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학과 사회

투여사님, 10% 내놔요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발표가 오늘 있었습니다.
아일랜드계 미국인인 캠벨과 일본의 오무라 사토시, 그리고 중국의 투유유,
이렇게 세명이 공동수상을 했습니다.
앞의 두 명은 ‘강변실명증’이라고, 사람에게 실명을 유발하는 회선사상충의 특효약을 만들어낸 공로를 인정받았고요,
투유유 여사는 말라리아의 치료제를 만들어 내 수많은 인명을 구했습니다.



한 해 200만명 가까운 인명을 살상하던 악성 기생충 말라리아는
원래 기나나무에서 추출한 퀴닌을 원료로 한 클로로퀸을 썼지만,
웬만한 나라에선 다 저항성이 생겨 손을 쓸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노벨상에 뜻이 있는 학자들은 말라리아의 신약을 만들어내려고 노력했죠.
기생충학에서 노벨상을 탄 두 명은 모두 말라리아를 연구했으니,
대체약을 먼저 만든 사람이 세 번째 노벨상을 탈 확률이 있었죠.


많은 나라에서 신약을 만들어내려고 했지만,
성공한 나라는 의외로 중국이었습니다.
개똥쑥으로 말라리아를 고쳤다는 전통의서에서 힌트를 얻은 투유유 여사가
‘아르테미시닌’이란 약을 추출하는 데 성공했지요.




이 약은 말라리아에 아주 잘 들어, 2006년부터 세계보건기구는
투유유 여사가 만든 아르테미시닌을 말라리아에 우선적으로 쓰도록 했습니다.
그 뒤부터 말라리아로 죽는 사람의 숫자가 계속 줄어들기 시작,
작년엔 60만명 선으로 떨어졌지요.



하지만 노벨위원회에선 투여사에게 노벨상을 주지 않았습니다.
매년 후보에 올리긴 했지만, 계속 다른 사람에게 주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기생충학계의 명저로 추앙받는 <기생충열전>에 다음과 같은 글을 씁니다.




그 사실에 대해 잊어버리고 있었는데, 글세 투여사가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했다지 뭡니까?
이건 그냥 농담이지만, 회의장에서 다음과 같은 말도 오갔다고 합니다.



그러니 투여사가 노벨상 상금의 10%는 저한테 줘야 한다는 게 제 주장입니다.
기생충학에서 노벨상이 나오자 저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더군요.
“서민은 도대체 뭐하냐? 노벨상도 못타고.”
하지만 이건 아셔야 합니다.
노벨상 위원회를 움직여서 투여사가 타게 만들 정도면,
제가 타는 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지 않을까요?


참고로 기생충학계에서는 다음 노벨상이 나온다면 그건 아마 말라리아 백신일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어요.
백신을 통해 사망자를 팍 줄여버린다면 그보다 더 큰 업적이 또 어디 있겠어요?
문제는 제가 그쪽 일을 전혀 안하고 있다는 건데요,
이 난국을 어떻게 풀어야 할지 고민해 보겠습니다 (그러느라 몇주간 업데를 못했답니다 선처를 바랍니다^^)
아무튼 결론은, 투여사님, 10% 내놔요.

'과학과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투여사님, 10% 내놔요  (21) 2015.10.06
박근혜 정부와 톡소포자충  (17) 2015.03.24
관대한 채식  (28) 2014.07.12
경제학과 기생충  (33) 2014.05.23
<공부논쟁>을 읽고 김두식 교수를 배신하려 한다  (28) 2014.05.01
오세훈의 십년 꿈, 어벤져스2  (70) 2014.03.31
  • 이준서 2015.10.06 10:30

    10년 안에 신문 헤드라인에
    "서민, 노벨 생리의학상 타다"
    란 제목이 뜰 것을 의심하지 않습니다 ^^

    신문에 나오면 저한테도 10% 잊지 마세요~ ㅋ

    • 서민 2015.10.07 01:23

      이준서님, 전 님을 한번도 잊은 적이 없습니다. 제가 노벨상 타면 10% 는 님 것입니다!

