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전공은 기생충

황총리의 갑질을 지지한다



황교안 총리가 갑자기 화제의 인물이 됐다.

지난 일요일, 서울역 플랫폼까지 관용차를 타고 들어간 게 문제가 된 것. 

게다가 경호팀 요원들은 열차에 타려고 플랫폼으로 다가오는 시민들을 제지하기까지 했다.

“가지가지 한다” “과연 이게 공무 의전이냐?” “헐~전용 Ktx하나 장만하시죠. 그 정도 능력되잖아요.”

사람들은 황총리를 욕하느라 입에 거품을 물지만,

난 이번 플랫폼 행차에 의미가 있다고 본다.


1) 플랫폼으로 차가 다닐 수 있다는 걸 알게 해줬다.





배움은 언제나 소중한 것이고,

이렇게 간접경험을 통해 배우는 건 쉽게 잊히지 않는다.


2) 플랫폼의 용도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뭔가를 배우고 나면 그걸 써먹고 싶어진다

사람들은 차가 다닐 수 있게 된 플랫폼을 어떻게 이용할까 생각한다. 





기차 타러 갈 때뿐 아니라 평상시에도 의전을 좀 더 잘하도록 응용도 한다.




3) 우리가 살아보지 못했던 유신시대를 체험하는 효과도 있다







4) 왜 그렇게 기를 쓰고 권력을 잡으려는지 이해할 수 있게 됐다.

이는 높이 된 사람들에 대한 존경으로 이어진다.




언론들은 황총리가 별로 급하지도 않은 상황에서 그랬다는 것에 더 분개한다.

하지만 그건 번지수가 잘못된 비판이다.

급한 상황에서는 누구나 알게 모르게 편의를 봐주길 요구한다.

시간이 늦었다고 비행기 출발을 미뤄달라고 부탁하기도 하고,

기차시간에 늦을까봐 택시에게 신호도 웬만하면 위반하고 가줄 것을 요구하는 사람도 있다.

나도 기차시간에 늦어 철로를 무단횡단하려다 경비원의 제지를 받은 적도 있다.

플랫폼에 차가 들어간다는 걸 알았다면 그리로 차를 몰았을 사람이 한둘이겠는가?

이렇듯 급할 때는 누구나, 즉 일반인도 갑질을 하게 마련이다.

급할 때만 갑질을 하려면 기를 쓰고 권력을 잡을 필요가 없다.

한가할 때, 전혀 서두를 필요가 없을 때 하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갑질이 아니겠는가?

황총리는 총리 청문회 때 피부병 땜시 군대를 안갔다고 욕을 먹었고, 

로펌에서 돈을 많이 받았다고 사과해야 했다.

그리고 총리가 되자마자 “메르스 대처가 미흡해서 죄송하다”며 대국민 사과를 한다.



이런 수모를 겪으면서까지 총리를 했으면 휴일날 급하지도 않은데 갑질 정도는 해줘야

총리를 한 보람이 있는 게 아닐까?

그래서 난 황총리의 갑질을 지지한다.

  • 벙어리장갑 2016.03.24 15:49

    참 신기한일이죠? 이젠 뭐 이런일갖고... 하는 생각이 드니 말입니다. 미친세상에 저런일이 한두번도 아니고 하루가 멀다하고 벌어지는것같아서 하나도 놀랍지도 않네요. 앞으로 얼마나 더 보여줄지...

    • 서민 2016.03.24 22:49

      글게 말입니다. 대통령을 워낙 잘뽑다보니 이런 일도 구경하는 거죠 뭐. ^^

  • 세눈박이욘 2016.03.25 02:26

    제 생각엔 피부병 황씨의 새로운 창조경제 아이디어 같습니다.
    열차 플렛폼에서 자동차와 ktx의 속도 대결로 한국산 자동차를 홍보하는 겁니다.
    물론, 룸미러와 사이드미러를 접고 운전하는건 기본 조건으로 해서요.

  • 아트워커 2016.03.25 10:57

    맨날 눈팅만 즐겁게 하고있는 서민 2 입니다
    덧글 너무재밌고 ㅋㅋㅋ
    교수님은 역시 재밌네요 ㅋㅋㅋ 하..
    항상 감사합니다.

  • CJK 2016.03.25 11:55

    이 걸 전문용어로 door to door service 라고 하죠.!!
    승용차문에서 기차문까지 non stop direct delivery.

  • Adam 2016.03.29 00:52

    왜 그렇게 짜증나 ? 나는 그들이 이 일을 하고 있는지 믿을 수 없다 .

  • 구름과나무 2016.03.29 22:50

    우리나라, 아니 지금 정부의 수준일뿐....
    그런데도 콘크리트 지지를 받고 있다는게 더 절망입니다.

  • 이진욱 2017.03.21 17:01

    재밌는 글입니다.
    다양한 의견 사회의 빛입니다.
    단세포 그거 중국이나 북한같이 무서운겁니다.

  • 젊은호랑이 2017.12.22 12:09

    진작 말하지 그랬냐? 니성향... 방송에서 버벅거리면서..기생충마냥 숨어있더니... 이제야 본색을 드러내는군아... 니방송나와서 말하는거 보면 불안불안하더라... 인터넷에서는 겁나 떳떳하네.. 전부터 말하고 싶었던거 같은데... 난 문빠도 아냐... 박그네가 하두 못해서 그렇지... 누구든 못하면 정치인들은 욕먹어야 한다고 생각하거든... 근데 너는 성향을 들어냈잖아.. 문빠고 나발이고 제일 역겨운게... 너같은 성향이다,, 티비나오지 말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