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전공은 기생충

25억과 아파트


골프를 치지는 않지만 보는 건 좋아한다. 

타이거 우즈의 팬이어서 그가 나오는 경기는 밤을 새가면서 보곤 했는데,

바람피우는 것을 들킨 후 우즈는 평범한 선수가 돼버렸다.

그 뒤 골프에 대한 관심이 떨어졌었는데,

최근 나로 하여금 다시 골프를 보게 만든 선수가 있었다.

이름은 조던 스피스로, 93년생이니 나이는 23살에 불과하다.

하지만 그는 올해 굵직한 대회 두 개를 연달아 우승하며 80억 가량을 벌었고,

지금까지 번 상금은 200억이나 된다.


스피스의 애인. 



골프를 칠 때 타이거 우즈만큼의 폭발력이 없다는 게 아쉽지만,

그가 우즈보다 뛰어난 점은 사고를 칠 가능성이 적다는 점이다. 

일단 그의 애인은 절세미녀가 아니다.

이건 금발미녀들만 좋아했던 타이거 우즈와 다른 점이다.

두 번째, 기사를 보니 그가 프로골프의 세계로 뛰어든 이유가 그의 여동생 때문이란다.

여동생 엘렌이 자폐증을 앓고 있어서라는데,

여동생을 위해 대학진학을 포기할 정도의 마음가짐이라면

우즈보다 더 오래 정상에 머물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여기서 하고픈 얘기는 조던 스피스가 아니다.

올해 마스터스 대회에서 우승한 이후 스피스는 댈러스에 집을 샀는데,

그 집을 잠시 감상해 보자.





이런 데서 자면 방이 너무 휑해서 무서울 수도...ㅋㅋ



                                               요리가 막 하고 싶어지는 부엌




침실이 다섯 개나 있고, 게임방, 비디오방 등도 있다는데,

이 집을 사는 데 든 비용이 230만달러다.

우리나라 돈으로 25억 정도니 일반인이 벌 수 있는 돈은 아니다.

신기한 것은 우리나라 아파트 중에는 이 정도 돈을 가볍게 뛰어넘는 곳이 몇 군데 있다는 것.




부의 상징인 타워팰리스의 로열층만 해도 스피스의 집 두채 정도는 살 수 있는 가격이다.

로마에서 시작된 아파트의 유래는 못사는 서민들에게 양질의 주택을 공급하려는 의도였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이상하게 부의 상징으로 의미가 변질됐다.

각 나라마다 문화가 다를 수 있으니 이게 꼭 나쁜 것만은 아니라해도,

조던 스피스의 집과 우리나라 아파트는 삶의 질 면에서 차원이 다르다.

1) 스피스의 집은 2천평이 넘는 데 반해 55억짜리 아파트는 90평 남짓이다.

2) 스피스의 집에선 마음껏 뛰놀 수 있지만, 55억 아파트는 층간소음 때문에 걸음도 살살 걸어야 한다.

3) 스피스의 집에선 개 몇십마리를 키울 수 있지만, 55억 아파트에서는 스피츠 한 마리를 키우더라도 눈치를 봐야 한다. 

4) 스피스의 집은 널따란 마당이 있지만, 55억 아파트는 코딱지만한 정원을 나눠쓴다.

5) 스피스의 집은 창문을 열면 맑은 공기가 들어오는데, 55억 아파트는 창문으로 매연이 들어온다. 



이렇게 따져보니 우리나라 부자들이 그 부에 걸맞은 책임을 다하지 않는 이유를 알 것도 같다.

넓은 집에서 여유롭게 사는 대신 좁아터진 곳에서 불편하게 살다보면

“내가 이 돈 가지고 이렇게 살아야 해?”라는 생각이 들고,

그러다보면 사회에 불만을 갖게 되지 않겠는가?