  • 서울아짐 2015.10.06 12:13

    서민교수님 노벨상 타실 날을 손꼽아 기다리겠습니다^^ 그동안 글 기다리느라 제가 속이 좀 탔어요 10%타시면 1%는 여기 방문자들께 쏘실거죠?^^

    • 서민 2015.10.07 01:24

      서울아짐님 글 너무 업데 못해서 죄송하고요 제가 아내가 한명 있는데요 약간 물욕이 있어요. 그래서 1%를 여기다 쏘느냐, 이거에 대해선 아내와 상의를 해야 합니다.ㅠㅠ 정말 죄송합니다. 아내는 노벨상을 상금 때문에 타라고 하는 유일한 사람입니다 너그러이 이해해 주십시오

  • 현동업 2015.10.06 14:01

    예언서였군요!

    서민교수님 책 읽을 때는 그냥 말리라아 약 개발하면
    노벨상 받겠구나 정도로만 기억하고 있엇는데,
    구체적인 내용까지 설시하셨네요!

    서민의 <기생충열전>이 이번에 다시 각광받도록
    출판사 홍보좀 부탁드려야 하는거 아닌건가요?

    • 서민 2015.10.07 01:26

      사실 제가 예언을 그리 많이 하진 않는데요, 이번엔 너무 정확하게 맞아서 돛자리 깔아야겠다 싶네요.^^ 님 말씀대로 기생충열전을 좀 더 홍보해야겠어요 노벨상을 예언한 책, 이렇게요^^

  • 김향숙 2015.10.06 14:34

    우리나라에서는 노벨생리의학상이 언제 나올까요?
    나온다면 서민교수님께서 받으심 좋겠는데...
    정말 배울점 많은교수님^^
    연구와 논문등등 많이 바쁘신가봐요
    오랜만 업뎃 넘 반갑습니다

    • 서민 2015.10.07 01:27

      사실 제가 노리는 건 노벨 문학상입니다 노벨과학상은 대개 40대 때 이룬 업적을 70살 때 받는 거거든요. 근데 제가 낼모레 50...흑흑흑. 요즘 많이 바빴구요 앞으론 잘할게요

  • CJK 2015.10.06 15:35

    많은 이들이 서민교수께서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하기를 바라시는 것
    같은데, 생리의학상뿐 아니라 모든 부문에서 자격이 충분하다고 생각을
    합니다.

    일찍이 기생충과 인간의 공존을 설파하셨는 바, 노벨 평화상 후보로도
    손색이 없으며, 기생충과 인간의 '밀당'에 대한 연구는 기생충과 인간
    사이에 뗄래야 뗄수 없는 숙명의 인력(引力) 이 존재한다는 것을 증명
    한 바 노벨 물리학상 후보로도 꿇릴 게 없으며, 기생충의 내면과 이면
    을 헤짚어 인간의 어리석음에 경종을 울린 불후의 고전 '기생충 열전'
    은 노벨 문학상 후보로 흠잡을 데 전혀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기생충의 창궐시기와 경제공황 10년 주기설과의 연관관계까지 규명
    하신다면 노벨 경제학상도 따놓은 당상이 아니겠습니까?

    일찍이 이렇듯 많은 부문의 노벨상 다관왕은 전무후무한 기록이 될
    것인 바, 만백성이 서민교수와 같은 조국 같은 국적을 가진 사람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이외다.(^^^)

    • 서민 2015.10.07 01:29

      역시 님은 제 멘토십니다. 사실 제가 생리의학상보다 문학상에 더 집착하고 있는데요 님은 그걸 간파하셨네요! 제 생각에도 기생충열전이 노벨문학상에 적합한 것 같습니다^^ 그러기 위해선 님이 노벨위원회에 들어가셔야..... 절 알아주는 이가 님밖에 없거든요-.-

  • 세눈박이욘 2015.10.06 15:50

    교수님의 선경지명에 탄복할 따름입니다!!!

