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전공은 기생충

저는 왜 이렇게 머리를 잘랐을까요



 저는 원래 머리에 신경을 쓰는 사람이 아니었어요.


제 머리는 늘 이랬습니다.



빗을 가지고 다닌 적도 없을 뿐더러, 집에서 머리를 빗은 적도 없습니다.

파마 같은 것은 절대로 용납하지 않았습니다.

어차피 외모가 이런데 머리에 신경써서 뭐하냐,는 '어차피주의'의 산물이었어요



머리에 신경을 쓰지 않으려고 한 십여년간 모자를 쓰고 다니기도 했습니다.



제가 처음으로 주례를 서던 날, 신경쓴다고 쓴 머리가 저 모양입니다.



이런 머리죠 하하.




하지만 모 방송사에서 절 변신시킨 후부터 제가 좀 달라집니다.



천안에 있는 명문 헤어샵 리챠드에 다니기 시작했고, 제 전속 미용사를 만들었습니다.

처음에는 어리둥절하던 주위 사람들도 제 파마머리에 적응을 합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제 머리가 이상해집니다.




제가 아는 김모 선생님과 같이 찍은 사진인데요, 제 머리 보면 좀 한심하죠?


이 모든 것은 서대문박물관에서 시작됩니다.

거기서 강의가 있었는데 제가 미련하게도 좀 빨리 간 게 비극의 원인이죠.

서대문박물관은 관장님이 새로 오신 이후 완전히 탈바꿈했고,

연간 몇만명이 찾는 엄청난 박물관이 돼 버렸습니다.

공룡을 보러 온 아이들 탓에 박물관이 만원이어서

강의장소에 가서 책이나 읽고 있자고 생각했습니다.

책 한페이지를 읽었을 때 아이들이 우르르 들어옵니다.

한 어머니에게 물었습니다. 여기서 뭐 하느냐고요.

공룡 영화를 상영한다나봐요.”

그래서 전 공룡의 모험을 그린 15분짜리 3D영화를 봐야 했습니다.

3D안경이 없어서 입체감도 즐기지 못했고요.

아이들이 나간 후 책이나 읽자고 했지만,

청소 아주머니가 오시더니 나가라고 합디다.

조금 있다가 50분짜리 영화가 상영된다면서요.

 

할 수 없이 서대문박물관 밖으로 나갔습니다.

그 앞에는 갈 곳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PC방도 문을 열지 않았고, 커피집도 없었습니다.

강의 후 애프터로 가는 호프집만 영업을 하고 있었어요.

그렇다고 강의 전 맥주를 마실 수는 없기에 문을 연 또 다른 곳인 헤어샵에 갔습니다.

그 결과가 바로 이 모습입니다.





아래 사진은 아내가 너무 심하다고 손을 봐준 사진입니다.


교훈을 얻었죠.

서대문박물관에 갈 때는 미리 머리를 깎고 가자고.

그리고 웬만하면 시간에 맞춰서 가자고요.

 

'내 전공은 기생충'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한테 물리다  (16) 2015.01.18
침묵한 이유  (58) 2014.12.18
저는 왜 이렇게 머리를 잘랐을까요  (23) 2014.11.23
청출어람 대통령  (23) 2014.10.17
식당의 말 그림  (33) 2014.05.29
박근혜 대통령과 아침 먹고 왔어요  (26) 2014.04.01
  • 세눈박이욘 2014.11.23 12:49

    귀여우셔요.

    흐려서 그런지 기분 꿀꿀한 휴일 날,

    웃음 짓게 해 주는 사진에

    감사드립니다^^^.

  • 뿡간다 2014.11.23 16:16

    ㅎㅎㅎ 잘 어울리시는 거 같은 데요 ㅎㅎㅎ

    • 서민 2014.11.25 08:08

      저도 이제 세련된 머리에 적응돼서, 예전같으면 가만 있었을 지금 머리에 분노하고 있답니다.

  • 찔레꽃향기 2014.11.23 16:19

    ㅎㅎ ...
    부창부수이시네요.
    나름 귀엽기도 하시고요~~^^

    • 서민 2014.11.25 08:07

      제 옆에 계신 선생님 표정도 정말 장난 아니더라고요^^

  • 이현애 2014.11.24 01:30

    ㅎㅎㅎㅎ
    ㅋㅋㅋㅋ
    영구 생각나게하는 사진. ㅎㅎㅎ

    • 서민 2014.11.25 08:07

      그죠 영구 같죠... 역시 미장원은 족보 있는 곳에 가야 한다는...

  • 성삼기 2014.11.24 10:50

    크하하
    넘 잼있다!
    우하하
    감사드려요

  • 피로사회 2014.11.24 13:58

    교수님 더 어려 보이십니다^_^乃

  • 벙어리장갑 2014.11.24 17:56

    모든 준비가 끝나셨군요. 이제 그 스타일을 널리 퍼트리시면 유행의 선두주자가 되시는겁니다 ^^

  • 지아 2014.11.25 19:41

    미용실은 다니던 데 다니는것이 인생의 진리라는걸 여자들은 빨리 깨닫는것 같아요..ㅎㅎ 선생님도 인제 깨달으신것 같아요!ㅎㅎ

  • 바깥바람 2014.11.26 11:42

    지금 그대로도 괜찮으십니다.
    중요한 건 표정인 듯 합니다.
    다른 사진처럼 미소지으시면
    아주 매력적으로 동그란 1)더지눈이 될 것 같습니다.
    교수님 고맙습니다.

    1)..

  • 김민서 2014.11.28 12:39

    우하하하하하하~!
    빵 터집니다. ㅎㅎ
    .............앗! 잠깐만요. 저 머리 때문에 웃은 거(혹은 비웃은 거) 절대 아닙니다.

    이 글의 사진들과 기획력, 연출력에 웃은 겁니다. ㅋㅋㅋㅋㅋㅋ

  • glglee 2014.12.03 17:03

    안녕하세요??
    송어회를 검색하다 여기까지 왔네요.
    그동안 매스컴과는 담을 쌓고 지내온지라
    이렇게 활발하게 활동 하고 계신지 몰랐네요.
    사랑의리퀘스트 프로그램에서 교수님을 처음 보았을 때!
    그리고 고등학교 시절 구립 도서관에서 마태우스와 닳지 않는 칫솔이란 책을 발견하고 읽었을때!(삐삐 소설 매번 놓치지 않고 들었답니다.ㅋ)
    그리고 30대가 훌쩍 넘은 지금!
    이렇게 세번씩이나 깜짝 놀라네요!!
    건강하세요!!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P.S. 이제 소설은 안쓰시나요?

  • 팔운 2014.12.05 19:38

    교수님 왤케 귀여우세요 앜 ㅋㅋㅋㅋㅋ

  • 성삼기 2014.12.10 09:41

    아니 이런 시국에
    코멘트가 없으시니...
    내공이 떨어지셨나? ㅋ

  • 김용현 2015.06.11 15:43

    주례 보실때 했던 스타일이 제일 잘 어울리십니다.

  • 김용현 2015.06.11 15:43

    주례 보실때 했던 스타일이 제일 잘 어울리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