국토가 좁고 인구가 많으니 아파트밖에 답이 없다고 하지만,

우리와 인구밀도가 비슷한 네덜란드만 봐도 (우리나라 인구밀도 503-네덜란드 497) 

인구대비 아파트 거주 비율이 우리보다 훨씬 떨어진다.

우리나라의 기형적인 아파트 붐은 아파트가 재산증식의 기능을 담당해서일 텐데,

이제 그 기능을 많이 상실했음에도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줄지 않고 있는 게 신기하다. 


* 나 역시 아파트에 살고 있긴 하다.

하지만 개를 네 마리 키우다보니 아파트가 불편하기 짝이 없어서 마당이 있는 곳으로 이사갈 꿈을 꾸고 있다.

이게 내가 매주 로또를 사는 이유다. 

  • IDZ 2015.06.26 11:54

    교수님 올려주시는 글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아파트 때문에 돈 많은 사람도 스트레스 받고 사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 재밌네요 ㅎㅎ 좁은 공간에 몰려 사는 동물이 스트레스 많이 받는 건 보편적인 현상인 것 같습니다. 잘사는 사람뿐 아니라 우리 국민들 전반적으로 성질을 잘 내고 참을성이 없는 것 같슴다.

    근데 인구밀도를 네덜란드와 비슷하다고 하셨는데요 네덜란드는 전 국토가 평지라서 실제 인구 대비 거주 가능한 면적은 한국의 두 배 이상일 겁니다. 게다가 한국 같은 섬나라도 아니라서 답답함도 적고요.

    한국처럼 인구밀도 높고 스트레스 많이 나오는 나라 없는 것 같습니다. 제발 이민들 좀 많이 갔으면 좋겠어요. 애들 좀 낳지 말고..... 출산장려는 왜 하는지 이해가 안 갑니다. 어차피 애 키워봐야 취업도 안 되는데.

    • 기생충서민 2015.06.26 16:48 신고

      좋게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글구 네덜란드가 그런 속사정이 있었군요. 가르쳐 주셔서 감사합니다. 글구 맨 마지막 말씀에 격하게 공감합니다. 애 낳는 즉시 고민거리가 어마어마하게 쌓이는데 말입니다. 참고로 전 애가 없구 강아지만 네마리 있으니 고민은 없고 그저 즐거움만 있답니다. 물론 애 키우는 것도 많은 즐거움을 준다지만, 그만큼 힘든 점도 있을 거예요. 하지만 개는 애와 달리 두세달 되면 지 앞가림을 자기가 스스로 하니, 힘은 안들거든요. 강아지 짱.

  • 벙어리장갑 2015.06.26 15:53

    알고보니 저랑 로또당첨의 강력한 라이벌이시면서 저의 복권당첨 금액을 높여주시는 고마운 교수님 ^^

    • 기생충서민 2015.06.26 16:46 신고

      앗 우린 라이벌이군요! 전 12년째 같은 번호로 로또를 사고 있어요 ㅋㅋ 둘 다 같이 되면 좋겠네요

    • 벙어리장갑 2015.06.26 19:52

      저는 12년째 자동발급...^^ 교수님과 함께 1등의 행운을 누리려면 번호가 같아야하는데 이쯤에서 12년을 기다려온 교수님의 번호를 공개하시지요 ^^

  • 오징어 2015.06.26 19:57

    이번주에 좋은 꿈을 꿨어요
    1등 된다면 우리나라 기생충학계를 위해 거국적인 투자를 하겠습니다 ㅎㅎㅎ

  • sosohan 2015.06.26 21:39

    개인적으로...아파트는 닭장같아서 싫습니다. 근데 아이러니하게도 도시생활형주택13층 원룸에 살고있습니다. 10대에 이루고싶은 꿈이 있어서 시골에서 서울에 올라왔는데 여전히 목표를 위해서 가고는 있지만 뛰지않아서 그런건지 그냥 한달에 한달 벌어 먹고 살고 있네요. 그래도 나름 만족하며 살고있어요. 마흔살이되면 시골에서 작은 농사짓고 그림그리며 살고싶네요. 시골태생이라 도시보다는 시골이 더 좋은가 봅니다.

