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염병 권하는 사회

비례대표 32번을 받았습니다

 

얼마 전 전화가 한통 왔습니다.

민주당 어쩌고 하는데, 제가 수업에 들어갈 시간이라 마음이 급해서 제대로 듣진 못했습니다.

왜 그러시냐고 물으니 비례대표 명단에 이름을 넣으면 안되겠냐고 했습니다.

술이 확 깼습니다.

"비례대표요? 전 정치할 생각은 없습니다."라고 단호히 말했죠.

괜찮답니다.

비례대표 30번 이후는 형식상 하는 거라면서, 이름만 잠시 빌리는 거라고 했습니다.

수락해 주지 않으면 전화를 안끊겠다고 하기에,

마음대로 하라고 한 뒤 그 일을 잊어버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후 비례대표 32번이 됐다고, 기탁금을 내라고 하네요.

1500만원을 내야 등록이 되고, 5% 이상 득표하면 선거 후 돌려준다고요.

안내겠다고 하려다 생각해보니 슬그머니 욕심이 생기더군요.

32번이니 당선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하지만

새누리당 요즘 하는 거 봐서는 민주당이 70%를 득표하는 것도 가능하지 않을까,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아내와 상의해서 우리은행에 갔고,

국회의원 출마를 빌미로 대출을 받았습니다.

은행 직원도 서류를 보더니 갑자기 저한테 친절하게 대하더군요.

 

 

원래 전 올해 9월부터 하버드 대학에 갈 예정이었습니다.

제가 연구하는 게 미라의 기생충 쪽인데,

하버드의 스테판 에드베리 교수가 제 논문을 보고 여러 차례 관심을 표명해 왔거든요.

2년 일정으로 연수를 하고 난 뒤 교수 자리를 내줄 마음도 있다고 했어요.

물론 제가 하버드 교수가 될 확률은 국회의원이 될 확률보다 더 희박하지만,

그래도 그 제의만으로 가슴이 뛰었어요.

검색해 보시면 아시겠지만

에드베리 교수는 징기스칸의 묘에서 기생충알을 찾아 네이처에 싣는 등

미라 기생충학 업계에서 탁월한 업적을 남긴 분이셨거든요.

그런 분으로부터 같이 일하자는 제의를 받았으니 얼마나 기쁘겠어요?

 

하지만 비례대표 명단을 보고나니

민주당이 마구 선전해서 국회의원이 된다면 어쩌나 싶네요.

꿈에도 그리던 하버드행을 포기해야 하는 것도 그렇고,

제가 정치를 해서 잘 할 수 있을지 자신도 없어요.

하지만 아내는 "나도 의원 사모님이 되보겠다"며 의지를 불태우고 있고

제 든든한 후원자인 어머니는 벌써부터 제가 국회의원이 됐다고

200여군데다 자랑을 했다네요.

겨우 32번인데 말입니다.

이런저런 생각에 잠못 이루며 이 글을 쓰고 있는데요,

전 과연 어떻게 해야 할까요?

"I am willing to meet you, Dr. Seo"라고 친히 메일을 보내 주셨던 에드베리 교수를 생각하면

제가 이렇게 배신할 생각을 한다는 게 미안해집니다.

내일은 월요일이고, 9일 있으면 모든 게 결판이 나겠지요.

그러고보니 오늘도 한 시간밖에 남지 않았네요.

여러분도 4월 1일의 남은 한 시간, 즐겁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통령님, 대체 왜 그러셨어요  (51) 2012.04.26
안철수의 미니스커트  (47) 2012.04.12
비례대표 32번을 받았습니다  (58) 2012.04.01
박근혜, 희망을 쐈다  (32) 2012.03.05
박근혜 대표가 믿는 한 가지  (57) 2012.02.28
유머 코드  (33) 2012.01.30
  • 이전 댓글 더보기
  • 익명 2012.04.03 12:22

    비밀댓글입니다

  • 요한네스 2012.04.03 14:29

    역시나.....
    멋진 서어민 교수님
    기생충 속으로 들어 가는구나 생각 했쟌아요.
    오늘도 기분 좋은 날 ......
    즐거운 하루 되세요.

    • 기생충서민 2012.04.03 14:56 신고

      요한네스님
      안녕하세요
      4월 1일이 하필이면 일요일이라서,
      낚이신 분들이 제법 많더라구요
      앞으론 주의하겠습니다.
      근데 저도 글 말미에 "4월 1일이고"라고 힌트를 드렸단 말이어요!!

  • 개똥이10 2012.04.03 18:00

    간만에 들어왔는데 깜짝놀랐습니다. 아니라니 서운한데요,,,슬슬 준비하셔서 국회의원으로 경력쌓으시고
    ``다다음 대선주자로 한번 나서보시는것도 괜찮을듯...

  • psy4444 2012.04.04 02:37

    교수님 혹시 새미친놈들 잡는 기생충 있으시면
    잘 간직하고 계시다 헛소리 치면 여의도에다
    확.................
    교수님 저 낚시 가방채 낚였슴다











  • 이울srk 2012.04.04 09:28

    한국 못 가 본 지 좀 된 독자입니다..하바드랑 한국보다는 가까운 곳에 사는.
    학생시절 마태우스님의 팬이었는데 우연한 기회에 들어왔다가 모두 진짠 줄 알고 교포사회에 유언비어를 퍼뜨렸습니다.
    한참 웃다가 옛날 생각 많이 나네요~~

  • 이울srk 2012.04.04 09:30

    근데 미라 기생충은 사실인가요?

