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염병 권하는 사회

서울로와 청계천

 

 

서울로7017에 관한 기사가 뜰 때마다 네티즌들은 입을 모아 박원순을 욕한다.

"매연 가득한 그곳에 왜 가느냐", "땡볕 피할 곳도 없어 사람들 걷다 쓰러진다"는 댓글을 보고 있노라면,

서울로가 세금낭비고, 엄청난 흉물이 하나 탄생한 것 같다.

 

 

하지만 다녀온 분들이 블로그에 남긴 후기를 보면 정반대의 얘기가 펼쳐진다.

가볼만한 곳이고 또 와야겠다, 밤에 오자, 이런 글들이 대부분이다.

그분들이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은, 개통 한달이 지났는데 아직도 사람이 바글바글하단다.

서울로가 정말 흉물이라면 지금쯤은 소문이 나서 아무도 걷지 않아야지 않을까?

그렇다면 이런 의심을 할만하다.

서울로를 욕하는 분들의 대부분은 실제 가본 적이 없는 분들이 아니냐는 것이다.

즉 서울로를 만든 이가 박원순이니,

서울로의 실체에 무관하게 욕을 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가진 이들이 많다는 얘기다.

 

서울로는 원래 있던 다리를 보행로로 바꾼 거라, 예산낭비에서는 어느 정도 자유롭다 (그래도 580억이 들긴 했다).

게다가 서울로의 최대 장점은 신호등과 지하도를 거치지 않고 서울역 인근의 목적지에 갈 수 있다는 점이다.

서울역을 뻔질나게 다녀본 경험으로 말씀드리건대,

서울역에서 인근 건물로 가려면 좀 불편하다.

가까운 거리라도 신호등 4-5개를 건너거나 아니면 음침한 지하도를 가야 하는데

서울로를 이용하면 훨씬 간편하다는 거다.

서울역 일대를 오갈 수 있는 17개의 연결망을 갖춘 초대형 육교,

이것만으로도 서울로의 기능은 충분하다고 본다.

어차피 고가도로가 낡아 철거해야 했으니,

그걸 육교로 리모델링한 게 뭐그리 욕먹을 일인지 모르겠다.

게다가 '공원'으로 보기엔 부족할지언정

족욕탕과 카페, 각종 식물 등 볼거리까지 있다면 600억의 값어치는 충분히 하고 있지 않을까 싶다.

물론 욕하는 분들은 앞으로도 관련기사만 뜨면 거품을 물 테지만,

조형물을 있는 그대로 보지 못하고 만든 이를 떠올리며 욕을 하는 그분들이 안스럽기 짝이없다.


이건 비단 박원순의 반대쪽 사람들에 국한된 얘기는 아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 시절 청계천을 만들었을 때,

할머니를 모시고 가서 함께 산책을 한 적이 있다.

할머니는 흐르는 물을 보면서 어린아이처럼 좋아하셨는데,

당시 내가 다니는 사이트에다 '청계천 참 좋더라'라고 썼더니, 난리가 났다.

청계천이 어떻게 만들어진 것인지 아느냐부터 (인근 상인들의 생계를 박탈하고 만들어졌다고)

그 물을 흐르게 하는데 얼마나 세금이 낭비되는지 (하루 2천만원이란다)

그게 시민을 위해서가 아니라 MB 자신의 대권욕심 때문에 만든 거라는 얘기까지 (결국 MB는 대통령이 됐다),

어찌나 욕을 먹었는지 머리가 어지러웠다.

그런 청계천을 보며 좋아하는 내가 순진하고 어리석은 거라는 말도 들었다.

볼 게 그리 많지 않은 서울에서 물이 흐르는 산책로를 보며 좋아한 것이 그리 큰 잘못인지 그때 처음 알았다.

많은 시민들이 즐거워한다면 거기에 돈을 쓰는 게 나쁜 일은 아니며,

그런 업적을 바탕으로 대권에 도전한다면 그걸 천하없는 나쁜 짓이라고 욕할 수는 없지 않을까.


그로부터 십여년이 지난 지금, 사람들은 서울로 2017을 열심히 깐다.

그들의 논리는 십여년 전 청계천을 까는 논리와 판박이처럼 똑같다.

그런데 댓글들 중 신기한 대목이 있다.

매연 마시러 뭐하러 거길 가느냐며 차라리 청계천을 가란다.

이 글에 공감이 많은 걸 보면

개통 초창기 사람들이 그렇게 욕하던 청계천은 이제 서울의 흉물에서 명물로 입지가 바뀐 모양이다.

그렇다면 지금부터 10년쯤 후, 사람들이 또 다른 욕할 거리를 찾아나설 그때쯤엔

서울로도 제대로 된 평가를 받을 수 있지 않을 것 같다.

끝으로 서울로를 욕하는 분들에게 한 마디 드린다.

"죄는 미워도 건축물은 미워하지 말랍니다. 증오의 안경을 벗고 세상을 바라보시면 어떨까요?"

  • 세눈박이욘 2017.06.26 02:41

    보존과 개발은 늘 논쟁거리이지요.