    '기생충열전'에서 노벨의학상을 예견하다는 신문기사가 실리길......

    • 서민 2015.10.07 01:29

      그죠그죠. 저도 놀라고 있어요 제 책이 스웨덴어로 번역된 게 이렇게 큰 나비효과를 가져오다니...^^

  • 이현애 2015.10.06 18:41

    대.한.민.쿡에서도 ㅎㅎ
    그럼 두번째 이신가요?

  • 강기린 2015.10.06 19:31

    만약 투여사님께서 바빠서 이 글을 못볼수 있는데...
    오늘 뉴스에서 봤는데요 타워팰리스 수레기장에
    10프로 보다 더 큰 노다지가 있는 것 같았어요
    한국에 있으면 제가 그 노다지 발굴하여
    기금마련해 충벨상 위원회라도 만들수 있었을건데...
    안타깝네여

    • 서민 2015.10.07 01:30

      그 뉴스는 저도 봤는데요 요즘은 버려진 수표를 맘대로 쓸 수가 없어서요...ㅠㅠ 역시 전 투여사를 협박하는 게 더 적성에 맞는 듯 싶어요^^

  • 박요한 2015.10.07 01:34

    이번 일을 계기로 동양의학의 우수함이 널리 퍼졌으면 좋겠습니다.
    한국은 양의계에서 지나치게 한의계를 견제해서 아무것도 못하게 하니... 중국에게 선수를 빼았길만도 하지요...

    • 김인성 2015.10.09 20:33

      ㅋㅋ 한의학자가 노벨상탄 것으로 착각하시는 군요....한의학과 의학의 큰 차이는 한의학은 그냥 좋다더라 하면서 쑥덕되면서 일부 전문가라고 주장하는 소수가 정보를 독점하고 나만이 명의일세 하기에 발전이 없으며, 의학은 정말 좋은건가를 사소한 것 하나도 통계를 내서 좋은 것 같은것과 좋은 거를 구별후 연구 하는 거죠, 한의사들은 나만의 비법을 내세우지만, 의사는 정보를 얻으려면 논문뒤져보면 다 나오기에 경험의 차이는 있을지언정 모두가 대가가 될 수 있는 길은 열려있다는 게 차이겠죠...
      한의학이 발전하지 못하는 건 규제가 문제가 아니라 그들이 하는 행위들이 진실로 효과가 있는지에 대한 연구 자체를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겠죠, 물론 연구를 하면 허구도 많이 들어 날테니 하기 어렵기도 하구요. 실제 미국에서 대체의학에 대한 연구가 많이 있었고 대부분 플라시보 군과 통계상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죠.
      전통이라는 이름을 붙이며 무조건 우수하다가 생각하지 말고 정말 우수한지를 학자들이 연구해서 논문으로 보여 줘야 한의학이 발전 하겠지요.
      실제 서양에서 발전한 의학도 초기에 엄청난 삽질을 많이 했지요, 비윤리적인 실험도 많았고 하지만, 분명한 것은 자정하고 발전한거겠지요.

  • 랄라 2015.10.19 02:22

    서민교수님~나의사 듣고 빵터졌어요ㅋㅋㅋ
    너~~무 재밌었어요ㅋㅋ
    나의사에 자주 자주 나와주세욤^^

  • 강민중 2015.11.28 11:34

    나는 마음 속으로만 서교수님 노벨상 받기 응원 할 건데
    혹시 언젠가 노벨상 타시면 10 % 협박 해도 되나요?

  • KKK 2017.03.09 11:26

    근데 저 사진이 개똥쑥 맞나요?
    보고 또 보고 훑어 보고 째려 봐도 말똥쑥 같은데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