  • 까만양 2012.04.04 12:27

    마지막에 빵 터졌습니다.

    ㅋㅋㅋ

  • seizetheday 2012.04.04 17:38

    다들 낚이셨다고 안타까워하시는데...
    연구실로 축하 전화까지 드렸던 저에 비하면야 =^______^=;

  • 웃지요 2012.04.04 18:54

    하버드도 국회도.. 가슴이 철렁했습니다^^
    교수님 글 이제 못 읽게 될까봐요..
    휴~~ 만우절 글이라서 다행입니다 ^^

  • 배뚱맨 2012.04.05 18:07

    만우절 지나서 읽어서 깜짝 놀랐습니다.
    완존 속았습니다.ㅋㅋㅋㅋ

  • 쥬이마미 2012.04.08 22:54

    우연히 들어와보게 되어 글을 읽다가 국회의원때문에 하버드를 포기하시다니!! 하다가..
    댓글 읽고 저도 모르게 맘이 놓이는데요...??
    ㅎㅎ 오늘 처음 읽은 글 하나에 처음부터 알고있었던 분 처럼 생각이 들어지다니
    너무 신기합니다 ^^
    글 잘읽었구 즐겨찾기 등록했습니다. 자주 올께요 ^^

  • ㅁㅈㅇㅇ 2012.04.09 01:49

    진짜 제일먼저 없어져야할게 만우절, 거짓말고 무도덕이 판쳐도 용서가 돼는세상.

  • kb93024 2012.04.09 12:59

    둘 다 되시면 좋겠지만
    특히 하버드로 갈 수 있으면 아마 어머님이나 사모님도 더 기뻐하실 겁니다 ^^

  • 난 않미친넘 2012.04.09 13:53

    만우절날 쓴 이야기 같은데 믿어도 되남요?

  • 오메~놀라라! 2012.04.09 14:08

    악!!!!!!!!!!!! 다 읽고 나니깐 댓글에서 만우절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만우절 한참 지나서 읽어서 진짜인 줄 알았습니다.개구장이 서민 선생님 ㅋㅋㅋ

    뭔가 하버드 대학 교수 이메일이 너무 초딩^^같아서 좀 갸우뚱했지만ㅋㅋㅋ

    그런데도 비례대표32번은 진짜인 줄 알았습니다^^

  • 아놔.. 2012.04.09 16:49

    올해 만우절이 주말이라서 그런지... 친구들이 철이 들어서 그런지... 만우절 자체를 체감하지도 못했는데 -,-;;;;; 일주일도 넘은 지금 완전히 속고 말았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얼마나 당황스러웠는지.. 교수님 미워요 ㅋㅋ!! ㅋㅋㅋㅋ

  • 달에피는꽃 2012.04.12 00:03

    비례대표 검색 하니

    윗쪽에 나오셔서 들어왔다가~

    비례대표 후보에서 한참찾았었습니다^^
    댓글 보구서야 눈치를ㅠㅠ

    재미있게 보구 갑니다~

  • 눈큰아이 2012.04.12 19:31

    제가 원래 교수님 글은 경향신문에서만 주로 읽었는데...
    블로그엔 정말 재미있는 글이 더 많군요.
    역순으로 댓글을 달게 됐지만
    교수님 글을 읽고 위안받으며 총선결과에 실망한다는 댓글을 달았는데...

    저도 완전 낚였습니다.
    이제 교수님 글을 다신 볼 수 없게 되나싶어 너무 섭섭했고...

    암튼 다행인지 불행인지 하버드가 교수님한테 관심이 없다는게...(죄송)
    오늘 이 글로 정말 왕창 웃었습니다. 존경해요! 교수님!^^

  • 과학적글쓰기 2012.04.25 13:54

    교수님, 시험 전날 고득점을 위해 교수님의 글을 분석하고자 이렇게 찾아왔는데
    이런 놀라운 소식을 듣게 될 줄은 몰랐네요. 그리고 만우절 글이라는 것에 두 번 놀랍니다.
    지난 만우절 당일에도 좋은 친구들 덕에 된통 당했는데
    한참이 지난 오늘, 그날의 감동이 또 몰려옵니다. 하하

    이 글을 다 읽고 내일 답지를 낼 때 교수님께 짧게나마 건승을 비는, 만약 국회에 나가신다면 한표는 약속드린다는 글을 남기려고 했는데 다행히 칼럼 작성에만 집중할 수 있겠습니다.^^

    늘 재미있는 수업 감사합니다. 이 짧은 댓글 작성에도 수업시간에 교수님이 하지 말라고 하신 내용을 떠올리면서 쓰다 보니 상당히 오래 걸리네요ㅜㅜ 네오가 되긴 아직 멀었나 봅니다.
    하지만 모피어스 믿고 열심히 하겠습니다.

  • 파란하늘 2012.05.24 23:31

    너무 글을 잘쓰셔서 진짜인줄 알았죠 단 명단의 서체가 다른것은 좀 이상하네라고 생각했지만
    워낙 평소의 글솜씨가 진실된 내용이라 거짓말이라고 상상을 못했습니다.
    너무 믿어도 안된다는 생각, 맹신? 이 좀 드네요 ㅋㅋ
    아뭇든 유효기간(?)이지난 오늘에서 읽었지만 재미있게 웃음을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