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나면 금메달을 하나씩 따는 거 같아요.”

나랑 같은 방을 쓰는 동료선생의 말처럼 이번 대회 한국팀의 성적이 무지 좋다.

벌써 목표를 초과달성한데다 앞으로 태권도 등 금메달을 기대할 종목이 몇 개 더 남았으니 말이다.

중국과 미국이 워낙 강력해 종합 1위는 꿈도 못 꾸는 상황이지만,

올림픽에 다음과 같은 종목이 추가된다면 그들과도 한번 겨뤄볼 만하지 않을까 싶다.

 

 

 

1) 최다 경험자

참가자들이 일렬횡대로 앉은 다음 사회자가 각종 직업이 쓰여있는 푯말을 든다. 그 일을 해본 경험이 있으면 손을 들고, 그때마다 난이도에 따라 1~3점을 획득한다. 예를 들어 노점상은 2, 배를 만들어 봤으면 3, 해병대는 3, 환경미화원 3점 등등인데, 거짓말로 답하면 무조건 감점이다. 우리에겐 이 부문 세계 최강자가 있어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만 된다면 무조건 금메달 확보다.

 

 

 

2) 닮은 물건 찾기

사회자가 특정 사물을 보여주고 이것과 가장 닮은 게 뭐냐고 물어본다. 심사위원이 보기에 가장 창의적인 답변을 하는 사람이 점수를 얻는다. 예를 들어 사회자가 보온병을 들면 볼링핀’ ‘물통등의 답변이 주를 이루겠지만, 이 상황에서 폭탄 탄피라고 말하면 무조건 1등이다. 이름은 기억이 안나는데, 이 분야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분이 우리나라에 계시다.

 

3) 숨바꼭질

정해진 시간 동안 누가 더 잘 숨는지는 어릴 적부터 많이 해온 놀이다. 하지만 숨는 건 생각보다 쉽지 않아 엄청난 창의성이 필요한데, 이 분야에서도 세계 1인자가 우리나라에 계시다. 이분의 숨는 능력은 정말 대단해, 주변 사람이 행방불명으로 신고할 정도다. 이름이 뭐더라...?

 

 

4) 삽질

삽 한 자루를 주고 강바닥을 파게 한 뒤 가장 깊게 판 사람이 이기는 경기. 강바닥을 파면 물살에 모래가 밀려와 여간 어려운 게 아닌데, 우리나라엔 이 분야 세계 1인자가 계시다. 5년만 더 드렸다면 우리나라 모든 강의 바닥을 혼자 다 파셨을지도 모르는 이 분의 여가생활을 위해서라도 삽질이 다음 올림픽부터 종목에 추가되길 빈다.

 

 

5) 눈치보기

누가 눈치를 더 잘 보느냐는 게임. 색깔별로 공이 놓여 있는데, 사회자가 어떤 공을 집을지를 알아맞히는 종목이다. 이건 단체전이라 여러 명이 상의하면서 답을 선택할 수 있는데, 우리나라엔 이 부문 최강의 조직이 있다. 바로 검찰인데, 한국 양궁이 누가 나가도 금메달을 따오는 것처럼, 검찰 조직에서 누굴 내보내든지 금메달은 확실하다.

 

 

6) 말 적게 하기

올림픽 개막식 직후 시작되는 경기로, 폐막식 직전까지 누가 더 말을 적게 했는지를 따져 우승자를 가린다. 물론 방에 가만히 있는 게 아니라 훼방꾼들이 나타나 수시로 말을 시키는지라 말을 안하기 어렵게 만드는데, 이런 난관을 뚫고 말을 적게 해야 우승을 차지한다. 폐막식 직전에 시상식이 열리니 세계인의 이목이 집중되는 효과도 있다. 이 종목 역시 우리나라가 초강세로, 말을 많이 해야 하는 정치판에 몸담고 있으면서도 침묵을 컨셉으로 삼은 분이 단연 우승후보다. 다른 나라에서 묵언수행을 하는 스님들이 단체로 나와도 충분히 해볼 만 하다는 게 새누리당, 아니 전문가들의 평가.

 

 

7) 돌다리 두들기기

튼튼한 돌다리를 하나 지어놓고 누가 가장 늦게 건너가는가를 겨루는 종목. 단 돌다리를 건너가지 않으려면 망치로 돌다리를 두들기고 있어야 하는데, 돌다리 건너편에는 맛있는 음식이 놓여 있어 참가자들을 건너가도록 충동질한다. 우리나라엔 이 종목 최강자가 버티고 있는데, 얼마 전에 책을 내신 바로 그분이 우승후보다.

 

 

8) 돈받기

관중들에게 돈을 나눠준 뒤 참가들로 하여금 몰래 돈을 회수하도록 하는 게임. 돈을 받는 광경을 들키면 바로 퇴장이므로 아주 극비리에 돈을 받아야 하는데, 우리나라엔 이 종목만큼은 자신있다고 할 분들이 여럿 있지만, 그래도 이분을 따라갈 수는 없다. 자기가 받는 대신 여비서가 대신 받게 하는 방법(이걸 -1’ 이라고 부른다) 등등 수많은 특허를 만들어낸 이 분은 나이가 좀 많긴 해도 종목이 생기기만 하면 우승을 할 재목으로 여겨진다. 최다 경험자 종목의 우승후보와 형제로, 평소 실력만 발휘하면 형제 금메달리스트가 탄생할 전망.

 

 

9) 필사의 탈출

참가자를 감옥에 가둔 뒤 누가 먼저 나오느냐 하는 종목으로, 아프다고 한다든지 변장을 한다든지 각종 기상천외한 방법들이 동원될 전망이다. 사람들은 몽테크리스토 백작의 고향인 프랑스를 강국이라 생각하지만 이 종목 최강자는 우리나라에 있다. 법원 판결 전에 이미 구치소를 나와 병원에서 수술을 받는 신기의 내공을 선보인 분으로, 정식종목으로 채택된다면 경기 시작 전에 이미 감옥에서 나와 다른 참가자들의 탈출을 감상하고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 밖에도 우리나라가 잘하는 많은 종목들이 있을 것이다. 100미터 달리기 같은 것도 충분히 재미있긴 하지만, 그건 유전적으로 이미 결정된 거라 노력으로 따라잡기가 불가능한 반면 위에서 열거한 것들은 유전자와 더불어 어느 정도의 노력이 필요한, 그래서 좀 더 공정한 게임이리라. 다음 올림픽은 무리라 해도 언젠가는 꼭 좀 채택해 줬으면 좋겠다.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괴벨스, Go there!  (26) 2012.10.04
조선일보에게 감사드립니다  (29) 2012.09.30
올림픽에 추가되면 좋을 종목들  (24) 2012.08.08
미리 보는 안철수 검증 쇼  (73) 2012.07.24
진보 언론의 박근혜 이지메  (27) 2012.07.17
교과부의 꿈  (46) 2012.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