진이 두드러졌던 이나라의 딸들 몇 명에 관해

    한 해를 마무리하는 댓글을 써 봅니다.

    ( 팟캐스트 '새가 날아든다'를 참조해서 썼습니다.)



    늘 그 아비의 후광을 등에 업고 뿜어내다

    이젠 능가하려 애쓰는 전독재자의 딸, 대통령.


    제 아비로 인연 맺어 남편을 실세로 심고

    대통령의 오장육부라 평듣는 최태민의 딸, 최순실.


    아비,애미의 빽으로 승마 국가대표도 되어 내친김에

    인천아시안 게임서 금메달까지 건 윤회딸, 정유연.


    술쳐먹은 정황이 농후한 상태서

    리턴에 승무원을 떨구고 온 땅콩항공 조양호의 딸, 조현아.


    재벌 3세에 여성임에도 해군장교로 임관해

    보기드문 당연한(?)국민 모습을 보인 최태원의 딸, 최민정.


    그리고...

    제주도서 최고 힘센 공직자 중 하나였던 인사를

    그 직에서 끌어내리게 만든 김수창의 딸, 공딸.



    ***
    힘겹고 지치는 한 해였고
    여러면에서 더 암울해보이는 새 해이지만
    그래도 댓글로나마
    교수님과 팬 분들께 새해 인사 드립니다.

    가내 두루 평안한 을미년 새해 맞이하시길......


  • 태화산 2014.12.30 15:29

    껍데기는 가라!
    새해에는 서민 교수님과 진짜 행복하기를 빕니다.

  • 벙어리장갑 2014.12.30 21:49

    이제 2년 지나가고 있습니다. 3년을 더 버텨야하는게 쉽지 않겠지만 어쩌겠습니까 그저 3년동안 세월호사건 같은 안전사고 나지않기를... 가카처럼 국민혈세를 사자방같은것에 쏟아버리는 미친짓거리가 안생기기를... 제발 좀 나라망신 시키지않기를... 서민 등쳐먹지말고 서민들을 위한 정책마련에 머리 좀 쓰기를... ㅋㅋ 쓰다보니 다 부질없는... 이루어질 수 없는 희망같아서 더 눈물 나네...ㅜㅜ

  • 이현애 2014.12.31 06:40

    머리속에서 쥐가 날거 같은 세상!!!
    그래도 시간은 흐르네요.
    교수님과 여기 오시는 모든분들 새해에도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한 일들만 생기시기를......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내영혼의슬픈눈 2015.01.02 15:13

    꾸벅^^ 교수님 새해 복 마니마니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2015년도 좋은글 자주 읽게 되길 바라겠습니다.

  • 제갈량 2015.01.03 05:12

    인생은 평생공부 별천지세상

  • 제갈량 2015.01.03 05:13

    인생은 평생공부 별천지 세상

  • 촌철살인 2015.01.03 10:37

    여러분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2015년에는 경기가 얼마나 더 죽을런지.ㅠ.ㅠ 일만 하고 살아도...먹고 살기 참 팍팍하네요.ㅠ.ㅠ

  • 피로사회 2015.01.09 10:10

    /촌철살인님 새해인사 감사합니다! 서민 교수님 그리고 댓글 읽으시는 모든 분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를 바랍니다. 안 쓰고 안 빌리고... 모두 비탈길 1년을 잘 버텨내시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