  • 쌀국이방인 2015.06.26 22:28

    인구의 1/4이상이 서울에 집중되어서 더 그런것 같아요. 더욱이 집 자체만을 따졌을 때 생각할 수 있는 삶의 질, 편의보다는 그 집이 어디에 있느냐는 상징적인 의미가 주는 파워도 무시 못하는듯 하고요. '서울' '강남'에 산다는 것의 함의점이 워낙 사회적으로 크다 보니 애써 닭장(?) 같은 주거공간은 자기합리화의 대상이 될뿐. 하하 사족이지만 여기 미쿡인데 저도 아파트 생활 정말 청산하고 싶습니다. ㅠㅠ 로또를 사서 간절히 원하면 우주의 힘이 저를 도와주실러나요 ㅎ

  • 오블리쥬해라 2015.06.27 00:44

    개를 내 보내고
    아파트 사니까 정말 좋구나~
    하셔야 교수님이라도 노블레스 오블리주 할텐데..

  • 유현 2015.06.27 10:26

    뽀로로 뽀통령이 전하는 아파트 층간소음방지캠페인 사뿐사뿐 콩도 있고,가벼운 발걸음 위층 아래층 모두모두 한마음 기분까지 서로서로 좋아하는 너도좋아 나도좋아 나비처럼 가볍게,뛰지말고 모두함께 걸어보라는 말도 있습니다.
    그리고 위기탈출 넘버원에서 나오는 아파트 층간소음방지에 도움주는 두꺼운 슬리퍼와 층간 소음 줄여주는 에어 매트도 전부 다 있으며 앞으로 이사를 갈 땐 반드시 층간소음방지에 도움이 되는 두꺼운 슬리퍼를 구입을 할 것이랍니다.

  • 지안 2015.06.27 21:57

    아파트 팔면 변두리 전원주택 충분하지 않나요? 개들도 행복할텐데~!

  • 세눈박이욘 2015.06.29 11:59

    아파트 팔고 마당있는 시골 집으로 가기가

    애완견을 키우는 아파트 거주자들의 꿈이군요^^^

    로또!

  • 김지똥 2015.06.30 22:54

    저도 아파트보다 마당있는 주택이 좋아요 울나라 사람들은 집의 가치를 잘 모르는 듯...서민교수님 잘생겼어요
    ......
    ......
    멘탈이....ㅋㅋㅋㅋ

  • bisulike 2015.07.09 13:33

    서교수님 생각보다 눈이 높으시군요^^
    애인 많이 이쁜데요...

  • 그냥 사람이네요 2016.03.28 16:53

    그냥 자기 생각, 주장이 있는 분이시네요.

    부자들이 부에 걸맞는 책임을 다하지 않는 이유중에 하나가
    내기 이돈가지고 왜 이렇게 살아야 해? 라면서 사회에 불만을 가질 거라구요?
    만족도는 상대적 입니다. 만족도 뿐만이 아니죠. 세상 거의 모든 것은 상대적이죠.
    25억에 2천 평은 바다 건너 다른 나라 얘기이고..
    한국에서 55억짜리 90평 타워펠리스에 살면서 억울하다면 바다 건너가야죠.
    물론 만족하거나 불만족 하는 사람들이 모두 존재하겠지만 불만족하며 사는 사람이 그저 불쌍할 뿐이네요. 일부 있을 불쌍한 분들이 하는 부에 걸맞지 않은 행동을 다 그런 듯 생각하지 마시길...
    저도 그냥 다른 의견을 내 놓았을 뿐 잘잘못을 가려보자는 얘기는 아니었습니다..
    그럼..

  • 뭐야 2017.05.12 20:09

    애인이 절세미녀가 아닌것과 본인이 사고치는게 무슨 상관이 있는거죠?
    게다가 남의 애인 얼평이라니;; 어이가 없네요