    다만 정치적 호불호를 떠나

    '구조물의 보존이나 개발이

    시대정신을 품고 있고

    뒷 세대에 대한 배려를 담고 있는가?'라는

    질문을 해보면 올바른 판단이 서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 서민 2017.06.26 07:34

      늘 좋은글주셔서감사합니다 하지만 이번엔 님과의견이좀 다릅니다 전 조형물의 좋고나쁨은 시민들이 잘이용하느냐가 더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진료잘하는 박사모의사가 그렇지못한 촛불의사보다 환자에게 더 이익이되는것처럼요 물론 돈도 중요한문제죠 새빛둥둥섬이 나쁜건 그돈으로 시민들이 잘이용못하는 걸 만들어서라고 봅니다

  • 김영희 2017.06.26 15:42

    흐음,,, 청계천은 자연 하천으로 좀 오랜시간을 두고 정말 개울-로 자연수초가 자라도록 - 복원했으면 싶었죠. 바닥을 시멘트로 발라버리고 하루 물펌핑하는데만 2천만원 든다는 비용문제. 깔끔해서 보기는 좋지만요.

    박원순 시장님을 지지합니다만, 제 개인적인 욕심으로는 서울로에 좀더 나무를
    많이 심었어야 하지 않나 생각듭니다만, 기존 고가도로 재활용 차원- 의 취지는 너무 좋다고 생각하지만, 저도 일부러 저곳에 가보고 싶진 않아요. ;;;
    나무를 좀더 울창하게 심기엔 너무 협소하기도 하고. 여하튼 덩쿨식물이라도,
    아치형으로 늘어지는 - 등나무나 넝쿨장미등을 심기 어려우면, 하다못해 여름만이라도 여주-(그나마 여주는 여름에 엄청 잘 자라니까)라도 아치형 대나무 받침대를 만들어서 어쨌든 그늘을 좀더 만들었어야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청계천의 지속적인 비용-하루 2천만원이니 너무 비싼 댓가인거죠.
    청계천에 비교하면 서울로가 훨씬- 낫다고 생각합니다! 박원순 시장님 승!

  • 이준서 2017.06.27 11:46


    청계천은 무지 반대 했었지만 장점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여름에 주위 온도를 낮춰 준다든가~ 산책로도 있고~ 세금 먹는 하마지만~

    서울7017은 안 가봐서 모르겠습니다.
    근데 그 옆의 신발 조형물은 서울역 앞의 위치가 좀 아니지 않았나 생각이 드네요. 세탁한 신발이라도 비 한번 오고나면 썩은 내가 진동할텐데요~

  • 공감 2017.06.27 13:22

    공감해요. 서울역을 뻔질나게 이용하는 사람으로서는, 그냥 걸을 길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없는 것보다 낫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울창한 나무와 덩굴식물에 대해서는 사실 전 잘 모르겠어요. 하중 잘 계산하고 안전하기만 하다면 인공미든 자연미든 연출자가 의도한 것을 느끼려는 마인드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언제부터 서울에 울창한 숲길이 아니면 허용되지 않는 분위기였는지도 의아하고요.슈즈트리는 아마도 서울역의 "원래 분위기"를 잘 모르는 분의 연출이라 반감이 심하지 않았을까 싶어요. 서울역 앞이 노숙인과 신발 천지였던 것이 엊그제 같거든요. 윗분 비 냄새 등 얘기하시는데 원래 임시조형물이었고 이미 철거해서 지금은 없어요. 공공시설 조형물이라 좀더 지지를 받는 조형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있었지만, 한편으로는 예술에 대해서 단죄하는 듯한 분위기는 아쉽기도 했어요. 청계천 저도 좋았어요. 만드는 과정은 아쉬웠지만, 그래도 이미 조성하고 관광자원으로 잘 사용하고 있으니 기왕 있는 거 잘 사용하고 예쁘게 가꾸면 좋을 것 같아요. 축제할 때 가봤는데 예쁘더라고요 ㅎㅎ

  • 공감 2017.06.27 13:28

    게다가 미국에 있는 다리 말고 더 좋은 예가 있는 것 같거든요. 한국 사람들 바글바글 사진 찍는 홍콩의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요. 그거 진짜 안 이쁘고 기계적이고 화분 하나 없죠. 그래도 명물인 이유는 복잡하고 경사진 홍콩에서 손쉽게 이리저리 연결되어 있는 통로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잖아요? 같은 거라고 생각해요. 이쁘면 좋은 거고, 일차적으로는 연결된다는 점이 중요하죠. 시간히 지나서 서울로를 이용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 되면 그때는 재평가받을 수 있지 않을까요..

  • 나는나 2017.07.25 20:37

    청개천이 잘 조성되긴 하였지만, 기존의 수원을 그대로 사용 했어야 하는데, 식수를 가져와 사용하다보니 낭비가 된 부분이 있죠.
    제가 알기로는 토지의 작가이신 고 박경리 선생님의 생각이었다고 들은 기억이 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