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력 있는 거짓말을

내가 아는 사람 중 조지 워싱턴이란 자가 있다. 어느 날 그의 아버지가 워싱턴에게 작은 도끼 한자루를 선물했다.
어린애한테 도끼를 선물하는 아버지의 심리를 우리가 이해하긴 어렵지만, 워싱턴은 눈에 보이는 것들을 죄다 도끼로 베어버렸다. 그러던 중 아버지가 아끼던 체리나무가 눈에 들어왔다.

“우지끈!”

나중에 집에 들어온 아버지는 쓰러진 체리나무를 보고 화가 났다. “누구야?”

워싱턴이 앞으로 나섰다. “제가 그랬습니다.”
아버지는 크게 기뻐하며 이렇게 말했다. “내가 오늘 나무 한그루를 잃었지만, 정직한 아들을 얻었구나.”
 



이 이야기에 감화를 받은 나머지 난 아버지가 “계단에 묶어둔 고양이 누가 풀어줬어?”라고 물었을 때 정직하게 앞으로 나서는 실수를 저질렀다.
아버지는 곧 작업복으로 갈아입으셨고, 난 그날 먼지가 나도록 맞았다. 워싱턴의 신화를 의심하기 시작한 건 그때부터였다.

두시간 후 내가 내린 결론은 이랬다. 워싱턴이 자백하지 않았더라도 도끼를 선물받은 그가 의심을 받을 수밖에 없었으니 자수가 최선의 선택이었고, 아버지는 체리나무를 그렇게 애지중지하지 않았다는 것, 그리고 세상이란 정직함만으론 살 수 없다는 것 등등이다.
그때의 깨달음이 없었다면 내가 과연 교수가 될 수 있었을까 의심이 갈 정도로 세상은 거짓말로 해가 뜨고 해가 졌다. 자연과학을 전공하는 사람답게 내가 살면서 겪은 거짓말들을 몇 가지 유형으로 나눠 봤다.

첫째, 모르쇠형.

청문회 때 사람들에게 알려졌으며, 최근 민간인을 사찰해 조사를 받고 있는 공직자윤리지원관실의 이인규 실장이 쓰고 있는 방법이다.
남이 믿건 안믿건 그는 “김종익씨가 민간인인 줄 몰랐다”고 열심히 우기는 중인데, 이 거짓말은 “무식은 죄가 아니다”라는 옛말에 근거를 두고 있으며, 못배워서 억울한 일이 많았던 우리 현대사도 이런 거짓말의 유행에 일조했다. 특별한 기술이 필요없고 얼굴만 두꺼우면 되는지라 가장 널리 쓰이는데, 그러다보니 이젠 좀 지겹다.



 
둘째, 유머형.

순전히 웃겨볼 목적으로 자기도 믿지 않을 말을 둘러대는 걸 일컬으며, 많은 웃음을 주긴 하지만 상황이 더 악화되는 부작용이 있다.
1987년 박종철 열사가 물고문 끝에 숨진 게 세상에 알려졌을 때 당시 경찰은 고문사실을 부인하며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고 발표했는데, 숱한 사람을 웃긴 그 발언이 아니었던들 6월 항쟁이 없었을지도 모른다.
성추행 의원으로 낙인찍힌 최연희 의원도 신문기자의 가슴을 만져 파문이 일자 “식당 주인인 줄 알았다”는 발언으로 실소를 자아냈고, 음주사고를 낸 모 연예인은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라고 해 화제가 됐다.
 
세째, 허점 공략형.

약간의 빈틈을 낚아채 흐지부지시키려는 전략으로, 고위층이나 식자층에서 많이 쓰인다.
예를 들어 “기분도 꿀꿀하고 해서 바베큐 치킨집을 인수했다”고 했다가 문제가 되면 “주어가 없지 않느냐? 내가 인수했다는 건 아니었다”는 식으로 빠져나가는 게 여기 속한다. 상대방의 반격을 무력화시켜 허탈하게 만드는 고급 거짓말이라 할 수 있다.




 
넷째, 위장형.

내용물은 같지만 포장만 달리함으로써 사람들을 현혹시키는 수법.
전국의 산들을 전선으로 연결해 케이블카가 다니게 하려는데 반대가 만만치 않은 경우 “태풍을 예방하기 위해 큰 산들을 정비하는 4대산 사업을 실시하겠다”고 하면 금방 호응이 좋아지는 게 대표적인 예다. 민도가 낮고 묻지마 지지가 많은 곳에서 효과적이다.
 
최근 외교부 장관 딸에게 특혜를 줘 합격을 시킨 외교부 직원들이 “장관 딸인 줄 몰랐다”고 해 화제가 됐다.

또 모르쇠형이라니 너무 상상력이 빈곤한 게 아닌지 아쉽다. “장관 딸에게 특혜를 준 게 아니라 다른 참가자에게 불이익을 준 것”이라고 한다든지-두번째 유형-“장관 딸이라기에 뽑아놓고 괴롭히려고 했다”-네번째 유형-처럼 말하면 얼마나 창의적인가?

앞으로는 모르쇠보다 창의력 있는 거짓말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 이왕 하는 거짓말이라면 말이다.

'전염병 권하는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희롱과 권력  (7) 2010.10.31
오해 드립  (7) 2010.10.26
창의력 있는 거짓말을  (6) 2010.09.14
그 많던 카카오는 어디로 갔을까  (0) 2010.03.16
신뢰받는 의협이 되려면  (0) 2010.03.02
네이처와 PD수첩  (0) 2010.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